ezday
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천생 연분~~
17 마로니에 2012.06.13 00:47:50
조회 680 댓글 8 신고

      천생 연분 / 박노해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것은~~~ 당신이~~ 이뻐서가~ 아니다~~~ 젖은 손이~~ 애처로와 서가 아니다~~~~~ 이쁜 걸로야 TV 탈렌트 따를수 없고 세련미로야 종로거리 여자들 견줄 수 없고~ 고상하고 귀티 나는~~ 지성미 로야 여대생 년들 쳐다볼 수도 없겠지~~~~ 잠자리 에서 끝내주는 것은~ 588 여성동지 발 뒤꿈치도~~ 안차고~ 써비스로야 식모보단~ 못하지~ 음식솜씨 꽃꽂이야~~~ 학원강사 따르것나~ 그래도 나는 당신이 오지게 좋다~ 살아 볼수록~ 이 세상에서 당신이 최고이고 겁나게~ 겁나게 좋더라~ 내가 동료들과 술망태가 되어 와도~ 며칠씩 자정 넘어 동료 집을~ 전전해도~ 건강걱정 일격려에 다시 기운이 솟고~ 결혼 후 3년 넘게 그 흔한 쎄일 샤쓰~ 하나 못 사도~ 짜장면 외식 한번 못하고 로숀~ 하나로 1년 넘게 써도~ 항상 새순처럼 웃는~~~ 당신이 좋소~ 토요일이면 당신이 무데기로~~~~ 동료들을 몰고와 피곤해 지친 나는 주방장이 되어도 요즘 들어 빨래, 연탄갈이~ 김치까지 내 몫이 되어도 나는 당신만 있으면 째지게 좋소~ 조금만 나태하거나 불성실 하면 가차없이 비판하는 진짜 겁나는 당신~~~ 좌절하고 지치면 따스한 포옹으로 생명력을 일깨 세우는 당신~ 나는 쬐끄만 그 몸 어디에서 그 큰사랑이 끝없는~ 생명력이 나오는가~ 곤히 잠든 당신의 가슴을 열어 보다 멍청하게 웃는다~ 못 배우고 멍든 공순이와 공돌이로~ 슬픔과 절망의 밑바닥을 일어서 만난 당신과 나는~~~ 천생연분~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과 억압 속에 시들은 빛나는 대한민국 노동자의 숙명을 당신과 나는~~~ 사랑으로 까부수고 밤하늘 별처럼 흐르는 시내처럼 들의 꽃처럼 소곤소곤 평화롭게 살아갈 날을~~~ 위하여 우린 결말도 못보고 눈감을지 몰라~~~ 저거친 발굽아래 무섭게 소용돌이쳐 오는 탁류 속에 비명조차 못 지르고 휩쓸려갈지도 몰라 그래도 우린 기쁨으로 산다~ 이 길을~~~ 그래도나는 당신이 눈물나게 좋다 여보야 도중에 깨진다 해도 우리 속에 살아나~ 죽음의 역사를 넘어서서~~~~~~~~ 이른 봄마다 당신은 개나리~~~~~ 나는 진달래로~~~~~~~~~~~ 삼천리 방방곡곡 흐드러 지게~ 피어나 봄바람에 입맞추며~~ 옛얘기 나누며~~~~~~~~ 일찍이 일 끝내고~~~~~ 쌍쌍이 산에 와서~~~~ 진달래 개나리~~~~ 꺾어 물고~~~~~~ 푸성귀 같은~~~~ 웃음 터뜨리는~~ 젊은 노동자들의~ 모습을 보며~~~~ 그윽한 눈물을 짖자~ 여보야~~~~~~~~~ 나는 당신이 좋다~~~~ 듬직한 동지며~ 연인인~~ 당신을~ 이 세상에서 젤~~~ 사랑한다~ 나는 당신이 미치게~ 미치게 좋다~~~~~~~~~~~~~~ --------------------------------- 박노해님의 모든것이 들어있는 시 같아요 인생사 편한사람이 어디 있겠냐 만은~~~~ 박노해님의 아내를 사랑하는 마음이 잘담겨~ 있는것 같슴니다~ 오시는 모든분들 평안하고~ 행복한 시간들 되세요~~__()__ 2012/ 6/13일 마로니에
1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1)
생활패턴을 조기조침으로 만들어라.   new 두레박 22 04:01:46
5초의 법칙   new (1) 자관 19 17.09.21
사랑방의 횡설수설   모바일등록 new (2) e사랑방 31 17.09.21
Nikon D7500 Hands on Field Test  file (2) 28 17.09.21
고운 가을빛 담아봅니다!  file 15 17.09.21
秋分을 향하여~  file 16 17.09.21
그때 그이야기.....   (2) 두레박 27 17.09.21
코리아 오픈 여자 테니스 대회   (2) 하루 9 17.09.21
신기한 이웃   (4) 자관 42 17.09.20
너무 필사적으로 매달리는 것   상머슴 12 17.09.20
성장하기 위한 마음가짐   상머슴 19 17.09.20
시간이 모자라요.   (4) 드라이빙맘 51 17.09.20
이것이 뮛이다요.  file (8) 두레박 69 17.09.20
4살배기가   (4) 자관 42 17.09.19
내꿈꿔^^   (1) e사랑방 60 17.09.19
크게 웃는 오후   (3) 하루 45 17.09.19
그렇게 가을이 왔어요.  file (2) 37 17.09.19
가을 길 스케치  file (2) 26 17.09.19
가을빛 인생 일기장  file (2) 29 17.09.19
참 고마운 선물.   (4) 두레박 49 17.09.19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