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우리가 잊고 사는 행복
28 침묵속의사랑 2009.06.22 19:49:59
조회 325 댓글 36 신고


우리가 잊고 사는 행복

내 삶이 너무 버거워하며 생각이 들 때
오늘 하루 무사히 보내 감사하다고...

가진 것이 없어라고 생각이 들 때
우리 가족이 있어 행복하다고...

나는 왜 이 모양이지 라고 생각이 들 때
넌 괜찮은 사람이야 미래를 꿈꾸고 있잖아라고...

주머니가 가벼워 움츠려 들 때
길거리 커피자판기 300원짜리 커피의
그 따뜻함을 느껴 보세요
300원으로도 따뜻해질 수 있잖아요.

이렇게 생각하지 못하는 이유는
당신이 살아 숨 쉬는 고마움을
때로 잊어버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살아있어 내일을 오늘보다 더 나으리라는
희망을 생각한다면 우리 행복하지 않을까요.

어떻게 생각하는가에 따라서
인생의 방향이 달라질 수도 있습니다.

당신의 삶을
늪에 빠뜨리는 무모함은 없어야 합니다.

긍정적인 사고로 변하여진 당신의 모습이
다른 사람에게 희망을 줄 수도 있답니다.

나는 자식에게 남편에게 아내에게
에너지가 되는 말을 하고 있는지 생각해 보세요.

에너지를 주는 것이 아닌
빼앗는 말은 부정적인 말이겠죠.

말이 씨가 된다는 말처럼 좋은 말을 하면
그렇게 좋게 되어 질 것입니다.

- 좋은글 중에서 -



"오늘 하루도 수고많으셨습니다...토닥토닥."
침묵속의사랑 침묵을 지켜라.
사랑은 많은 말을 필요치않는다.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게시글은 최소 3줄 이상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9.05.14 수정)  (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4)
~*♡ 6월의 편지! ♥*~   new 1 12:09:14
여름의 시작 6월   new (1) 하루 5 10:52:48
들녘에서 만난 청보리   new (2) 23 20.05.31
5월 사랑의 붉은 장미꽃  file 23 20.05.29
♡ 5월 사랑의 장미꽃! ♥   (2) 35 20.05.29
나 늙어 간다는 사실을~  file (6) 63 20.05.28
잘 들 계시죠   (2) 하루 22 20.05.28
황혼(黃昏)의 미학(美學)   (1) 새벽이슬 31 20.05.27
좀더 아름다운 노년(老年)으로   새벽이슬 26 20.05.26
꿈속에   테크닉조교 23 20.05.26
100세 삶을 즐겨라   새벽이슬 35 20.05.25
나이가 별것 인가요   (1) 하루 20 20.05.25
[멋지게 늙고 싶습니다   새벽이슬 41 20.05.22
멋지게 나이 드는 법   (1) 새벽이슬 36 20.05.21
5월의 허무한 10일간  file (4) 96 20.05.15
내려놓음이 노후의 행복   (1) 하루 93 20.05.14
어버이 날   (1) 하루 37 20.05.08
즐거운 연휴되세요   (1) 하루 67 20.04.29
가까운 곳으로 가족과 함께 나들이 가세요   (1) 하루 32 20.04.18
봄 꽃들의 향연   (1) 하루 48 20.04.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