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이,또한 지나가리라 모바일등록
17 ☆왕비☆ 2012.07.17 04:27:50
조회 4,502 댓글 9 신고

잠이 안와서 거의 두시가 다 되서야 잠이 들었다
아니,억지로 잠을 청했다.
또 다시 알람소리에 눈을 떳다.
여전히 네온불빛은 반짝거리고 있었다.
비가 내려서인가 더 분위기 있어 보였다.
사람들은 말한다.
내가 우울해 있거나 하면 어울리지않다고...
나도 여자인데...
나도 감성이 있는데...
맘 약하고 눈물많고 정도 많은데...
지금 이 순간도 건드리면 금방이라도 눈물을
흘릴꺼 같은데 말이다.
애써서 밝은 모습을 보일려고 한적도 있었다.
나이 40 넘어서보니 그동안 내가 뭐했나
무엇을 위해서 살았는가 싶다.
막 ,짜증나고 어느땐 아무 생각없이 멍 할때도 있다.
그렇다고 ,주위에 사람들도 없는것도 아닌데
왜 이렇게 슬픈지 모르겠다...
비가 내리는 이런날은 더 슬프고 아무것도
할수가 없다.
그냥,그렇게...
멍하니...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
예전엔 떠나고 싶을땐 과감히 떠났는데...
이지에 글도 올린적도 있었다.
지금생각함 내가 쓴글을 다시 보면 내가 그랬구나...
새삼 느끼게 된다.
그러나,요즘은 자신감도 없어지고 겁이난다.
미쳐버릴꺼 같다...
언제쯤이면 이 긴 터널속에서 벗어날수있을까...
이 ,또한 지나가리라
넘 힘이 든다.
넘 싫다.
이건 아닌데...
겉으로 맘 아파하는것보다 난 속으로 넘 많이 울고
내 혼자서 감당하기 힘든 일들을 겪어왔다.
더 강하게 살아오지 못한 나 자신이 원망스럽기도 하고
불쌍하기도 ,초라하기도 하다.
괜찬아질꺼야!갠찬겠지 하며
난 오늘도 여기에 글을 쓴다.
조금이나마 갠찬아지길 바라며...
이,또한 지나가리라...
1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3)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0)
배려할 줄 아는 사람   (1) 상머슴 112 17.06.17
휴가   (3) 앨리스74 144 17.06.17
운전습관   (1) 식일도가 55 17.06.16
이런 스승이 되게 하소서   명암 51 17.06.15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는   명암 65 17.06.15
♤ 가정을 살리는 4가지 생명의 씨 ♤   명암 79 17.06.15
오늘도 즐건하루 되셔용~~   모바일등록 (2) 착한여우랍니.. 130 17.06.15
친구   사랑 215 17.06.14
아들이 미워요~   (7) 보라색우산 227 17.06.13
용서   (3) 상머슴 70 17.06.12
인천 친구해요~~~   앗싸 139 17.06.12
개구리 삼형제  file 솔새 62 17.06.12
한주시작~~   모바일등록 (2) 착한여우랍니.. 138 17.06.12
시간이 참 빨라요   모바일등록 (2) 선한여자 164 17.06.11
세월이 참 덧없다~~   모바일등록 (3) 젤리쉬봉봉 143 17.06.11
문자가 왔는데..   (3) 하늘파도 241 17.06.10
장미향 짙은   상머슴 28 17.06.09
지체장애   솔새 91 17.06.08
천안   봄이오는소리. 103 17.06.08
오늘 하루도 저물어 가네요..   (14) 하늘파도 169 17.06.07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