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손에 물 안묻히고..
13 은가비 2012.07.16 23:02:24
조회 2,728 댓글 21 신고

일요일, 애아빠가 차려준 밥상으로

손에 물 한방울 안묻히고 세끼를 먹었습니다.

 

늘 밤늦게 퇴근했는데 얼마전부터 퇴근시간이 조금 빨라져

세식구가 같이 저녁을 먹게 되었습니다.

저녁을 먹고나면 설겆이를 깔끔하게 하네요.

 

토요일은 퇴근하고 집에 오는 시간이 저랑 비슷했습니다.

들어오더니 바로 저녁준비를 하는거예요.

내가 " 당신 왜그래?"했더니
"일찍 들어오면 내가 하는거 아니었나"합니다.
그러고보니 애아빠가 저보다 일찍 들어오거나

비슷하게 들어온적이 거의 없었어요.

비가와서 호박부침개가 먹고 싶다고하니

냉장고에 있는 풋호박을 채썰어 금방 부침개를 해서주네요.

맛있었습니다.

식사후 냉커피도타줘서 맛있게 마셨습니다.

 

일요일 아침 눈뜨니"아침은 비빔국수, 점심은 탕수육, 저녁은 라면으로 해줄께"
(애아빠가 요리를 잘해요)

아침은 생뚱맞지만 비빔국수로 먹고 점심 저녁도 말한대로 먹었습니다.
저녁에 라면은 먹고나니 누룽지도 나오네요 ㅎㅎ

덕분에 넘편한 하루였어요^^

일요일 하루는 애아빠가 준비해준 풀코스로 즐거운 식사를 했습니다.
밥다먹고 애아빠 궁디 한번 두들겨줬습니다.

모두모두 행복하세요~~~

 

P.S  시콜방에 올렸다가 삭제하고  40대방으로 옮겼습니다. 이해해주세용~~

2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캠페인] 여성을 위한 '일자리대장정'이 무엇인가요?  (2)
마니아 댓글왕 이벤트 참여하시고 선물 받아가세요!  (42)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5)
안녕하세요. 캐시미어 브랜드 'the cashmere' 관련 설문조사입니다.   new thecashmere 4 16:39:40
다름   new 산과들에 61 16.05.23
5월의 무더위   (1) 산과들에 89 16.05.21
이보다 좋을순 없다~♡  file 모바일등록 (11) 나노classic 195 16.05.20
어미   모바일등록 (1) 수풀 101 16.05.19
혼자 살면서~   (3) 생명샘 216 16.05.19
내 나이 40대에 갑툭 걸그룹 바람이 들어오다.   생명샘 83 16.05.19
봄을 보내며   고단비 55 16.05.18
♧‘ 불혹, 그리고 50.  file (2) 초야 486 16.05.18
그리움의 잠에서 깨어나는 날   ♥ 녹 정 ♥ 55 16.05.18
여정   모바일등록 (1) 수풀 84 16.05.17
하루 일을 마치고   (1) 고단비 99 16.05.17
첫인상   산과들에 104 16.05.16
피식피식 웃고갑니다   모바일등록 수풀 97 16.05.16
굿모닝입니다   고단비 61 16.05.16
안녕히 주무세요   (4) 고단비 119 16.05.14
즐건 오후되세요   모바일등록 (2) 수풀 85 16.05.14
주말 아침에   (7) 고단비 135 16.05.14
♧‘ 13, 금요일.  file (4) 초야 538 16.05.13
한가한 오후입니다.~   모바일등록 (2) 내맘아는이 244 16.05.12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