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하루 하루 넘 힘듭니다.
10 바다와시인 2012.07.15 18:21:04
조회 1,801 댓글 12 신고

나이 48의 남자입니다

사업을 하다 넘힘들어서 사채를 쓰다 빚이 되고 그 빚을 갚기위해 또 사채의 덪에 ..

매일 일수 60만원 정도 넣고있습니다

이젠 한계입니다
 

 

몇번이나 죽을려고 시도했지만 아른거리는 아이들이 모습에 또 맘이 약해지고..

자꾸 눈물만 납니다.

 

세상에 소풍와서 즐겁지는 못해도 이제 세상 소풍 끝내고 천상으로 가야겠다는 생각이 너무도 간절합니다

 

건물담보대출이자도 못내어서 다음주에 건물이 경매로 넘어가고 아이 학교회비(기숙사비및 식대 기타등등..)200여만도 못내어서 ..죄짓는 애비가 되고있습니다

 

왜 이렇게 힘들까요?

사채(일수)꾼들의 전화가 빗발치듯 울리고 그 전화벨소리에 제 수명은 하루 하루 단축되는듯하고..
 

 

참 힘듭니다.

2천정도만 있으면 해결되는건데..그게 없네요

 

세상이 힘들고 제 자신이 넘 힘듭니다.

아이들에게는 너무도 부끄럽고 못난 애비..

 

눈물이 눈앞을 가리네요
 

 

휴~~

 

제맘 아실분 계실까? 어디 가서 펑펑 눈물쏟고 울고 싶습니다.

 

하소연 할때도 없고...

 

넘 힘드네요
 

 

세상구경 48년 이나 했으니 삶에 대한 미련은 없습니다.

단지 남겨진 아이들과 아내에게 너무도 미안한 생각이 드네요

 

모두들 건강하시고 눈물없는 세상 잘 사시길.....

16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3)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0)
내 상황에 좀 맞춰줘요..   new 예달미 15 17.06.28
배려할 줄 아는 사람   (1) 상머슴 113 17.06.17
휴가   (3) 앨리스74 145 17.06.17
운전습관   (1) 식일도가 55 17.06.16
이런 스승이 되게 하소서   명암 51 17.06.15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는   명암 65 17.06.15
♤ 가정을 살리는 4가지 생명의 씨 ♤   명암 82 17.06.15
오늘도 즐건하루 되셔용~~   모바일등록 (2) 착한여우랍니.. 130 17.06.15
친구   사랑 215 17.06.14
아들이 미워요~   (7) 보라색우산 227 17.06.13
용서   (3) 상머슴 70 17.06.12
인천 친구해요~~~   앗싸 143 17.06.12
개구리 삼형제  file 솔새 62 17.06.12
한주시작~~   모바일등록 (2) 착한여우랍니.. 138 17.06.12
시간이 참 빨라요   모바일등록 (2) 선한여자 164 17.06.11
세월이 참 덧없다~~   모바일등록 (3) 젤리쉬봉봉 143 17.06.11
문자가 왔는데..   (3) 하늘파도 241 17.06.10
장미향 짙은   상머슴 28 17.06.09
지체장애   솔새 91 17.06.08
천안   봄이오는소리. 103 17.06.0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