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하루 하루 넘 힘듭니다.
10 바다와시인 2012.07.15 18:21:04
조회 1,790 댓글 12 신고

나이 48의 남자입니다

사업을 하다 넘힘들어서 사채를 쓰다 빚이 되고 그 빚을 갚기위해 또 사채의 덪에 ..

매일 일수 60만원 정도 넣고있습니다

이젠 한계입니다
 

 

몇번이나 죽을려고 시도했지만 아른거리는 아이들이 모습에 또 맘이 약해지고..

자꾸 눈물만 납니다.

 

세상에 소풍와서 즐겁지는 못해도 이제 세상 소풍 끝내고 천상으로 가야겠다는 생각이 너무도 간절합니다

 

건물담보대출이자도 못내어서 다음주에 건물이 경매로 넘어가고 아이 학교회비(기숙사비및 식대 기타등등..)200여만도 못내어서 ..죄짓는 애비가 되고있습니다

 

왜 이렇게 힘들까요?

사채(일수)꾼들의 전화가 빗발치듯 울리고 그 전화벨소리에 제 수명은 하루 하루 단축되는듯하고..
 

 

참 힘듭니다.

2천정도만 있으면 해결되는건데..그게 없네요

 

세상이 힘들고 제 자신이 넘 힘듭니다.

아이들에게는 너무도 부끄럽고 못난 애비..

 

눈물이 눈앞을 가리네요
 

 

휴~~

 

제맘 아실분 계실까? 어디 가서 펑펑 눈물쏟고 울고 싶습니다.

 

하소연 할때도 없고...

 

넘 힘드네요
 

 

세상구경 48년 이나 했으니 삶에 대한 미련은 없습니다.

단지 남겨진 아이들과 아내에게 너무도 미안한 생각이 드네요

 

모두들 건강하시고 눈물없는 세상 잘 사시길.....

16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5월 게시물 전파하고 선물 받아가세요~ ^^  (217)
감사의 편지 작성하고 파리바게뜨 교환권 받자!  (26)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3)
친구들과의 모임   (3) 산과들에 127 15.05.28
일하는 인생은 은퇴가 없다   (4) 지혜와 시간 114 15.05.28
오늘도  file 모바일등록 (7) 희애노락 175 15.05.28
누가 오십대를...   모바일등록 (6) 에메랄드진주 174 15.05.28
늘 곁에 있으면 좋겠다  file (49) Mr112 331 15.05.27
푸르른 산  file (1) 산과들에 90 15.05.26
시골..  file (6) 예담공인 157 15.05.26
바라만 보아도 좋은 사람  file (12) Mr112 223 15.05.26
이런...   모바일등록 (1) s김대표 127 15.05.25
절에 다녀와서....   모바일등록 천사 107 15.05.25
웃어요 ^*^   (1) 영혼의자유 109 15.05.25
혼자하는시간   (8) 산과들에 185 15.05.24
김광석 - 부치지 않은 편지   ♥ 녹 정 ♥ 85 15.05.24
생각의 여름 - 안녕 & 다섯여름이 지나고   ♥ 녹 정 ♥ 48 15.05.24
이푸르른날   모바일등록 (1) 빼로데이 56 15.05.24
숨어우는 바람소리   (1) ♥ 녹 정 ♥ 101 15.05.23
무언의 침묵   ♥ 녹 정 ♥ 72 15.05.23
금낭화   ♥ 녹 정 ♥ 68 15.05.23
♧ 니...호구인생 맞나?  file (2) 초야 631 15.05.23
즐거운 내 일터   (5) 고단비 122 15.05.23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