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하루 하루 넘 힘듭니다.
10 바다와시인 2012.07.15 18:21:04
조회 1,799 댓글 12 신고

나이 48의 남자입니다

사업을 하다 넘힘들어서 사채를 쓰다 빚이 되고 그 빚을 갚기위해 또 사채의 덪에 ..

매일 일수 60만원 정도 넣고있습니다

이젠 한계입니다
 

 

몇번이나 죽을려고 시도했지만 아른거리는 아이들이 모습에 또 맘이 약해지고..

자꾸 눈물만 납니다.

 

세상에 소풍와서 즐겁지는 못해도 이제 세상 소풍 끝내고 천상으로 가야겠다는 생각이 너무도 간절합니다

 

건물담보대출이자도 못내어서 다음주에 건물이 경매로 넘어가고 아이 학교회비(기숙사비및 식대 기타등등..)200여만도 못내어서 ..죄짓는 애비가 되고있습니다

 

왜 이렇게 힘들까요?

사채(일수)꾼들의 전화가 빗발치듯 울리고 그 전화벨소리에 제 수명은 하루 하루 단축되는듯하고..
 

 

참 힘듭니다.

2천정도만 있으면 해결되는건데..그게 없네요

 

세상이 힘들고 제 자신이 넘 힘듭니다.

아이들에게는 너무도 부끄럽고 못난 애비..

 

눈물이 눈앞을 가리네요
 

 

휴~~

 

제맘 아실분 계실까? 어디 가서 펑펑 눈물쏟고 울고 싶습니다.

 

하소연 할때도 없고...

 

넘 힘드네요
 

 

세상구경 48년 이나 했으니 삶에 대한 미련은 없습니다.

단지 남겨진 아이들과 아내에게 너무도 미안한 생각이 드네요

 

모두들 건강하시고 눈물없는 세상 잘 사시길.....

16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7월 마니아 댓글왕 이벤트 참여하시고 선물 받아가세요!  (73)
여름휴가지 추천하고 아이스크림 받자!  (98)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5)
전시회와 도서관   new 산과들에 32 16.07.24
이제는 같이 걸어가고 싶다   new 혼자 54 16.07.24
멋진 동행   신사리 64 16.07.23
나이가들면   모바일등록 (2) 공주병 아줌.. 182 16.07.22
좋은 친구   (3) 산과들에 178 16.07.20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아샤as 161 16.07.19
심심한 하루   모바일등록 (2) 쪼꼬케익맛있.. 248 16.07.19
친구해용   모바일등록 (5) 핵폭투하 230 16.07.19
비가 부슬부슬~~   산과들에 99 16.07.17
♧‘ “~뭣이 중헌지도 모르고”  file (4) 초야 518 16.07.15
난,,, 남자다   아침에살 165 16.07.14
힘좋은 영계랑 놀아주실 누님..?   (1) 심심하네여 267 16.07.13
제가 변해가는게 무서워요   (2) 생명샘 337 16.07.09
난 그저 평범하고 싶다.   아샤as 270 16.07.08
대화친구해요   모바일등록 senstar 332 16.07.08
와~소름돋았어요   생명샘 241 16.07.07
나랑 놀아주고 울어줄 친구 없나요?   생명샘 320 16.07.06
함께...   (7) overflow 331 16.07.05
♧‘ 니 애인 있나~??  file (10) 초야 1,008 16.07.05
환상   모바일등록 수풀 161 16.07.04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