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하루 하루 넘 힘듭니다.
10 바다와시인 2012.07.15 18:21:04
조회 1,807 댓글 12 신고

나이 48의 남자입니다

사업을 하다 넘힘들어서 사채를 쓰다 빚이 되고 그 빚을 갚기위해 또 사채의 덪에 ..

매일 일수 60만원 정도 넣고있습니다

이젠 한계입니다
 

 

몇번이나 죽을려고 시도했지만 아른거리는 아이들이 모습에 또 맘이 약해지고..

자꾸 눈물만 납니다.

 

세상에 소풍와서 즐겁지는 못해도 이제 세상 소풍 끝내고 천상으로 가야겠다는 생각이 너무도 간절합니다

 

건물담보대출이자도 못내어서 다음주에 건물이 경매로 넘어가고 아이 학교회비(기숙사비및 식대 기타등등..)200여만도 못내어서 ..죄짓는 애비가 되고있습니다

 

왜 이렇게 힘들까요?

사채(일수)꾼들의 전화가 빗발치듯 울리고 그 전화벨소리에 제 수명은 하루 하루 단축되는듯하고..
 

 

참 힘듭니다.

2천정도만 있으면 해결되는건데..그게 없네요

 

세상이 힘들고 제 자신이 넘 힘듭니다.

아이들에게는 너무도 부끄럽고 못난 애비..

 

눈물이 눈앞을 가리네요
 

 

휴~~

 

제맘 아실분 계실까? 어디 가서 펑펑 눈물쏟고 울고 싶습니다.

 

하소연 할때도 없고...

 

넘 힘드네요
 

 

세상구경 48년 이나 했으니 삶에 대한 미련은 없습니다.

단지 남겨진 아이들과 아내에게 너무도 미안한 생각이 드네요

 

모두들 건강하시고 눈물없는 세상 잘 사시길.....

16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1)
주말이 어떻게 지났는지....   new (2) 두메꽃 44 17.10.23
중년....   (4) 천천히가자요 149 17.10.20
허무   (6) 꼬리를살랑살.. 180 17.10.19
날씨가   보내야하는가.. 53 17.10.19
가을이 점점 짙어지네요   (2) 보내야하는가.. 117 17.10.18
핫초코를 마시다   (3) 캐발랄한그녀 182 17.10.17
점심 반주~   (3) 반칙의여왕 99 17.10.16
웃는 하루 되세요~~^^   반칙의여왕 108 17.10.13
코스모스 滿開한 故鄕   상머슴 36 17.10.11
나를 응원해주는 고마운말..   (2) 두메꽃 119 17.10.11
** 따뜻한 인연 **   (5) 왼쪽날개 195 17.10.11
전주 가까이 사는 여성분~~   모바일등록 통깡 75 17.10.11
가을엔   (1) 아침에살 129 17.10.10
평소 건강을 생각하신다면 한 번 보세요~   당근포도주스 69 17.10.09
추석의 황금연휴   상머슴 54 17.10.07
사람과 사람관계가 간단하질않네요   모바일등록 (3) 핑크레이디임 230 17.10.07
긴연휴가 빨리 지나갔으면....   모바일등록 (2) dmstnmom 169 17.10.06
가을비는 내리고   godqhr1006 88 17.10.06
어쩌다 어른. .   모바일등록 내가제일소중.. 113 17.10.05
마음은 벌써 고향에...   상머슴 41 17.10.0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