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저는 이런 사람입니다.
19 獨 居 2012.07.11 18:31:04
조회 1,928 댓글 26 신고
비가 오는데 왜 이렇게 마음이 편안해질까요?
엄마랑 한판하고 와서 그런데도..마음만은..ㅋㅋㅋㅋ
역시 도꺼는 비를 너무 좋아하는것 같네요..ㅋㅋㅋ
김연아가 나오는 커피 한잔 태워서 창 밖을 물끄러미 쳐다 보고있는데
문득
난 어떤 사람일까??
이런생각이 들더군요...
인터넷을 쳐보았더니..(ιº o º)!
턱이 추~욱 내려 앉네요..ㅋㅋㅋ
보통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기 쉬운 말

남자에게 인기있는  매력있는 여자란??
.
.
.
.
.
.
.
젠장....((ιご,.ご)!
단 한가지라도 자신있게 
앗!! 나랑 같은것이 있다!!........라고 못 하겠네요..(T_T)
슬퍼지는 비오는날 오후입니다...(T_T)

난..이쁘지도 않은데 성질은 더럽다는소리 매우 많이 듣거덩요??..
여기서 성질은 더럽다라는것은..무조건 더럽다는것이 아니라..
항상 내 위주로 생각 하고 행동에 옮긴다는거죠!
오랜시간 혼자 살아와서 그런지
거의 내가 결단하고 해결해야 해서리..(T_T)

즉,관섭을 받기를 싫어한다는거지요
ㅋㅋㅋㅋ
울방에서 닭살커플들 보면..
솔직히 부럽습니다.(T_T)
TV프로그램에서 닭살 커플들 보면...
....
역시 부럽습니다..(T_T)

사실 부부란 무엇일까요??
저는 부부생활을 오래 해보지를 못해서.(약2년정도??)
"여보"라는 호칭도 부럽고
영원한 자기의 짝꿍이 있는것도 부럽습니다.
소소하게...말한다면..
화장을 하지않아도..
편한옷차림이 낯설지 않아도..
내가 벌이를 하지않아도..
툭툭 쏘아붙이는 말투에도..
다 받아줄수 있는 영원한 내친구...ㅋㅋㅋㅋ
그게 어떻게  보면..부부라서 가능한것 같아요..
그래서..
부럽습니다..젠장...!!!((ιご,.ご);;
몇일전에 친한친구의 생일이였습니다.
그 친구 신랑이 명품백을 사줬다고 하더라고요?
전화기에 대고 욕을 리얼하게 해주었지만..
끊고 나니 배가 아팠습니다.¨-_-ㆀ
난 아직 내 생일을 챙겨본적이 없는데...ㅠ.ㅠ
또 그친구는 직장생활이라고는 태어나서 한번도 하지 않았거덩요
도꺼한테 맨날 너의 자유가 부럽다니..직장생활해서..부럽다고
염장질하는 친구한테
"너거신랑도 죽어라!!..그럼 평생 직장생활 할수도 자유도 있으니.." 라고 말할수도 없고...-_-ㆀ
제가..왜 이런말을 하냐하면..
앞에할머니 사위가 와서 또 염장을 질렀거덩요
그바람에 울 모친과 리얼하게 한바탕 해주시고..ㅋㅋ
엄마가 병원생활을 오래 하셔서 그런지...짜증이 이빠이입니다..ㅋㅋ
오늘도 못 참고 한바탕 하고 왔는데...
다시 슬슬 병원갈 준비를 하네요..ㅋㅋㅋ
그런데..
분명 나를 바꾸어야 시집 갈수 있다고 하는데..
지금까지도 잘 살아왔는데...
시집가서 잘 산다는 보장은 어떻게 하지요??
울 엄마는 왜 이런 현실을 모를까요??
속 만 탑니다..ㅋㅋㅋㅋㅋ
아~~~~진짜 자유롭고 싶어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8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회원님들의 의견을 듣습니다.  (46)
[주목] 2015 이지데이 서포터즈에 지원하세요!  (63)
[알림] 이지데이 이벤트를 확인하세요. (2014.12.16 신규)  (9)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2)
외로움   모바일등록 new 수풀 5 14.12.22
오늘은   new 핑크레이디 32 14.12.22
광고글 죄송합니다!  file 카푸치노럽 93 14.12.20
명량해전   모바일등록 (2) 수풀 135 14.12.20
친구하실분 있나요?   (3) 건장한 남성 215 14.12.19
요새 마음이 왜이리 허전한지   모바일등록 네임ee 196 14.12.19
간이역   ♥ 녹 정 ♥ 96 14.12.19
사라진 남편   모바일등록 나무 203 14.12.19
사랑둥이딸   모바일등록 (2) 수풀 99 14.12.19
결혼 17주년   (2) 대통령 146 14.12.18
결혼 20주년..가진건 없어도 마음만은 뿌듯하네요..   (1) mystyle90 163 14.12.17
눈이 내리네   ♥ 녹 정 ♥ 135 14.12.17
[제주도여행코스 2박3일]눈내린 사려니숲길다녀왔습니다.  file 오지지 551 14.12.17
사랑하는 이의 눈ㆍ   모바일등록 (1) 수풀 188 14.12.16
45살인데 부모님께서 안계신분   (3) 김경순 249 14.12.16
18일날 창원에서하는 김창옥무료강연 안가시는분~~   립밤을꼭꼭 79 14.12.16
결혼할 남자 있단 거짓말 했다   모바일등록 (7) 고수이 310 14.12.15
언제쯤이면 괜찮아 질까?   (1) 봄의꽃 182 14.12.15
잘났으면 잘난대로 못났으면 못난대로   모바일등록 (1) 수풀 145 14.12.15
2015년 새해가 다가옵니다   대통령 93 14.12.1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