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복권 당첨됐어요!!!
7 동그라미 2012.06.27 17:11:08
조회 3,209 댓글 45 신고

2년전..

그러니까 우리 큰아들 대학 1학년때 입니다

어느 토요일 밤

"엄마 나 어뜩해~"아들이 얼굴이 하얗게 사색이 되어서 들어옵니다
"어머 너 어디 아파? 왜 그래?????"

"엄마! 문 잠궈 빨리~~~ 빨리~~"

영문도 모른채 저는 둘째에게 소리칩니다

"**야 빨리 문잠궈 얼른!!~"

덩달아 같이 놀란 둘째놈은 영문도 모른채 서둘러 문을 이중 삼중 잠급니다

"왜 그래 누가 쫒아오니? 무슨일 있었어?"

저는 무슨 사고라도 났나 가슴이 철렁 내려앉습니다

"엄마 비밀이야~ 엄마 나 복권 맞은거 같애...."

"뭐??진짜?? 정말이야?? 복권 샀었어??"

놀래기는 저도 마찬가지...

그때부터 우리 세식구는 누가 먼저랄것도 없이 눈물을 흘리기 시작합니다

 

번호를 맞춰보고 또 맞춰보고...

6개가 맞으면 1등이니까 5개 맞았으니 2등이 맞아...

"엄마 2등이면 이번에 7800만원이래~~~엄마아아아아아~~"

그동안의 여러가지 설움아닌 설움이 눈물이 되어 두뺨을 타고 흐릅니다
그렇게 몇시간을 꿈같은 상상을 하며 울다가 웃다가 잠이 들었나 봅니다
아직 이른 새벽
살그머니 아들이 어디론지 나가더니 들어옵니다
"왜?~ 어디갔다오니??"
"엄마 우리 2등 아닌것 같어~~"
"응? 왜? 우리 어제 몇번이나 맞춰 봤잖아~ 번호 맞잖아~~"
"엄마 우리가 너무 흥분해서 보너스 번호를 생각 못했어~~"
"아!!!!맞다 보너스 번호도 있지!!!그럼 어떻게 되는거야??"
"엄마 우리 3등이야~편의점가서 지금 확인 하고 오는 길이야 120만원 정도 나온대~~"
순간....뚀잉~~~~~~
우리 아들 그 돈으로 새로 산 컴퓨터 지금까지 잘 쓰고 있답니다


 

21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3)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0)
여러분께 묻습니다~~~   믿고싶은사랑 126 17.05.19
썰렁하네요   앨리스74 55 17.05.19
아이 스마트폰 중독.. 관리 어떻게 하세요?  file (1) 도롱이 94 17.05.18
오랫만에^   말똥구리 71 17.05.18
선한 말 고운 말로 승리하는 삶이 되세요   상머슴 27 17.05.16
감기 조심하세요 ㅜㅜ   (2) 믿고싶은사랑 83 17.05.16
40대 엄마의 걱정...   (1) 잇써미 182 17.05.15
남자 40대란~   모바일등록 (3) 파워엠보싱 186 17.05.14
이렇게 또 하루를...   (1) 상머슴 63 17.05.14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지금 시작하세요~!   (1) 상머슴 44 17.05.13
여성분들중에   (8) 곰탱이76년생 220 17.05.11
날 가지면 자유가 된다.   권재홍 131 17.05.08
연휴들 어떻게 잘보내셨나요!!!   (2) 믿고싶은사랑 93 17.05.08
서울 편한친구   주말농장 132 17.05.06
호르몬 변화통해 신체스스로 변화, 성감대 ↑ , 여성건강 해결 동시에 해결   하트우 78 17.05.06
나는 배웠다   (1) 명암 131 17.05.06
내게 이런 삶을 살게하여 주소서   (1) 명암 162 17.05.06
인생을 즐길 수 있는 가장 좋은 나이는 언제일까요 ?   (1) 명암 144 17.05.06
★ 연모지정(戀慕之情)은...!!   (1) 상머슴 30 17.05.05
젊음을 되찾고 싶어요&&   모바일등록 (4) zxc999 143 17.05.0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