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복권 당첨됐어요!!!
7 동그라미 2012.06.27 17:11:08
조회 3,211 댓글 45 신고

2년전..

그러니까 우리 큰아들 대학 1학년때 입니다

어느 토요일 밤

"엄마 나 어뜩해~"아들이 얼굴이 하얗게 사색이 되어서 들어옵니다
"어머 너 어디 아파? 왜 그래?????"

"엄마! 문 잠궈 빨리~~~ 빨리~~"

영문도 모른채 저는 둘째에게 소리칩니다

"**야 빨리 문잠궈 얼른!!~"

덩달아 같이 놀란 둘째놈은 영문도 모른채 서둘러 문을 이중 삼중 잠급니다

"왜 그래 누가 쫒아오니? 무슨일 있었어?"

저는 무슨 사고라도 났나 가슴이 철렁 내려앉습니다

"엄마 비밀이야~ 엄마 나 복권 맞은거 같애...."

"뭐??진짜?? 정말이야?? 복권 샀었어??"

놀래기는 저도 마찬가지...

그때부터 우리 세식구는 누가 먼저랄것도 없이 눈물을 흘리기 시작합니다

 

번호를 맞춰보고 또 맞춰보고...

6개가 맞으면 1등이니까 5개 맞았으니 2등이 맞아...

"엄마 2등이면 이번에 7800만원이래~~~엄마아아아아아~~"

그동안의 여러가지 설움아닌 설움이 눈물이 되어 두뺨을 타고 흐릅니다
그렇게 몇시간을 꿈같은 상상을 하며 울다가 웃다가 잠이 들었나 봅니다
아직 이른 새벽
살그머니 아들이 어디론지 나가더니 들어옵니다
"왜?~ 어디갔다오니??"
"엄마 우리 2등 아닌것 같어~~"
"응? 왜? 우리 어제 몇번이나 맞춰 봤잖아~ 번호 맞잖아~~"
"엄마 우리가 너무 흥분해서 보너스 번호를 생각 못했어~~"
"아!!!!맞다 보너스 번호도 있지!!!그럼 어떻게 되는거야??"
"엄마 우리 3등이야~편의점가서 지금 확인 하고 오는 길이야 120만원 정도 나온대~~"
순간....뚀잉~~~~~~
우리 아들 그 돈으로 새로 산 컴퓨터 지금까지 잘 쓰고 있답니다


 

21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1)
허무   new (1) 꼬리를살랑살.. 17 15:22:19
날씨가   new 보내야하는가.. 11 14:16:27
가을이 점점 짙어지네요   (2) 보내야하는가.. 81 17.10.18
핫초코를 마시다   (2) 캐발랄한그녀 129 17.10.17
점심 반주~   (2) 반칙의여왕 69 17.10.16
웃는 하루 되세요~~^^   반칙의여왕 91 17.10.13
코스모스 滿開한 故鄕   상머슴 34 17.10.11
나를 응원해주는 고마운말..   (2) 두메꽃 103 17.10.11
** 따뜻한 인연 **   (2) 왼쪽날개 165 17.10.11
전주 가까이 사는 여성분~~   모바일등록 통깡 66 17.10.11
가을엔   아침에살 117 17.10.10
평소 건강을 생각하신다면 한 번 보세요~   당근포도주스 63 17.10.09
추석의 황금연휴   상머슴 54 17.10.07
사람과 사람관계가 간단하질않네요   모바일등록 (3) 핑크레이디임 217 17.10.07
긴연휴가 빨리 지나갔으면....   모바일등록 (2) dmstnmom 167 17.10.06
가을비는 내리고   godqhr1006 86 17.10.06
어쩌다 어른. .   모바일등록 내가제일소중.. 108 17.10.05
마음은 벌써 고향에...   상머슴 41 17.10.01
술(酒)자리 십불출   명암 82 17.09.29
허준과 유의태   명암 37 17.09.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