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 주세요.
5 화이팅 2012.06.21 00:27:49
조회 223 댓글 6 신고

간만에 글을 올립니다.  하루 하루 바쁘게 살다보니 딸아이 고민을 듣고 얼른 대답이
생각나질 않아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의 딸아이는 무척 예민한 아이입니다.
자칫 흔들리기 쉬운 사춘기 소녀지요. 너무 여려서 걱정이 많이 된답니다,

오늘 고민이라고  말하는 이야기는  교실에서 칠판을 당번이 닦질 않아

칠판이 더러웠답니다.  착한 딸아이는 좋은 일 한답시고 칠판을 닦았는데 잘 닦이질

았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물티슈로 하면 되겠지 하고 닦아 보았답니다. 여전히 닦이질

않고  더러웠답니다. 그래서 시간이 지나고 있는데 앞에 있던 친구들이 입답을 하더랍니다.
어떤 썪을년이 물티슈로 닦아 지워지지 않다다면 울아이 흉을 보더랍니다.
뒤에서 듣던 딸아이는 하도 어이가 없어서 아무말도 못하고 돌아왔답니다.
요즘 아이들 욕도 너무 잘하고 다른 아이에게 상처도 잘 주나 봅니다
우리 딸아이가 이런일로 상처받은 것이 속상합니다.
전 아이에게 무어라고 말해야 될른지요. 선배님들의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10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포인트 제도 개편 안내  (18)
곰TV [JBOX 이용권] 구매하고 선물 받자!  (1)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8)
영화.   new 지금만지러갑.. 0 00:32:24
친정에서 온 김장김치   new 고단비 11 16.12.08
서울경기 여성분~   new 가끔만나서 14 16.12.08
첫인사   시동이 80 16.12.07
그리움   각시붕어를찾.. 39 16.12.07
인사 올립니다   고단비 73 16.12.07
힘내세요   (2) 장미와목걸이 155 16.12.03
다름의 인정   (3) 산과들에 136 16.12.03
실업급여 잘 받을 수 있게   (1) 생명샘 93 16.12.03
그냥 친구해요   (3) 왼쪽날개 261 16.12.02
칭구되실 분 연락주세요   생명샘 137 16.12.02
불금잘보내고있나요   모바일등록 (1) 그때또다시 56 16.12.02
이사갑니다.   생명샘 61 16.12.02
무기력증   (1) 앨리스74 95 16.12.02
외로운 포항남자입니다   모바일등록 포항남임돠 72 16.12.01
서로에게 마지막 사랑이길. .   모바일등록 (5) 내가얼마나사.. 171 16.12.01
게시글포인트   앨리스74 44 16.12.01
공염불   꼭합격한다 78 16.11.30
솔직하게   모바일등록 Ga을 174 16.11.29
첫눈   모바일등록 (2) 여우비가 153 16.11.2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