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 주세요.
5 화이팅 2012.06.21 00:27:49
조회 217 댓글 6 신고

간만에 글을 올립니다.  하루 하루 바쁘게 살다보니 딸아이 고민을 듣고 얼른 대답이
생각나질 않아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의 딸아이는 무척 예민한 아이입니다.
자칫 흔들리기 쉬운 사춘기 소녀지요. 너무 여려서 걱정이 많이 된답니다,

오늘 고민이라고  말하는 이야기는  교실에서 칠판을 당번이 닦질 않아

칠판이 더러웠답니다.  착한 딸아이는 좋은 일 한답시고 칠판을 닦았는데 잘 닦이질

았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물티슈로 하면 되겠지 하고 닦아 보았답니다. 여전히 닦이질

않고  더러웠답니다. 그래서 시간이 지나고 있는데 앞에 있던 친구들이 입답을 하더랍니다.
어떤 썪을년이 물티슈로 닦아 지워지지 않다다면 울아이 흉을 보더랍니다.
뒤에서 듣던 딸아이는 하도 어이가 없어서 아무말도 못하고 돌아왔답니다.
요즘 아이들 욕도 너무 잘하고 다른 아이에게 상처도 잘 주나 봅니다
우리 딸아이가 이런일로 상처받은 것이 속상합니다.
전 아이에게 무어라고 말해야 될른지요. 선배님들의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10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5)
부산 은 너무 멀다.   (2) ehrtkemf 142 16.02.13
친구할사람   모바일등록 (5) 시계방향 212 16.02.12
비가 오네요   (1) 최강긍정의힘 126 16.02.12
봄이 오는소리`^^   (3) 향기가나는봄 156 16.02.12
♧ 초야의 겨울비-  file (1) 초야 352 16.02.12
연휴 잘 지내다 오셨죠   (1) 4uhappy 113 16.02.11
다시 시작~~   모바일등록 (2) 늘그리움 247 16.02.10
걱정하지 마라   (3) 산과들에 219 16.02.08
머리속 지우개   산과들에 176 16.02.06
오늘이 좋다   모바일등록 흑심품은연필 209 16.02.05
금액대별 설선물추천~ !  file leo88 144 16.02.05
빨리 흐르는 시간   산과들에 143 16.02.04
친구 할까요?   (11) 여우미ing 637 16.02.04
봄이 보려나~~ㅎ   (3) 코스모스 282 16.02.03
여행   산과들에 177 16.02.01
40대 가 싫다.   (6) 퀸여왕 502 16.02.01
초딩맘이면 통일부 어린이 기자단에 관심있을 것 같아요~  file (1) 레인보우 92 16.01.28
뒷산   모바일등록 (1) 수풀 156 16.01.27
보고싶다   모바일등록 (2) 고단비 453 16.01.27
마음의 날씨는 안풀리네요...   모바일등록 (9) 에메랄드진주 411 16.01.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