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커뮤니티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 주세요.
화이팅 2012.06.21 00:27:49
조회 201 댓글 6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간만에 글을 올립니다.  하루 하루 바쁘게 살다보니 딸아이 고민을 듣고 얼른 대답이
생각나질 않아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의 딸아이는 무척 예민한 아이입니다.
자칫 흔들리기 쉬운 사춘기 소녀지요. 너무 여려서 걱정이 많이 된답니다,

오늘 고민이라고  말하는 이야기는  교실에서 칠판을 당번이 닦질 않아

칠판이 더러웠답니다.  착한 딸아이는 좋은 일 한답시고 칠판을 닦았는데 잘 닦이질

았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물티슈로 하면 되겠지 하고 닦아 보았답니다. 여전히 닦이질

않고  더러웠답니다. 그래서 시간이 지나고 있는데 앞에 있던 친구들이 입답을 하더랍니다.
어떤 썪을년이 물티슈로 닦아 지워지지 않다다면 울아이 흉을 보더랍니다.
뒤에서 듣던 딸아이는 하도 어이가 없어서 아무말도 못하고 돌아왔답니다.
요즘 아이들 욕도 너무 잘하고 다른 아이에게 상처도 잘 주나 봅니다
우리 딸아이가 이런일로 상처받은 것이 속상합니다.
전 아이에게 무어라고 말해야 될른지요. 선배님들의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좋아요 10
베스트글 추천
화이팅님의 보유뱃지
  • 첫글쓰기
왼쪽 오른쪽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기적을 바란다구요~~?  (2) new 그래도 87 14.04.23
눈꽃 교복입은 아이들보고ㅠㅠ  (6) new ♧눈꽃♧ 70 14.04.23
또 다시 ..  (6) new 꿈드림 >.< 61 14.04.23
엄마 손 꼭잡은 아기  (10) 뚜르 112 14.04.23
당신이.......  (6) 모바일등록 내소중한보물.. 184 14.04.22
아디가똑같은게있네요  (6) 모바일등록 하늘사랑♥ 95 14.04.22
눈꽃 살아있음에 감사하네요  (4) ♧눈꽃♧ 56 14.04.22
선원들은 맨마지막이다..  file (3) 핑크레이디 126 14.04.22
바쁜 병원 실습  (6) 꿈드림 >.< 62 14.04.22
지금 현실을 극복해야 할것 같아서  file (10) 모바일등록 귀연(貴緣) 130 14.04.22
분노를 가르치는일...  (5) 산e 75 14.04.22
어머니와 자장면  file (8) 뚜르 105 14.04.21
하이^^~~~  (8) 코스모스(별. 124 14.04.21
월요일 ..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 ^^;;  (4) 꿈드림 >.< 80 14.04.21
  하늘도 울고...바다도 울고...전 국민이 울고있는..  (5) 산e 316 14.04.21
우울증,,,  (5) 스모그 107 14.04.21
  지금 대한민국은 우울증...  (6) 레미 184 14.04.21
  유구무언 입니다  (11) 너울파도 190 14.04.21
눈꽃 울동네가 1위래요  (10) ♧눈꽃♧ 106 14.04.21
꽃구경 하세요~  file (4) ㅇi 플 154 14.04.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전체 베스트 톡
섹션별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