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 주세요.
5 화이팅 2012.06.21 00:27:49
조회 222 댓글 6 신고

간만에 글을 올립니다.  하루 하루 바쁘게 살다보니 딸아이 고민을 듣고 얼른 대답이
생각나질 않아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의 딸아이는 무척 예민한 아이입니다.
자칫 흔들리기 쉬운 사춘기 소녀지요. 너무 여려서 걱정이 많이 된답니다,

오늘 고민이라고  말하는 이야기는  교실에서 칠판을 당번이 닦질 않아

칠판이 더러웠답니다.  착한 딸아이는 좋은 일 한답시고 칠판을 닦았는데 잘 닦이질

았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물티슈로 하면 되겠지 하고 닦아 보았답니다. 여전히 닦이질

않고  더러웠답니다. 그래서 시간이 지나고 있는데 앞에 있던 친구들이 입답을 하더랍니다.
어떤 썪을년이 물티슈로 닦아 지워지지 않다다면 울아이 흉을 보더랍니다.
뒤에서 듣던 딸아이는 하도 어이가 없어서 아무말도 못하고 돌아왔답니다.
요즘 아이들 욕도 너무 잘하고 다른 아이에게 상처도 잘 주나 봅니다
우리 딸아이가 이런일로 상처받은 것이 속상합니다.
전 아이에게 무어라고 말해야 될른지요. 선배님들의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10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캠페인] 여성을 위한 '일자리대장정'이 무엇인가요?  (4)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5)
어쩌다가 유부녀를 만났는데   new 강원도남자 64 16.05.29
3040   모바일등록 new (5) 풀어야지어깨.. 89 16.05.29
현재 티몬에서 6월 3일 까지 대박 패키지 판매 중이네요  file 과일좋아 58 16.05.26
귀향   모바일등록 수풀 70 16.05.26
수영 시작한다 담달부터   (1) 고단비 109 16.05.24
내일은 쉰다   고단비 67 16.05.24
다름   산과들에 101 16.05.23
5월의 무더위   (1) 산과들에 110 16.05.21
이보다 좋을순 없다~♡  file 모바일등록 (11) 나노classic 251 16.05.20
어미   모바일등록 (1) 수풀 118 16.05.19
혼자 살면서~   (3) 생명샘 278 16.05.19
내 나이 40대에 갑툭 걸그룹 바람이 들어오다.   생명샘 120 16.05.19
봄을 보내며   고단비 73 16.05.18
♧‘ 불혹, 그리고 50.  file (2) 초야 537 16.05.18
그리움의 잠에서 깨어나는 날   ♥ 녹 정 ♥ 64 16.05.18
여정   모바일등록 (1) 수풀 95 16.05.17
하루 일을 마치고   (1) 고단비 114 16.05.17
첫인상   산과들에 108 16.05.16
피식피식 웃고갑니다   모바일등록 수풀 110 16.05.16
굿모닝입니다   고단비 74 16.05.16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