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 주세요.
5 화이팅 2012.06.21 00:27:49
조회 222 댓글 6 신고

간만에 글을 올립니다.  하루 하루 바쁘게 살다보니 딸아이 고민을 듣고 얼른 대답이
생각나질 않아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의 딸아이는 무척 예민한 아이입니다.
자칫 흔들리기 쉬운 사춘기 소녀지요. 너무 여려서 걱정이 많이 된답니다,

오늘 고민이라고  말하는 이야기는  교실에서 칠판을 당번이 닦질 않아

칠판이 더러웠답니다.  착한 딸아이는 좋은 일 한답시고 칠판을 닦았는데 잘 닦이질

았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물티슈로 하면 되겠지 하고 닦아 보았답니다. 여전히 닦이질

않고  더러웠답니다. 그래서 시간이 지나고 있는데 앞에 있던 친구들이 입답을 하더랍니다.
어떤 썪을년이 물티슈로 닦아 지워지지 않다다면 울아이 흉을 보더랍니다.
뒤에서 듣던 딸아이는 하도 어이가 없어서 아무말도 못하고 돌아왔답니다.
요즘 아이들 욕도 너무 잘하고 다른 아이에게 상처도 잘 주나 봅니다
우리 딸아이가 이런일로 상처받은 것이 속상합니다.
전 아이에게 무어라고 말해야 될른지요. 선배님들의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10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6월 출첵하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200)
6월 마니아 댓글왕 이벤트 참여하시고 선물 받아가세요~  (28)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5)
내 삶 웰빙으로 만드는법  file 건담울프 61 16.06.22
♧‘ 지랄하고 자빠졌네~♪  file (4) 초야 569 16.06.21
멋진♡아내  file 소라2 164 16.06.18
멋진♡남편  file (1) 소라2 116 16.06.18
그냥 넋두리   (2) 고단비 253 16.06.17
최강 연기력의 꽃중년 3인방   (1) esd 115 16.06.16
인생 계단...  file (2) 매너쩔어 126 16.06.16
잠이 보약이다...  file (1) 매너쩔어 81 16.06.16
티몬.할인.매우성공적.  file (1) 건담울프 84 16.06.16
오랜만에 들렀네요.~~   노오란장미 157 16.06.15
♧‘ “~푸하하하..??"  file 초야 526 16.06.14
솔직히 제성격에 문제가 있는건가여? 인생선배님들 조언좀부탁드려요   (1) 로니콜먼 225 16.06.09
벌써 6월~~   산과들에 113 16.06.08
에어컨 감기   (2) 산과들에 126 16.06.08
나의 삶의 질은 어느 정도인지?   (4) 생명샘 166 16.06.07
40대에 진로 걱정~   (4) 생명샘 257 16.06.06
40대에 걸그룹의 매력에 훅 빠져드는 이유가 뭘까요?   (2) 생명샘 125 16.06.05
돋보기 구매.   (9) 상전벽해 134 16.06.04
밤하늘....  file (5) 매너쩔어 149 16.06.03
열차   모바일등록 (1) 수풀 94 16.06.03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