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 주세요.
5 화이팅 2012.06.21 00:27:49
조회 222 댓글 6 신고

간만에 글을 올립니다.  하루 하루 바쁘게 살다보니 딸아이 고민을 듣고 얼른 대답이
생각나질 않아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의 딸아이는 무척 예민한 아이입니다.
자칫 흔들리기 쉬운 사춘기 소녀지요. 너무 여려서 걱정이 많이 된답니다,

오늘 고민이라고  말하는 이야기는  교실에서 칠판을 당번이 닦질 않아

칠판이 더러웠답니다.  착한 딸아이는 좋은 일 한답시고 칠판을 닦았는데 잘 닦이질

았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물티슈로 하면 되겠지 하고 닦아 보았답니다. 여전히 닦이질

않고  더러웠답니다. 그래서 시간이 지나고 있는데 앞에 있던 친구들이 입답을 하더랍니다.
어떤 썪을년이 물티슈로 닦아 지워지지 않다다면 울아이 흉을 보더랍니다.
뒤에서 듣던 딸아이는 하도 어이가 없어서 아무말도 못하고 돌아왔답니다.
요즘 아이들 욕도 너무 잘하고 다른 아이에게 상처도 잘 주나 봅니다
우리 딸아이가 이런일로 상처받은 것이 속상합니다.
전 아이에게 무어라고 말해야 될른지요. 선배님들의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10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7월 마니아 댓글왕 이벤트 참여하시고 선물 받아가세요!  (72)
여름휴가지 추천하고 아이스크림 받자!  (87)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5)
멋진 동행   new 신사리 17 16.07.23
나이가들면   모바일등록 (1) 공주병 아줌.. 128 16.07.22
좋은 친구   (2) 산과들에 144 16.07.20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아샤as 147 16.07.19
심심한 하루   모바일등록 (2) 쪼꼬케익맛있.. 223 16.07.19
친구해용   모바일등록 (5) 핵폭투하 216 16.07.19
비가 부슬부슬~~   산과들에 97 16.07.17
♧‘ “~뭣이 중헌지도 모르고”  file (4) 초야 494 16.07.15
난,,, 남자다   아침에살 161 16.07.14
힘좋은 영계랑 놀아주실 누님..?   (1) 심심하네여 243 16.07.13
제가 변해가는게 무서워요   (2) 생명샘 332 16.07.09
난 그저 평범하고 싶다.   아샤as 268 16.07.08
대화친구해요   모바일등록 senstar 327 16.07.08
와~소름돋았어요   생명샘 232 16.07.07
나랑 놀아주고 울어줄 친구 없나요?   생명샘 315 16.07.06
함께...   (7) overflow 327 16.07.05
♧‘ 니 애인 있나~??  file (10) 초야 979 16.07.05
환상   모바일등록 수풀 159 16.07.04
비소리   모바일등록 수풀 115 16.07.04
여름 휴가 계획   산과들에 142 16.07.03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