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 주세요.
5 화이팅 2012.06.21 00:27:49
조회 223 댓글 6 신고

간만에 글을 올립니다.  하루 하루 바쁘게 살다보니 딸아이 고민을 듣고 얼른 대답이
생각나질 않아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의 딸아이는 무척 예민한 아이입니다.
자칫 흔들리기 쉬운 사춘기 소녀지요. 너무 여려서 걱정이 많이 된답니다,

오늘 고민이라고  말하는 이야기는  교실에서 칠판을 당번이 닦질 않아

칠판이 더러웠답니다.  착한 딸아이는 좋은 일 한답시고 칠판을 닦았는데 잘 닦이질

았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물티슈로 하면 되겠지 하고 닦아 보았답니다. 여전히 닦이질

않고  더러웠답니다. 그래서 시간이 지나고 있는데 앞에 있던 친구들이 입답을 하더랍니다.
어떤 썪을년이 물티슈로 닦아 지워지지 않다다면 울아이 흉을 보더랍니다.
뒤에서 듣던 딸아이는 하도 어이가 없어서 아무말도 못하고 돌아왔답니다.
요즘 아이들 욕도 너무 잘하고 다른 아이에게 상처도 잘 주나 봅니다
우리 딸아이가 이런일로 상처받은 것이 속상합니다.
전 아이에게 무어라고 말해야 될른지요. 선배님들의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10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3)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0)
배려할 줄 아는 사람   (1) 상머슴 92 17.06.17
휴가   (2) 앨리스74 113 17.06.17
운전습관   식일도가 48 17.06.16
이런 스승이 되게 하소서   명암 49 17.06.15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는   명암 59 17.06.15
♤ 가정을 살리는 4가지 생명의 씨 ♤   명암 70 17.06.15
오늘도 즐건하루 되셔용~~   모바일등록 (1) 착한여우랍니.. 106 17.06.15
친구   사랑 188 17.06.14
아들이 미워요~   (7) 보라색우산 208 17.06.13
용서   (3) 상머슴 65 17.06.12
인천 친구해요~~~   앗싸 128 17.06.12
개구리 삼형제  file 솔새 52 17.06.12
한주시작~~   모바일등록 (2) 착한여우랍니.. 131 17.06.12
시간이 참 빨라요   모바일등록 (2) 선한여자 157 17.06.11
세월이 참 덧없다~~   모바일등록 (3) 젤리쉬봉봉 132 17.06.11
문자가 왔는데..   (3) 하늘파도 228 17.06.10
장미향 짙은   상머슴 27 17.06.09
지체장애   솔새 90 17.06.08
천안   봄이오는소리. 97 17.06.08
오늘 하루도 저물어 가네요..   (14) 하늘파도 161 17.06.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