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 주세요.
5 화이팅 2012.06.21 00:27:49
조회 223 댓글 6 신고

간만에 글을 올립니다.  하루 하루 바쁘게 살다보니 딸아이 고민을 듣고 얼른 대답이
생각나질 않아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의 딸아이는 무척 예민한 아이입니다.
자칫 흔들리기 쉬운 사춘기 소녀지요. 너무 여려서 걱정이 많이 된답니다,

오늘 고민이라고  말하는 이야기는  교실에서 칠판을 당번이 닦질 않아

칠판이 더러웠답니다.  착한 딸아이는 좋은 일 한답시고 칠판을 닦았는데 잘 닦이질

았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물티슈로 하면 되겠지 하고 닦아 보았답니다. 여전히 닦이질

않고  더러웠답니다. 그래서 시간이 지나고 있는데 앞에 있던 친구들이 입답을 하더랍니다.
어떤 썪을년이 물티슈로 닦아 지워지지 않다다면 울아이 흉을 보더랍니다.
뒤에서 듣던 딸아이는 하도 어이가 없어서 아무말도 못하고 돌아왔답니다.
요즘 아이들 욕도 너무 잘하고 다른 아이에게 상처도 잘 주나 봅니다
우리 딸아이가 이런일로 상처받은 것이 속상합니다.
전 아이에게 무어라고 말해야 될른지요. 선배님들의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10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3)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1)
편지~   실개천 71 17.08.21
작은 불만   상머슴 33 17.08.20
맘이 아파요   모바일등록 (7) 나당신만을 156 17.08.18
여름가는게 아쉽운가보네요~~~   (3) 두메꽃 61 17.08.18
대전, 논산 친구해유~~   모바일등록 옳은감자 69 17.08.16
자전거   (1) pretywomen 82 17.08.14
짐이 되는인연보다   (3) 상머슴 95 17.08.11
이불   (2) 마니아 66 17.08.11
바다는 강물을 물리치지 않는다   상머슴 29 17.08.11
카톡 친구분 없을까요?   한번쯤돌아보.. 162 17.08.10
삶이란......   모바일등록 천사 73 17.08.10
행복한 월요일 아침입니다   pretywomen 79 17.08.07
자전거 탈사람모여서 친구해용^^   해피트리 122 17.08.04
휴가끝   pretywomen 60 17.08.04
한번쯤 돌아보면   (1) 한번쯤돌아보.. 77 17.08.03
부모님과 한 집에서 살기   유댕바라기 118 17.07.30
휴가 D- 1   (2) pretywomen 111 17.07.30
모든 바램   상머슴 59 17.07.27
앞날이 깜깜하네요   (1) 학점은행제학.. 135 17.07.27
고양이 좋아하시는분~~   똘이장군 89 17.07.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