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 주세요.
5 화이팅 2012.06.21 00:27:49
조회 223 댓글 6 신고

간만에 글을 올립니다.  하루 하루 바쁘게 살다보니 딸아이 고민을 듣고 얼른 대답이
생각나질 않아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의 딸아이는 무척 예민한 아이입니다.
자칫 흔들리기 쉬운 사춘기 소녀지요. 너무 여려서 걱정이 많이 된답니다,

오늘 고민이라고  말하는 이야기는  교실에서 칠판을 당번이 닦질 않아

칠판이 더러웠답니다.  착한 딸아이는 좋은 일 한답시고 칠판을 닦았는데 잘 닦이질

았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물티슈로 하면 되겠지 하고 닦아 보았답니다. 여전히 닦이질

않고  더러웠답니다. 그래서 시간이 지나고 있는데 앞에 있던 친구들이 입답을 하더랍니다.
어떤 썪을년이 물티슈로 닦아 지워지지 않다다면 울아이 흉을 보더랍니다.
뒤에서 듣던 딸아이는 하도 어이가 없어서 아무말도 못하고 돌아왔답니다.
요즘 아이들 욕도 너무 잘하고 다른 아이에게 상처도 잘 주나 봅니다
우리 딸아이가 이런일로 상처받은 것이 속상합니다.
전 아이에게 무어라고 말해야 될른지요. 선배님들의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10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1)
당신 참 애썼다  file 따뜻한아침 98 17.12.15
마음 따뜻한 친구....   모바일등록 얼깜 190 17.12.11
희망은 때때로 우리를 속이지만...   상머슴 58 17.12.06
추운겨울 친구 찾아요..   모바일등록 하늘사랑2 197 17.12.06
안녕하세요. 날씨가 춥네요...   모바일등록 하늘사랑2 85 17.12.06
서울경기 친구  file (3) 비밀친구 233 17.12.05
그 사람은 내게 허락되지 않았나봐요.   (2) 이듬 203 17.12.05
비밀여친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2) 밤섬여인 228 17.12.03
마음을 의지할수 있는 여친을 찾습니다.   웃으면서웃쟈 100 17.12.03
추억을 타서 그대와 함께 마시고 싶다!!   상머슴 60 17.12.02
네티즌들이 저를 항상 조선족 취급해서 고민입니다ㅠㅠ   후회없는인생 88 17.12.01
[비트코인 광풍]주부·대학생까지 '불나방 투자'..가격폭락 땐 상상초월 대..   명암 77 17.11.28
★ 인연의 시간 ★  file (2) 별빛달빛2 200 17.11.28
한해가벌써   앨리스74 88 17.11.26
★ 있는 모습 그대로 ★  file 따뜻한아침 150 17.11.21
존재를 잃어버리면..   상머슴 53 17.11.20
★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  file 따뜻한아침 68 17.11.20
용돈으로 가사도우미 부르려고요. 저렴한곳은?   (3) 임진선 198 17.11.19
★ 벗이 있다면 ★  file 따뜻한아침 191 17.11.16
육퇴후 이 시간 좋다. 더퀘스트 내마음을읽는시간  file (1) 에펠탑2 182 17.11.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