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인생의 주인공으로...
6 엉클존 2012.06.20 00:28:46
조회 838 댓글 10 신고
어릴적엔 아버지를 바라보며 한없이 부러워했다.
어서 나도 빨리 자라서 어른이 되어, 가정의 대장이 되어 큰소리도 쳐보고, 내 아들에게 심부름도 시키고 티브이 채널권도 맘대로 해보고 늦게 들어와도 어깨 쫘악 피고 당당히 들어 오고............
나열하기 힘들정도로 내가 어른이 되면 해보고  싶었던 것들.

이제 불혹의 나이 40대로 들어서며 쑥쑥 자라는 아들을 보며 한없이 부러워 하고 있다.
그저 공부만 열심히 하면 만사 오케이로 통하는 초딩 아들녀석이 부럽다.
다시 돌아가고 싶다, 그렇게만 된다면 부모님 말씀 잘 듣고 공부도 열심히 할터인데...

내가 주인공인데도 불구하고 난 스스로를 자꾸 조연으로 밀어버리는 것 같다.
내 인생을 사는데도 자꾸 남의 인생을 꿈꾼다.

집에서 큰소리도 못친다. 아니 안친다. 쳐서 무엇하랴...
내 아들에게 심부름 안시킨다. 내가 할일 내가 하고 도리어 아들 시중 들기 바쁘다.
우리 아들 와이프가 좋아하는 프로그램을 본다. 그래야 집에서 왕따 안당한다. 난 드라마를 좋아해서 다행인 듯 싶다.
절대 늦게 안들어온다. 밥은 집밥이 최고라...저녁은 가족과 함께...

이젠 진짜 우리 가족을 위해 주인공이 되고 싶다.
멋있는 남편, 아빠로...
18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8월 마니아 댓글왕 이벤트 참여하시고 선물 받아가세요~  (24)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5)
재미가 없어   모바일등록 new 너일루와봐 6 11:20:40
오늘을 기점으로...   new 소풍온일인 43 16.08.25
12세 제자와 성관계한 34세 천조국 여선생 (감동과 반전의 결말)   카드잘주는오.. 125 16.08.24
너무 보고 싶고 그리워~~   모바일등록 (8) 어디에있나내.. 287 16.08.23
설레임~   모바일등록 Saposi 206 16.08.23
혼자 지내는게 편해도 쉽지 않네요   생명샘 200 16.08.21
기억   모바일등록 너의그림자 167 16.08.20
용쓰지 말고 애쓰지 말고. .   모바일등록 (3) 어디에있나내.. 274 16.08.20
빈하늘 빈마음   모바일등록 너의그림자 277 16.08.15
광복절 연휴 마지막날   산과들에 101 16.08.15
♧‘ “넘나~한것...”  file 모바일등록 초야 502 16.08.13
그리움   모바일등록 너의그림자 186 16.08.12
서러움   모바일등록 (1) 너의그림자 290 16.08.12
무더운 여름 문뜩 쓸쓸함이 몰려오네요   모바일등록 (6) 그때또다시 412 16.08.11
나 어릴때   모바일등록 수풀 219 16.08.11
인생은 혼자다?   모바일등록 (1) senstar 309 16.08.11
무더위   모바일등록 수풀 104 16.08.10
인연   모바일등록 너의그림자 293 16.08.10
내가 그림자인 이유...   모바일등록 너의그림자 201 16.08.09
당신과 있고싶은 시간   모바일등록 너의그림자 325 16.08.0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