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0대들의 세상보기 즐겨찾기
인생의 주인공으로...
6 엉클존 2012.06.20 00:28:46
조회 838 댓글 10 신고
어릴적엔 아버지를 바라보며 한없이 부러워했다.
어서 나도 빨리 자라서 어른이 되어, 가정의 대장이 되어 큰소리도 쳐보고, 내 아들에게 심부름도 시키고 티브이 채널권도 맘대로 해보고 늦게 들어와도 어깨 쫘악 피고 당당히 들어 오고............
나열하기 힘들정도로 내가 어른이 되면 해보고  싶었던 것들.

이제 불혹의 나이 40대로 들어서며 쑥쑥 자라는 아들을 보며 한없이 부러워 하고 있다.
그저 공부만 열심히 하면 만사 오케이로 통하는 초딩 아들녀석이 부럽다.
다시 돌아가고 싶다, 그렇게만 된다면 부모님 말씀 잘 듣고 공부도 열심히 할터인데...

내가 주인공인데도 불구하고 난 스스로를 자꾸 조연으로 밀어버리는 것 같다.
내 인생을 사는데도 자꾸 남의 인생을 꿈꾼다.

집에서 큰소리도 못친다. 아니 안친다. 쳐서 무엇하랴...
내 아들에게 심부름 안시킨다. 내가 할일 내가 하고 도리어 아들 시중 들기 바쁘다.
우리 아들 와이프가 좋아하는 프로그램을 본다. 그래야 집에서 왕따 안당한다. 난 드라마를 좋아해서 다행인 듯 싶다.
절대 늦게 안들어온다. 밥은 집밥이 최고라...저녁은 가족과 함께...

이젠 진짜 우리 가족을 위해 주인공이 되고 싶다.
멋있는 남편, 아빠로...
18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7월 마니아 댓글왕 이벤트 참여하시고 선물 받아가세요!  (73)
여름휴가지 추천하고 아이스크림 받자!  (101)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5)
전시회와 도서관   산과들에 32 16.07.24
이제는 같이 걸어가고 싶다   혼자 62 16.07.24
멋진 동행   신사리 70 16.07.23
나이가들면   모바일등록 (2) 공주병 아줌.. 187 16.07.22
좋은 친구   (3) 산과들에 184 16.07.20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아샤as 163 16.07.19
심심한 하루   모바일등록 (2) 쪼꼬케익맛있.. 252 16.07.19
친구해용   모바일등록 (5) 핵폭투하 232 16.07.19
비가 부슬부슬~~   산과들에 99 16.07.17
♧‘ “~뭣이 중헌지도 모르고”  file (4) 초야 518 16.07.15
난,,, 남자다   아침에살 165 16.07.14
힘좋은 영계랑 놀아주실 누님..?   (1) 심심하네여 267 16.07.13
제가 변해가는게 무서워요   (2) 생명샘 337 16.07.09
난 그저 평범하고 싶다.   아샤as 270 16.07.08
대화친구해요   모바일등록 senstar 332 16.07.08
와~소름돋았어요   생명샘 243 16.07.07
나랑 놀아주고 울어줄 친구 없나요?   생명샘 320 16.07.06
함께...   (7) overflow 331 16.07.05
♧‘ 니 애인 있나~??  file (10) 초야 1,009 16.07.05
환상   모바일등록 수풀 161 16.07.04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