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저는 남자라서... 마치 갈대같은 여자를 이해 못하겠습니다
3 후회없는인생 2018.02.18 11:35:41
조회 375 댓글 3 신고

지금부터 제가 하는 말에 귀를 귀울여~주세요!

자신의 방에 있는... 저의 누나가 방문을 두드리는 엄마의 말을 갑자기 무시합니다.

저의 엄마가 누나한테 거실로 여려번 나와보라고 소리쳤는데... 방쪽에서는 아무 소리도 안들립니다.

시간이 지나서... 현관문을 통해서 밖에 가는 누나가... 거실에 있는 엄마의 어디가냐?라고 질문했는데... 무시한채 가버렸어요.

그리고 저와 저의 누나는 연년생이며 둘 다 이십대 중반이어서 사춘기를 겪을 나이를 이미 지나버렸습니다

누나는 엄마를 왜 무시한걸까요?

현관문을 통해서 밖에 가는 누나는 거실에 있는 엄마를 어째서 무시한걸까요?

누나가 사춘기면 남동생인 제가 이해할려고 그랬어요~~~

청소년기때 겪은 사춘기가 아닌데... 도통 원인을 못찾아서... 성인된 저의 누나가 왜 그러는지 답답하네요~

여자인 엄마도 누나를 당연히 이해 못합니다.

마찬가지로 저도... 무시하는 누나를 이해 못하구요. 당연한거 아닌가요?... 남자인 제가 마치 갈대같은 여자를 어떻게 이해하겠습니까? 매우 당연하게도... 이해 못합니다~

물론 저의 아빠도 의아해하며 이해못하십니다

이래서 여자가 갈대같다는거에요~ 여자는 알가다도 모르거거든요~

무슨 에일리의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도 아니고....

지금으로써는 누나가 언제까지 달라지는지... 한번 지켜봐야겠습니다

만약에 달라진 저의 누나가 한달후에도 비정상이면... 그때 커뮤니티 사이트에 다시~ 글 올리겠습니다

(추신:만약에 당신이 이러한 상황에 처했다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매우 곤란한 저한테 도움을 주세요!!!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32살 이직   (4) hhy1545 595 18.02.22
33살   모바일등록 (2) 겸탱 261 18.02.22
이것을 쉽게 설명해주세요! 정중하게 부탁드립니다   (1) 후회없는인생 261 18.02.21
뜨개질   모바일등록 (2) 겸탱 233 18.02.21
좋은분만날수있을까?   (7) 눈속에핀봄꽃 435 18.02.20
친구가그립다   (3) 눈속에핀봄꽃 235 18.02.20
남자한테   모바일등록 (4) 겸탱 295 18.02.19
저는 남자라서... 마치 갈대같은 여자를 이해 못하겠습니다   (3) 후회없는인생 375 18.02.18
33살   모바일등록 겸탱 182 18.02.18
쪽지친구 없을까용?  file 모바일등록 (3) 수분섭취하장.. 366 18.02.17
결혼은 커녕 연애도 못하고 죽겠군요 38세 남자의..   (6) 밤비소리 470 18.02.16
대구고깃집   모바일등록 (2) 겸탱 197 18.02.16
대구.33살 여자사람입니당   모바일등록 (6) 겸탱 493 18.02.14
33살인데   모바일등록 (8) 겸탱 254 18.02.13
개공부   모바일등록 (11) 겸탱 214 18.02.12
이 둘이... 자존심을 건 인기 대결을 펼치면 누가 이길까요?   (1) 후회없는인생 138 18.02.11
30대를 즐겨라   모바일등록 겸탱 180 18.02.10
칭구   모바일등록 (2) 겸탱 208 18.02.09
30대초반   모바일등록 겸탱 208 18.02.08
올해는   모바일등록 겸탱 144 18.02.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