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술한잔 먹으면 괜히 드는 잡솔...
4 알라딘 2012.07.11 04:41:03
조회 394 댓글 4 신고
열심히 살았습니다.
남들 보다 가진거 없고 잘난거 없어서 열심히 살았더랬죠.
좋은 사람도 많이 만났죠.
정말 사랑하는 사람도 만났었는데
가진게 없고 이룬게 없어
이리저리 보내고.
저도 이제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죠.
남들 다 놀고 잘 나갈때
더욱 더 열심히 해야지 하는 생각에 열심히 살았더랬죠.
남들보다 두배, 세배는 더 열심히 일하고
더 아끼고 더 모으고
이제 좀 살만해 졌나 싶으니.

내가 없군요..
내가 누구지?
두 아이의 아빠?
한 사람의 아내?
....
이렇게 살면 잘 사는거다.
이게 옳은 길이다 믿고 열심히 살았는데
문뜩 뒤돌아 보면
.
지독히도 외롭군요.

가진게 없이도 잘 놀고 잘 나갈때 있었건만.
이젠 거울을 보면 영락없는 아저씨.
......
백년만에 싸이에 들어갔는데
내가 사랑하던 사람 결혼사진을 보니.
왠지 모르게 사람이 센치해지고.
비가 와서 그런다.
술을 먹어서 그런다.
오늘 하루 자위해 보렵니다.

내일은 또 열심히 일해야겠죠?
매일 그렇게 살았는데
잠깐 스치는 이런 잡생각 잡소리..
툴툴 털고 일어날 준비 해야겠죠...

그냥 지금은 이 기분 만끽하며 한껏 센치해 지렵니다.
십년전 나와 그 사람을 생각하며.ㅎ
........
나 나쁜 사람 아니고.
정말 좋은 사람인데..
그러네요.
ㅎㅎㅎ
15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5)
찜방도 만원이네요.   new 가람 32 16.02.09
톡친구해요   모바일등록 서진주 62 16.02.09
오늘만 출근하묘는...  file 모바일등록 (2) DaramG 117 16.02.05
금액대별 설선물 추천 리스트래요  file (1) 나윤서윤맘 92 16.02.04
신랑 입원 5일째..   모바일등록 (1) 앙칼진악녀 178 16.02.03
핫초코로 하루 시작   (6) 아름다운도전 90 16.02.02
한살한살 먹을수록 시간이 더 빨리가네요   (9) 가을미 111 16.02.02
아이들이 좋아할까요~?   (1) 무꾸깅 55 16.02.01
거리를 두는게 맞는걸까요?   모바일등록 (2) 리틀레빗 170 16.01.31
친구와 인연은 여기까지인가봐요   (5) deftxcepo 266 16.01.30
설 선물 다들 뭐하시나요?  file (4) 무꾸깅 114 16.01.29
주말이 지나면..2월이네요   (3) 나니노니 57 16.01.29
발레리나 강수진의 우아한 분위기의 화보  file 큰밍 282 16.01.28
전쟁   아름다운도전 74 16.01.28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0) 아이스 95 16.01.27
오늘 아침에도 눈이 폴폴...   (8) 자객무 106 16.01.26
직장생활 자영업 자기사업   모바일등록 (6) 찌질찌징 316 16.01.25
와 진짜 강추위 눈   모바일등록 (1) 썰땅 86 16.01.23
한잔하시죠~~~  file 모바일등록 (13) DaramG 295 16.01.21
겨울이라..   (4) hhy1545 156 16.01.20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