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술한잔 먹으면 괜히 드는 잡솔...
4 알라딘 2012.07.11 04:41:03
조회 370 댓글 4 신고 주소복사
열심히 살았습니다.
남들 보다 가진거 없고 잘난거 없어서 열심히 살았더랬죠.
좋은 사람도 많이 만났죠.
정말 사랑하는 사람도 만났었는데
가진게 없고 이룬게 없어
이리저리 보내고.
저도 이제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죠.
남들 다 놀고 잘 나갈때
더욱 더 열심히 해야지 하는 생각에 열심히 살았더랬죠.
남들보다 두배, 세배는 더 열심히 일하고
더 아끼고 더 모으고
이제 좀 살만해 졌나 싶으니.

내가 없군요..
내가 누구지?
두 아이의 아빠?
한 사람의 아내?
....
이렇게 살면 잘 사는거다.
이게 옳은 길이다 믿고 열심히 살았는데
문뜩 뒤돌아 보면
.
지독히도 외롭군요.

가진게 없이도 잘 놀고 잘 나갈때 있었건만.
이젠 거울을 보면 영락없는 아저씨.
......
백년만에 싸이에 들어갔는데
내가 사랑하던 사람 결혼사진을 보니.
왠지 모르게 사람이 센치해지고.
비가 와서 그런다.
술을 먹어서 그런다.
오늘 하루 자위해 보렵니다.

내일은 또 열심히 일해야겠죠?
매일 그렇게 살았는데
잠깐 스치는 이런 잡생각 잡소리..
툴툴 털고 일어날 준비 해야겠죠...

그냥 지금은 이 기분 만끽하며 한껏 센치해 지렵니다.
십년전 나와 그 사람을 생각하며.ㅎ
........
나 나쁜 사람 아니고.
정말 좋은 사람인데..
그러네요.
ㅎㅎㅎ
알라딘님의 보유뱃지 3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직장인 화병극복 프로젝트, 토닥토닥!  (25)
달콤한 나의 일상, 이야기가 있는 사진~  (34)
[필독] 30대들의 공감방 입니다.  (3) 꽃보라♡ 1,408 13.01.11
정말 먼친척이..열받게 하네요 ㅡㅡ   모바일등록 new bronin 0 03:33:44
빨간우체통  file 모바일등록 (3) 강이 69 14.08.30
10월초 같이 노는 친구 있나요 ?   (3) eho2009 67 14.08.30
카스 어떻게 생각하세요?   (3) 뷰티 100 14.08.30
독립하고 싶어요 ㅠㅠ 스트레스 ㅠㅠ   (3) 산소같은 여.. 218 14.08.29
외토리   모바일등록 (1) 유령도시 59 14.08.29
요즘같아서는...   봄날 121 14.08.27
아고고... 남자의 향기가.. 그립다.   화려한저녁 168 14.08.26
은행별전세대출금리 어떻게 다 비교하지??   강남아저씨 189 14.08.25
30대 후반 노처녀의 슬픈 인생 ㅠ.ㅠ   (5) 산소같은 여.. 307 14.08.25
자극받은 피부 어쩌면 좋나요   (6) 빙구뽀옹 176 14.08.25
어느 전업주부의 외로운 일상...   (2) 뷰티 231 14.08.25
저질체력   모바일등록 야매신공 74 14.08.23
운동도 하고 좋은 경치도 보고  file 아커린 72 14.08.23
참...아침에 좋은아침보는데...  file (4) 쎈욱 329 14.08.21
휴가내내 비오게 생겼뜸   (8) 밍미잉 147 14.08.21
오빠 부부   (6) 그사랑을 363 14.08.19
김우중 명언 슬럼프일때 보면 좋은 명언들   (1) 헛소리퀸 193 14.08.18
언제나....   모바일등록 (2) 부산총무 169 14.08.18
백수 같았나 봅니다ㅋㅋㅋ   모바일등록 (7) 박유현OTL 385 14.08.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