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술한잔 먹으면 괜히 드는 잡솔...
4 알라딘 2012.07.11 04:41:03
조회 384 댓글 4 신고
열심히 살았습니다.
남들 보다 가진거 없고 잘난거 없어서 열심히 살았더랬죠.
좋은 사람도 많이 만났죠.
정말 사랑하는 사람도 만났었는데
가진게 없고 이룬게 없어
이리저리 보내고.
저도 이제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죠.
남들 다 놀고 잘 나갈때
더욱 더 열심히 해야지 하는 생각에 열심히 살았더랬죠.
남들보다 두배, 세배는 더 열심히 일하고
더 아끼고 더 모으고
이제 좀 살만해 졌나 싶으니.

내가 없군요..
내가 누구지?
두 아이의 아빠?
한 사람의 아내?
....
이렇게 살면 잘 사는거다.
이게 옳은 길이다 믿고 열심히 살았는데
문뜩 뒤돌아 보면
.
지독히도 외롭군요.

가진게 없이도 잘 놀고 잘 나갈때 있었건만.
이젠 거울을 보면 영락없는 아저씨.
......
백년만에 싸이에 들어갔는데
내가 사랑하던 사람 결혼사진을 보니.
왠지 모르게 사람이 센치해지고.
비가 와서 그런다.
술을 먹어서 그런다.
오늘 하루 자위해 보렵니다.

내일은 또 열심히 일해야겠죠?
매일 그렇게 살았는데
잠깐 스치는 이런 잡생각 잡소리..
툴툴 털고 일어날 준비 해야겠죠...

그냥 지금은 이 기분 만끽하며 한껏 센치해 지렵니다.
십년전 나와 그 사람을 생각하며.ㅎ
........
나 나쁜 사람 아니고.
정말 좋은 사람인데..
그러네요.
ㅎㅎㅎ
15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라면 레시피 올리고 린나이 라면쿡 레인지 받으세요!  (71)
만개의 레시피 소식 받고 테팔 후라이팬 받자!  (185)
진행중인 이벤트를 확인하세요! (NEW)  (11)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2)
3월의 마지막휴일 ~~~   new (5) 강냉이 25 07:55:17
주말이라고...   모바일등록 new (6) 짜릿한 30 07:21:09
오늘 불토인데   모바일등록 new (6) 엥그리맘 43 15.03.28
좋은날  file 모바일등록 new (13) 어서오시개 64 15.03.28
헉...저 살 빠졌나봐요...   new (8) 자객무 55 15.03.28
스트레스~왜 사나 싶어요ㅠㅠ   모바일등록 (9) deftxcepo 54 15.03.28
자다깨다.. 자다깨다..  file 모바일등록 (7) DaramG 85 15.03.28
ㅎㅎ 불금 조용하네요~~~   (12) 강냉이 67 15.03.28
주말부터 벚꽃 만발하긋네요  file 모바일등록 (15) 아커린 105 15.03.27
자랑하기 좋아하는 직장상사 ㅗ   (2) 찡찡 40 15.03.27
옥수수털고 오셨네 ㅋ  file 모바일등록 (18) 어서오시개 138 15.03.27
안녕하세요~~~^&^ 꾸벅꾸벅   (11) 강냉이 76 15.03.27
어찌된것인지...   모바일등록 (10) 짜릿한 97 15.03.27
안녕하셔요   모바일등록 (13) 엥그리맘 95 15.03.26
A형 B형  file 모바일등록 (8) 어서오시개 123 15.03.26
왕소심할배감성장트러블메이커 아따 기네  file 모바일등록 (11) 어서오시개 83 15.03.26
꽃피는 봄이 오면.~   (11) 모야x2 66 15.03.26
모여라~~  file 모바일등록 (15) 단아야 118 15.03.26
철딱써니  file 모바일등록 (7) 어서오시개 89 15.03.26
보면 엄마 생각나는 배우ㅠ   굥잉 45 15.03.26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