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술한잔 먹으면 괜히 드는 잡솔...
4 알라딘 2012.07.11 04:41:03
조회 399 댓글 4 신고
열심히 살았습니다.
남들 보다 가진거 없고 잘난거 없어서 열심히 살았더랬죠.
좋은 사람도 많이 만났죠.
정말 사랑하는 사람도 만났었는데
가진게 없고 이룬게 없어
이리저리 보내고.
저도 이제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죠.
남들 다 놀고 잘 나갈때
더욱 더 열심히 해야지 하는 생각에 열심히 살았더랬죠.
남들보다 두배, 세배는 더 열심히 일하고
더 아끼고 더 모으고
이제 좀 살만해 졌나 싶으니.

내가 없군요..
내가 누구지?
두 아이의 아빠?
한 사람의 아내?
....
이렇게 살면 잘 사는거다.
이게 옳은 길이다 믿고 열심히 살았는데
문뜩 뒤돌아 보면
.
지독히도 외롭군요.

가진게 없이도 잘 놀고 잘 나갈때 있었건만.
이젠 거울을 보면 영락없는 아저씨.
......
백년만에 싸이에 들어갔는데
내가 사랑하던 사람 결혼사진을 보니.
왠지 모르게 사람이 센치해지고.
비가 와서 그런다.
술을 먹어서 그런다.
오늘 하루 자위해 보렵니다.

내일은 또 열심히 일해야겠죠?
매일 그렇게 살았는데
잠깐 스치는 이런 잡생각 잡소리..
툴툴 털고 일어날 준비 해야겠죠...

그냥 지금은 이 기분 만끽하며 한껏 센치해 지렵니다.
십년전 나와 그 사람을 생각하며.ㅎ
........
나 나쁜 사람 아니고.
정말 좋은 사람인데..
그러네요.
ㅎㅎㅎ
15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6월 출첵하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217)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5)
휴가 언제가세요???   new (1) coolnhot 38 16.06.29
친구 게시판에 글 남기고   (2) 닉네임있음 65 16.06.28
날씨가좋아요   모바일등록 (9) 그때또다시 83 16.06.28
30대후반 싱글님들,,,,   (8) 키도짱 182 16.06.24
기승전'다이어트한약'   아웃도어몽드 45 16.06.23
오랜만에 또..   두ㅂrㄹ로 112 16.06.21
남자 능력 vs 여성 외모   (2) 엉터리돼지 135 16.06.21
나이별 호칭  file 소라2 158 16.06.18
아이 키우면서 대학원 준비는 무리일까요?   (1) 드쥬 81 16.06.16
할인. 베리굿.  file (1) 건담울프 86 16.06.16
소유진 가방인데 살까요...?   (3) ahn0440 193 16.06.15
학생들의 마음을 이해하겠네요 ㅎㅎ   (2) 드쥬 104 16.06.14
잠도안오고..   모바일등록 (3) 짜릿한 235 16.06.11
애기 낳고 모유수유 한 후에 결론적으로 임신전보다 가슴 커지나요?   (3) 내가내가 156 16.06.10
남자친구가 있으면 좋겠어   (2) 오늘도한가해 322 16.06.10
올만에 새벽반^^  file 모바일등록 (6) DaramG 205 16.06.10
솔직히 제성격에 문제가 있는건가여? 인생선배님들 조언좀 부탁드려..   (2) 로니콜먼 139 16.06.09
30대 친구 구해요   모바일등록 (3) 87년태연유찬.. 287 16.06.08
최근 느낀거에 대해 그냥 주절거리고 싶네요.   (3) 일하기실로 153 16.06.07
에너지 넘치는 사람이 좋다! 자신감과 희망을~   (3) 헤르세 106 16.06.07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