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술한잔 먹으면 괜히 드는 잡솔...
4 알라딘 2012.07.11 04:41:03
조회 372 댓글 4 신고
열심히 살았습니다.
남들 보다 가진거 없고 잘난거 없어서 열심히 살았더랬죠.
좋은 사람도 많이 만났죠.
정말 사랑하는 사람도 만났었는데
가진게 없고 이룬게 없어
이리저리 보내고.
저도 이제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죠.
남들 다 놀고 잘 나갈때
더욱 더 열심히 해야지 하는 생각에 열심히 살았더랬죠.
남들보다 두배, 세배는 더 열심히 일하고
더 아끼고 더 모으고
이제 좀 살만해 졌나 싶으니.

내가 없군요..
내가 누구지?
두 아이의 아빠?
한 사람의 아내?
....
이렇게 살면 잘 사는거다.
이게 옳은 길이다 믿고 열심히 살았는데
문뜩 뒤돌아 보면
.
지독히도 외롭군요.

가진게 없이도 잘 놀고 잘 나갈때 있었건만.
이젠 거울을 보면 영락없는 아저씨.
......
백년만에 싸이에 들어갔는데
내가 사랑하던 사람 결혼사진을 보니.
왠지 모르게 사람이 센치해지고.
비가 와서 그런다.
술을 먹어서 그런다.
오늘 하루 자위해 보렵니다.

내일은 또 열심히 일해야겠죠?
매일 그렇게 살았는데
잠깐 스치는 이런 잡생각 잡소리..
툴툴 털고 일어날 준비 해야겠죠...

그냥 지금은 이 기분 만끽하며 한껏 센치해 지렵니다.
십년전 나와 그 사람을 생각하며.ㅎ
........
나 나쁜 사람 아니고.
정말 좋은 사람인데..
그러네요.
ㅎㅎㅎ
15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또래톡 게시판 이용 전 필독사항
크리스마스에 함께하고픈 연예인 말하고 상품권 받자!!  (13)
연락없이 갑자기방문하는 시엄니   모바일등록 new 케겟 3 01:20:04
밤을 낮보다 아름답게 s라인 쭉쭉빵빵~~  file new 서광윤 6 14.10.30
이거 뭐야???   모바일등록 new 단아야 20 14.10.30
오늘하루의 마감은 어떻게들 하시나요?   모바일등록 new (7) 프라하의아침 19 14.10.30
하루 일을 마치고 나서....^^  file 모바일등록 new (5) 단아야 33 14.10.30
오늘 글이 없어 하나 남겨요...   new (20) 모야x2 69 14.10.30
[안양송년회]송년회준비는 하셨나요?  file new 다꼬야끼 20 14.10.30
<미생> 공감갔던 첫 출근한 장그래의 모습  file (5) 하하 81 14.10.29
핸드폰 사진 갤러리를 보다가....  file 모바일등록 (4) 단아야 72 14.10.29
핸드폰 사진 갤러리를 보다가...  file (6) 모야x2 121 14.10.29
수요일   (9) 나윤애미쩡이 65 14.10.29
좋은 아침^^   (2) 모션 44 14.10.29
세상에 혼자라고 느껴질때...   모바일등록 (6) 프라하의아침 114 14.10.29
문득 문득  file 모바일등록 (8) 단아야 116 14.10.28
벌써 10월도 다갔네요.   (10) 아이스 98 14.10.28
얼마 전에 천연 세제를 선물 받았는데..  file (3) 꾸루룽 105 14.10.27
마누카꿀 감기예방에도 괜찮나봐요  file (2) 꿍따리야리라 63 14.10.27
가을 타나 봐요..  file (4) 후지자나 150 14.10.27
주문해서 마시는 프리미엄 생수 몽베스트 굿!  file 빅브라더 66 14.10.26
30대..   모바일등록 (3) 천사날개2 197 14.10.26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