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술한잔 먹으면 괜히 드는 잡솔...
4 알라딘 2012.07.11 04:41:03
조회 402 댓글 4 신고
열심히 살았습니다.
남들 보다 가진거 없고 잘난거 없어서 열심히 살았더랬죠.
좋은 사람도 많이 만났죠.
정말 사랑하는 사람도 만났었는데
가진게 없고 이룬게 없어
이리저리 보내고.
저도 이제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죠.
남들 다 놀고 잘 나갈때
더욱 더 열심히 해야지 하는 생각에 열심히 살았더랬죠.
남들보다 두배, 세배는 더 열심히 일하고
더 아끼고 더 모으고
이제 좀 살만해 졌나 싶으니.

내가 없군요..
내가 누구지?
두 아이의 아빠?
한 사람의 아내?
....
이렇게 살면 잘 사는거다.
이게 옳은 길이다 믿고 열심히 살았는데
문뜩 뒤돌아 보면
.
지독히도 외롭군요.

가진게 없이도 잘 놀고 잘 나갈때 있었건만.
이젠 거울을 보면 영락없는 아저씨.
......
백년만에 싸이에 들어갔는데
내가 사랑하던 사람 결혼사진을 보니.
왠지 모르게 사람이 센치해지고.
비가 와서 그런다.
술을 먹어서 그런다.
오늘 하루 자위해 보렵니다.

내일은 또 열심히 일해야겠죠?
매일 그렇게 살았는데
잠깐 스치는 이런 잡생각 잡소리..
툴툴 털고 일어날 준비 해야겠죠...

그냥 지금은 이 기분 만끽하며 한껏 센치해 지렵니다.
십년전 나와 그 사람을 생각하며.ㅎ
........
나 나쁜 사람 아니고.
정말 좋은 사람인데..
그러네요.
ㅎㅎㅎ
15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포인트 제도 개편 안내  (40)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9)
오늘 밀렸던 보험금 다 신청 했어요!  file (2) 가치는하이 42 17.01.18
올해는꼭~~   (2) 샤넬86 71 17.01.17
멋진남성   (2) 장미100송이 163 17.01.15
친구 해요   모바일등록 그린비 95 17.01.15
친구요 ㅎ   모바일등록 (1) 사람이좋다5. 181 17.01.15
명절선물   (2) 장미와목걸이 78 17.01.06
설 명절 선물 고민  file (1) 이찌잉잉 96 17.01.06
친구해요 ^^   (1) 귀염둥이애교.. 323 17.01.03
아직...   (2) 짜릿한 131 17.01.03
SES^&^   (2) 눈꽃송이1 113 16.12.30
친구 선물로 괜찮을까요?   (7) ahn0440 205 16.12.23
동창   (3) 장미100송이 262 16.12.17
도깨비   (1) 장미100송이 154 16.12.14
요즘 특이한 취미 생겼네요.. ㅎㅎ  file (2) 일이12 293 16.12.09
젝키 오빠들은 늙지도 않나 봐요...  file (6) 깨죵 267 16.12.01
손저림도 전문병원이 있을까요?   (5) smjam1633 176 16.11.29
김건모 <다 당신덕분이라오> 음주라이브 쩌네용 ♡   (2) 도롱이 237 16.11.22
광주 친구 있을까요?   mynameis7 149 16.11.16
자궁검사 받았는데 어떤 치료가 나을지   뽕따 148 16.11.15
간만에 글을 끄적 끄적 적어봅니다~   (1) 노을지는풍경 173 16.11.13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