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술한잔 먹으면 괜히 드는 잡솔...
4 알라딘 2012.07.11 04:41:03
조회 402 댓글 4 신고
열심히 살았습니다.
남들 보다 가진거 없고 잘난거 없어서 열심히 살았더랬죠.
좋은 사람도 많이 만났죠.
정말 사랑하는 사람도 만났었는데
가진게 없고 이룬게 없어
이리저리 보내고.
저도 이제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죠.
남들 다 놀고 잘 나갈때
더욱 더 열심히 해야지 하는 생각에 열심히 살았더랬죠.
남들보다 두배, 세배는 더 열심히 일하고
더 아끼고 더 모으고
이제 좀 살만해 졌나 싶으니.

내가 없군요..
내가 누구지?
두 아이의 아빠?
한 사람의 아내?
....
이렇게 살면 잘 사는거다.
이게 옳은 길이다 믿고 열심히 살았는데
문뜩 뒤돌아 보면
.
지독히도 외롭군요.

가진게 없이도 잘 놀고 잘 나갈때 있었건만.
이젠 거울을 보면 영락없는 아저씨.
......
백년만에 싸이에 들어갔는데
내가 사랑하던 사람 결혼사진을 보니.
왠지 모르게 사람이 센치해지고.
비가 와서 그런다.
술을 먹어서 그런다.
오늘 하루 자위해 보렵니다.

내일은 또 열심히 일해야겠죠?
매일 그렇게 살았는데
잠깐 스치는 이런 잡생각 잡소리..
툴툴 털고 일어날 준비 해야겠죠...

그냥 지금은 이 기분 만끽하며 한껏 센치해 지렵니다.
십년전 나와 그 사람을 생각하며.ㅎ
........
나 나쁜 사람 아니고.
정말 좋은 사람인데..
그러네요.
ㅎㅎㅎ
15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
포인트 제도 개편 안내  (49)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0)
30대 친구찾아요   모바일등록 (5) 사람이좋다7 136 17.02.18
늦은 퇴근 후...   모바일등록 (1) 짜릿한 77 17.02.16
결혼준비할 때 웨딩박람회..   핫코코아 49 17.02.15
좋아하는남친   (1) 백구송이 83 17.02.15
후훗, 이제 남편이 나의 능력을 봐주고있음(feat.워킹맘 화이팅! )   (1) 쥔쥔vv 130 17.02.08
내일 말하는대로에 충남엑소 등장..ㅋㅋ  file (1) 햄찌어멈 83 17.02.07
어느새 30대중반...   (4) 82튼튼이엄마 151 17.02.07
명절아니면만나기힘들잔아요   (2) 여인천하1 155 17.01.28
명절   (1) 장미100송이 68 17.01.28
교회는 워낙 여초라 여자가 남자보다 아까운데 결혼 하는 경우 흔하..   (1) 홍사범 133 17.01.27
이지데이 오랜만이네요 ^^♡   (2) Dreamlike 150 17.01.24
친구   (4) 아메리카노T 244 17.01.21
새해복많이받아요~~   모바일등록 (1) 쪼꼬쪼쪼 85 17.01.21
오늘 밀렸던 보험금 다 신청 했어요!  file (2) 가치는하이 143 17.01.18
올해는꼭~~   (3) 샤넬86 148 17.01.17
멋진남성   (3) 장미100송이 290 17.01.15
친구 해요   모바일등록 그린비 206 17.01.15
친구요 ㅎ   모바일등록 (7) 사람이좋다5. 388 17.01.15
선물   (4) 여인천하1 96 17.01.06
설 명절 선물 고민  file (1) 이찌잉잉 112 17.01.06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