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첩첩산중
6 낭공 2012.07.04 11:06:25
조회 218 댓글 1 신고 주소복사

어느덧 7월이네요.

이지데이 님들도 잘 지내시죠?

전 지난 달에 집안에 우환이 생겨서 무척 힘들었답니다.

다행히 한 고비 넘겼지만, 언제 후폭풍이 올 지 몰라 조금은 걱정되네요.

작년에 월세 계약한 게 기한이 끝나가서 그 문제로 남편과 상의 중이예요.

신혼 때 양가 부모님께서 집 살 때 보태준 덕분에 월세 걱정 없이 살았는데,

막상 집을 남편 사업자금으로 날리고 나니 좀 서럽네요.

그래도 어쩌겠어요. 이게 제 현실이니 받아들이는 수밖에...

작년 여름에 비하면 그래도 올해는 조금 살만한 것 같아요.

결혼 후 몇 년 동안 시댁과 트러블이 생겨 마음 고생 많이 했었거든요.

아직 그 여파가 남아있긴 하지만 어떻게든 해결책을 찾으려고요.

그 중 하나가 바로 저의 취업이랍니다.

경제적 사정, 사회적 지위, 자아실현 등 모든 걸 고려해봤을 때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판단이

선 거죠. 그런데 이 모든 걸 다 채워줄 수 있는 직업을 찾기가 쉽지 않네요.

한 가지 목표를 세우긴 했지만 그 목표가 아직은 멀게만 느껴집니다.

앞으로 석 달 후면 저의 또 다른 인생이 결정될 듯...

시댁에선 애부터 가지라고 하는데 그것도 먹고살만한 여유가 있어야 가능한 일이겠죠...

아무튼 지금은 다른 거 다 무시하고 마음의 안정부터 찾으려고요.

며칠 집안일 때문에 신경 썼더니 소화도 안 되고 머리도 무겁네요.

다들 건강한 여름 보내시길....^^
낭공님의 보유뱃지 6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best  서른후반 즈음...   (20) 5 andy 1,462 14.03.19
육아는 체력 같아요.!^^   모바일등록 (5) 10 민정맘 401 14.03.18
제주도 다녀왔어요..   (10) 8 아이스 420 14.03.17
원하는 자녀로 키우는 9 가지 비법  file 모바일등록 (12) 32 아리수 662 14.03.15
간단하게  file (5) 18 ^-^ 520 14.03.14
대충  file (2) 9 초보요리사 408 14.03.14
화이트데이   모바일등록 (2) 9 ☆별님☆ 353 14.03.14
청춘의 권리  file (1) 18 ^-^ 441 14.03.13
잔챙이 붕어빵  file (7) 18 ^-^ 498 14.03.11
친구 둘째 낳았는데 안가면 서운해할까요?   모바일등록 (5) 5 비키 495 14.03.11
서른하나   (5) 5 도닉 553 14.03.10
손을 얹지는 버릇   (2) 7 올인데이 511 14.03.10
아이가 편했으면 좋겠는데... 걱정입니다....   모바일등록 (4) 2 jj 406 14.03.10
행복해지기 위해 삼십대에 해야할 30 가지  file 모바일등록 (6) 32 아리수 1,388 14.03.09
연애하고 마라톤의 공통점  file (9) 16 조약돌 612 14.03.08
매력  file (2) 18 ^-^ 555 14.03.08
이 마음이 뭔지.... 모르겠어요....  file (4) 2 jj 742 14.03.07
부추전 만들었어요  file (12) 18 ^-^ 660 14.03.06
안녕하세요^^   모바일등록 (5) 15 준이엄마 463 14.03.06
아! 시원한 국물  file (8) 18 ^-^ 760 14.03.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