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첩첩산중
6 낭공 2012.07.04 11:06:25
조회 230 댓글 1 신고 주소복사

어느덧 7월이네요.

이지데이 님들도 잘 지내시죠?

전 지난 달에 집안에 우환이 생겨서 무척 힘들었답니다.

다행히 한 고비 넘겼지만, 언제 후폭풍이 올 지 몰라 조금은 걱정되네요.

작년에 월세 계약한 게 기한이 끝나가서 그 문제로 남편과 상의 중이예요.

신혼 때 양가 부모님께서 집 살 때 보태준 덕분에 월세 걱정 없이 살았는데,

막상 집을 남편 사업자금으로 날리고 나니 좀 서럽네요.

그래도 어쩌겠어요. 이게 제 현실이니 받아들이는 수밖에...

작년 여름에 비하면 그래도 올해는 조금 살만한 것 같아요.

결혼 후 몇 년 동안 시댁과 트러블이 생겨 마음 고생 많이 했었거든요.

아직 그 여파가 남아있긴 하지만 어떻게든 해결책을 찾으려고요.

그 중 하나가 바로 저의 취업이랍니다.

경제적 사정, 사회적 지위, 자아실현 등 모든 걸 고려해봤을 때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판단이

선 거죠. 그런데 이 모든 걸 다 채워줄 수 있는 직업을 찾기가 쉽지 않네요.

한 가지 목표를 세우긴 했지만 그 목표가 아직은 멀게만 느껴집니다.

앞으로 석 달 후면 저의 또 다른 인생이 결정될 듯...

시댁에선 애부터 가지라고 하는데 그것도 먹고살만한 여유가 있어야 가능한 일이겠죠...

아무튼 지금은 다른 거 다 무시하고 마음의 안정부터 찾으려고요.

며칠 집안일 때문에 신경 썼더니 소화도 안 되고 머리도 무겁네요.

다들 건강한 여름 보내시길....^^
낭공님의 보유뱃지 6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피곤하네요   모바일등록 (4) 💕사랑해 아.. 378 14.04.29
뻘글...불키기? ㅡㅡㅋ   (1) 아이스 171 14.04.28
내 삶의 여유는  file (2) Blueming 455 14.04.24
왕따를 겪었던 28살 청년의 글  file (5) 지혜와 시간 717 14.04.23
사소한 친절   (3) 작고반짝 307 14.04.23
오늘 하루 피곤하네요   (4) 마크리쥔장 215 14.04.23
10분만에 거실 정리했어요^^ㅋ  file (5) 써니 667 14.04.21
행복을 찾아낸다면?   (6) 뚜르 628 14.04.16
꽃들이 웃음을 선물하네요  file (5) ^-^ 362 14.04.15
어제의 일로 후회하지 마라..   (10) 장미~♥ 666 14.04.14
어머니의 발바닥   (5) 장미~♥ 239 14.04.14
벚꽃차  file (5) ^-^ 337 14.04.14
간만에...  file 모바일등록 (7) 짜릿한 279 14.04.12
회 먹어요  file (2) ^-^ 808 14.04.12
꽃길 감상들하세요  file (5) 그니마누라 619 14.04.08
바다  file (3) ^-^ 338 14.04.08
꽃은 꽃 그대로가 아름답다.   흐린뒤맑음 290 14.04.08
친구와 함께 가다  file (2) 장미~♥ 319 14.04.07
무엇인가를 한다는 것  file (4) 장미~♥ 411 14.04.04
니가 좋으면 ..  file (3) naru♥ 464 14.04.03
글쓰기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