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첩첩산중
6 낭공 2012.07.04 11:06:25
조회 233 댓글 1 신고

어느덧 7월이네요.

이지데이 님들도 잘 지내시죠?

전 지난 달에 집안에 우환이 생겨서 무척 힘들었답니다.

다행히 한 고비 넘겼지만, 언제 후폭풍이 올 지 몰라 조금은 걱정되네요.

작년에 월세 계약한 게 기한이 끝나가서 그 문제로 남편과 상의 중이예요.

신혼 때 양가 부모님께서 집 살 때 보태준 덕분에 월세 걱정 없이 살았는데,

막상 집을 남편 사업자금으로 날리고 나니 좀 서럽네요.

그래도 어쩌겠어요. 이게 제 현실이니 받아들이는 수밖에...

작년 여름에 비하면 그래도 올해는 조금 살만한 것 같아요.

결혼 후 몇 년 동안 시댁과 트러블이 생겨 마음 고생 많이 했었거든요.

아직 그 여파가 남아있긴 하지만 어떻게든 해결책을 찾으려고요.

그 중 하나가 바로 저의 취업이랍니다.

경제적 사정, 사회적 지위, 자아실현 등 모든 걸 고려해봤을 때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판단이

선 거죠. 그런데 이 모든 걸 다 채워줄 수 있는 직업을 찾기가 쉽지 않네요.

한 가지 목표를 세우긴 했지만 그 목표가 아직은 멀게만 느껴집니다.

앞으로 석 달 후면 저의 또 다른 인생이 결정될 듯...

시댁에선 애부터 가지라고 하는데 그것도 먹고살만한 여유가 있어야 가능한 일이겠죠...

아무튼 지금은 다른 거 다 무시하고 마음의 안정부터 찾으려고요.

며칠 집안일 때문에 신경 썼더니 소화도 안 되고 머리도 무겁네요.

다들 건강한 여름 보내시길....^^
8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참...아침에 좋은아침보는데...  file (4) 쎈욱 649 14.08.21
휴가내내 비오게 생겼뜸   (8) 밍미잉 232 14.08.21
김우중 명언 슬럼프일때 보면 좋은 명언들   (1) 헛소리퀸 642 14.08.18
언제나....   모바일등록 (2) 부산총무 240 14.08.18
티나지 않는 변화   (15) 밍미잉 464 14.08.12
버스,지하철에서 노선도만 보는건..ㅠㅠ   (4) 울림지기 349 14.08.10
아 요즘 운동하는데;   (12) 아커린 399 14.08.09
더워질수록 우리 신랑 피부 때문에 고생이네요 ㅜㅜ   (5) 찌니 353 14.08.07
살찌는거에 대해 몰랐던 사실..;;  file (3) 황금알 812 14.08.06
30대중반이 되어가는 나   모바일등록 (5) 달려라건담 615 14.08.05
어쩌면 연인보단..   (11) esther 614 14.08.04
회냉면  file (6) ^-^ 355 14.08.02
30년전에 나와는 얼마나 다르게 사는지 알고파서요.   (3) 왜사냐건 웃.. 584 14.08.02
앞집 에어컨실외기   모바일등록 (8) 밍밍 919 14.07.29
으아... 얼마만에 와보는 30방인가... 냥냥   (3) 성준아빠 784 14.07.29
어래 중복 뺏지 얻을라는데;   (3) 아커린 416 14.07.28
간식  file (2) ^-^ 484 14.07.25
님들은 보험 몇 개나 가지고 있나요?   (7) 이쁜이 527 14.07.25
보험 견적 이거 맞는건지 좀 ;;  file (3) 엘린 334 14.07.24
불만제로에 나왔던 먼지세탁기..ㅠㅠ   (1) 꽃보라♡ 1,180 14.07.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