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첩첩산중
6 낭공 2012.07.04 11:06:25
조회 232 댓글 1 신고 주소복사

어느덧 7월이네요.

이지데이 님들도 잘 지내시죠?

전 지난 달에 집안에 우환이 생겨서 무척 힘들었답니다.

다행히 한 고비 넘겼지만, 언제 후폭풍이 올 지 몰라 조금은 걱정되네요.

작년에 월세 계약한 게 기한이 끝나가서 그 문제로 남편과 상의 중이예요.

신혼 때 양가 부모님께서 집 살 때 보태준 덕분에 월세 걱정 없이 살았는데,

막상 집을 남편 사업자금으로 날리고 나니 좀 서럽네요.

그래도 어쩌겠어요. 이게 제 현실이니 받아들이는 수밖에...

작년 여름에 비하면 그래도 올해는 조금 살만한 것 같아요.

결혼 후 몇 년 동안 시댁과 트러블이 생겨 마음 고생 많이 했었거든요.

아직 그 여파가 남아있긴 하지만 어떻게든 해결책을 찾으려고요.

그 중 하나가 바로 저의 취업이랍니다.

경제적 사정, 사회적 지위, 자아실현 등 모든 걸 고려해봤을 때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판단이

선 거죠. 그런데 이 모든 걸 다 채워줄 수 있는 직업을 찾기가 쉽지 않네요.

한 가지 목표를 세우긴 했지만 그 목표가 아직은 멀게만 느껴집니다.

앞으로 석 달 후면 저의 또 다른 인생이 결정될 듯...

시댁에선 애부터 가지라고 하는데 그것도 먹고살만한 여유가 있어야 가능한 일이겠죠...

아무튼 지금은 다른 거 다 무시하고 마음의 안정부터 찾으려고요.

며칠 집안일 때문에 신경 썼더니 소화도 안 되고 머리도 무겁네요.

다들 건강한 여름 보내시길....^^
낭공님의 보유뱃지 6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신데렐라  file (4) ^-^ 456 14.05.22
밑에 글 남긴 사람입니다...^^  file (2) 아루미 343 14.05.22
살이 빠져서 좋아해야할까요? 싫어해야할까요?   (9) 아루미 581 14.05.20
아..안녕하세요^^   모바일등록 (1) 다온맘♥ 274 14.05.19
레모네이드  file (9) ^-^ 454 14.05.18
친구...   모바일등록 (3) 짜릿한 383 14.05.16
그냥 웃지요~   (3) 달빛은하수 274 14.05.14
반복되는 주부 생활   (25) 이쁜이 924 14.05.13
떳다 떳다 비행기  file (2) ^-^ 315 14.05.12
요즘에 결혼 많네요   (11) 먀유 430 14.05.12
질문이요 ~   모바일등록 (1) 219 14.05.11
솜사탕  file (4) ^-^ 317 14.05.11
너무 삭막하고 정이 없는 집이 넘 싫어요 ㅠㅠ   (9) 산소같은 여.. 642 14.05.10
서른후반 즈음...(2)   (16) andy 923 14.05.09
30대 여서~   (2) €연하맘☆ 369 14.05.09
정말 오랫만에 방문합니다.   (4) 사는게 다 그.. 170 14.05.09
이남자랑 살아야하는지   (7) 고집쟁이 630 14.05.09
새롭게 시작하려 하는 두려움~   (7) 처키 337 14.05.07
행복하세요   (4) 바라미 200 14.05.05
오늘도 날씨가 좋네요   (2) 푸른바람 252 14.05.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