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소개팅 자주 하세요?
8 qvnzraprg 2012.06.23 11:56:15
조회 2,224 댓글 10 신고 주소복사
예전부터 소개팅을 부담스러워 하는편이라
자주 하는편은 아니었는데요.
어릴땐 가끔이라도 했는데 나이 먹고 기회도 별로 없었고 부담스럽고
4개월전쯤 친구가 소개팅 해보라고 연락처 주고 둘이 알아서 만나라고 했거든요.
연락이 왔는데 그 때 감기가 너무 심하게 걸려서
죄송하다고 제가 좀 나아지면 연락하겠다고 했는데
독한 감기 거의 일주일 넘게 갔던 것 같아요.
흐지부지 시간이 지나 연락하기가 좀 뻘쭘했는거든요.
그 시간에 이리저리 일도 생겨 소개팅이고 뭐고 맘에 여유가 없었어요.

계속 미안하고 신경이 쓰였는데 시간이 이렇게 흘렀네요.
이제 와서 연락하는 것도 웃긴 것 같은데
해결 다 되고 맘이 안정되니 생각나고 신경이 쓰이네요.
미안하기도 하고 외로운건지 그냥 무시해야하는데^^
그 때 바로 연락을 했어야 하는데 왠지 모를 부담감에 계속 미루었던 것 같아요.

어느 순간부터 나이 먹고 남자가 다가오는게 부담스러워요.
좋다고 다가오는게 부담스럽고 피하기만 하고 참 문제인거 같아요.
그 때도 목도 아프고 컨디션 제로인데 전화하고 적극적인 연락을 해서

님들은 어떠세요.소개팅 등 많이 만나시나요.
이제와서 미안했다고 연락하는거 웃기겠죠
주변 지인들 눈 높다는 핑계로 소개팅도 안시켜줘요.
시켜달라는 말도 잘 안하지만요.
나이 먹는것도 서러운데 남자 만날 기회가 참 없네요.
이노무 자존심~소개팅 시켜달란 말도 못하겠음
아직 20대 청춘인줄 아나봐요.

qvnzraprg님의 보유뱃지 5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직장인 화병극복 프로젝트, 토닥토닥!  (25)
달콤한 나의 일상, 이야기가 있는 사진~  (34)
[필독] 30대들의 공감방 입니다.  (3) 꽃보라♡ 1,408 13.01.11
정말 먼친척이..열받게 하네요 ㅡㅡ   모바일등록 new bronin 0 03:33:44
빨간우체통  file 모바일등록 (3) 강이 69 14.08.30
10월초 같이 노는 친구 있나요 ?   (3) eho2009 67 14.08.30
카스 어떻게 생각하세요?   (3) 뷰티 100 14.08.30
독립하고 싶어요 ㅠㅠ 스트레스 ㅠㅠ   (3) 산소같은 여.. 218 14.08.29
외토리   모바일등록 (1) 유령도시 59 14.08.29
요즘같아서는...   봄날 121 14.08.27
아고고... 남자의 향기가.. 그립다.   화려한저녁 168 14.08.26
은행별전세대출금리 어떻게 다 비교하지??   강남아저씨 189 14.08.25
30대 후반 노처녀의 슬픈 인생 ㅠ.ㅠ   (5) 산소같은 여.. 307 14.08.25
자극받은 피부 어쩌면 좋나요   (6) 빙구뽀옹 176 14.08.25
어느 전업주부의 외로운 일상...   (2) 뷰티 231 14.08.25
저질체력   모바일등록 야매신공 74 14.08.23
운동도 하고 좋은 경치도 보고  file 아커린 72 14.08.23
참...아침에 좋은아침보는데...  file (4) 쎈욱 329 14.08.21
휴가내내 비오게 생겼뜸   (8) 밍미잉 147 14.08.21
오빠 부부   (6) 그사랑을 363 14.08.19
김우중 명언 슬럼프일때 보면 좋은 명언들   (1) 헛소리퀸 193 14.08.18
언제나....   모바일등록 (2) 부산총무 169 14.08.18
백수 같았나 봅니다ㅋㅋㅋ   모바일등록 (7) 박유현OTL 385 14.08.14
글쓰기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