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소개팅 자주 하세요?
8 qvnzraprg 2012.06.23 11:56:15
조회 2,224 댓글 10 신고 주소복사
예전부터 소개팅을 부담스러워 하는편이라
자주 하는편은 아니었는데요.
어릴땐 가끔이라도 했는데 나이 먹고 기회도 별로 없었고 부담스럽고
4개월전쯤 친구가 소개팅 해보라고 연락처 주고 둘이 알아서 만나라고 했거든요.
연락이 왔는데 그 때 감기가 너무 심하게 걸려서
죄송하다고 제가 좀 나아지면 연락하겠다고 했는데
독한 감기 거의 일주일 넘게 갔던 것 같아요.
흐지부지 시간이 지나 연락하기가 좀 뻘쭘했는거든요.
그 시간에 이리저리 일도 생겨 소개팅이고 뭐고 맘에 여유가 없었어요.

계속 미안하고 신경이 쓰였는데 시간이 이렇게 흘렀네요.
이제 와서 연락하는 것도 웃긴 것 같은데
해결 다 되고 맘이 안정되니 생각나고 신경이 쓰이네요.
미안하기도 하고 외로운건지 그냥 무시해야하는데^^
그 때 바로 연락을 했어야 하는데 왠지 모를 부담감에 계속 미루었던 것 같아요.

어느 순간부터 나이 먹고 남자가 다가오는게 부담스러워요.
좋다고 다가오는게 부담스럽고 피하기만 하고 참 문제인거 같아요.
그 때도 목도 아프고 컨디션 제로인데 전화하고 적극적인 연락을 해서

님들은 어떠세요.소개팅 등 많이 만나시나요.
이제와서 미안했다고 연락하는거 웃기겠죠
주변 지인들 눈 높다는 핑계로 소개팅도 안시켜줘요.
시켜달라는 말도 잘 안하지만요.
나이 먹는것도 서러운데 남자 만날 기회가 참 없네요.
이노무 자존심~소개팅 시켜달란 말도 못하겠음
아직 20대 청춘인줄 아나봐요.

qvnzraprg님의 보유뱃지 5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춤추는 고래 프로젝트, 칭찬하면 상품권이!?  (35)
파우치 공개하고 키엘 트리트먼트 받자!  (15)
‘최고의 여행지’ 추천하고 아웃백 가자!  (35)
[필독] 30대들의 공감방 입니다.  (3) 꽃보라♡ 1,389 13.01.11
깐깐탑클래스...시어머니 추석선물 고르는 중.. 위매프에 올라..  file new 벽돌꿀꿀 25 15:22:09
참...아침에 좋은아침보는데...  file (2) 쎈욱 93 14.08.21
휴가내내 비오게 생겼뜸   (5) 밍미잉 47 14.08.21
법률문제 고민해결법 찾앗어요 ㅎㅎ 무료법률상담 교대역/서초..  file 조아라 30 14.08.20
아파트담보대출한도 무료상담을 통해 3.08% 금리 가능!!  file 강남아저씨 155 14.08.20
요즘은 다들 이렇게 생겼나봐요   (1) 자몽오렌지 80 14.08.20
오빠 부부   (5) 그사랑을 209 14.08.19
김우중 명언 슬럼프일때 보면 좋은 명언들   (1) 헛소리퀸 66 14.08.18
언제나....   모바일등록 (1) 부산총무 84 14.08.18
백수 같았나 봅니다ㅋㅋㅋ   모바일등록 (6) 박유현OTL 255 14.08.14
세월. 너무 빠르심^^   모바일등록 (9) jjunge815 185 14.08.13
티나지 않는 변화   (13) 밍미잉 253 14.08.12
버스,지하철에서 노선도만 보는건..ㅠㅠ   (2) 울림지기 127 14.08.10
아 요즘 운동하는데;   (10) 아커린 186 14.08.09
더워질수록 우리 신랑 피부 때문에 고생이네요 ㅜㅜ   (4) 찌니 201 14.08.07
살찌는거에 대해 몰랐던 사실..;;  file (1) 황금알 407 14.08.06
30대중반이 되어가는 나   모바일등록 (3) 달려라건담 272 14.08.05
어쩌면 연인보단..   (6) esther 327 14.08.04
회냉면  file (3) ^-^ 170 14.08.02
30년전에 나와는 얼마나 다르게 사는지 알고파서요.   (3) 왜사냐건 웃.. 415 14.08.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