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소개팅 자주 하세요?
8 qvnzraprg 2012.06.23 11:56:15
조회 2,339 댓글 10 신고
예전부터 소개팅을 부담스러워 하는편이라
자주 하는편은 아니었는데요.
어릴땐 가끔이라도 했는데 나이 먹고 기회도 별로 없었고 부담스럽고
4개월전쯤 친구가 소개팅 해보라고 연락처 주고 둘이 알아서 만나라고 했거든요.
연락이 왔는데 그 때 감기가 너무 심하게 걸려서
죄송하다고 제가 좀 나아지면 연락하겠다고 했는데
독한 감기 거의 일주일 넘게 갔던 것 같아요.
흐지부지 시간이 지나 연락하기가 좀 뻘쭘했는거든요.
그 시간에 이리저리 일도 생겨 소개팅이고 뭐고 맘에 여유가 없었어요.

계속 미안하고 신경이 쓰였는데 시간이 이렇게 흘렀네요.
이제 와서 연락하는 것도 웃긴 것 같은데
해결 다 되고 맘이 안정되니 생각나고 신경이 쓰이네요.
미안하기도 하고 외로운건지 그냥 무시해야하는데^^
그 때 바로 연락을 했어야 하는데 왠지 모를 부담감에 계속 미루었던 것 같아요.

어느 순간부터 나이 먹고 남자가 다가오는게 부담스러워요.
좋다고 다가오는게 부담스럽고 피하기만 하고 참 문제인거 같아요.
그 때도 목도 아프고 컨디션 제로인데 전화하고 적극적인 연락을 해서

님들은 어떠세요.소개팅 등 많이 만나시나요.
이제와서 미안했다고 연락하는거 웃기겠죠
주변 지인들 눈 높다는 핑계로 소개팅도 안시켜줘요.
시켜달라는 말도 잘 안하지만요.
나이 먹는것도 서러운데 남자 만날 기회가 참 없네요.
이노무 자존심~소개팅 시켜달란 말도 못하겠음
아직 20대 청춘인줄 아나봐요.

1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5)
30대   모바일등록 new Lovergentle 15 16.02.10
찜방도 만원이네요.   가람 66 16.02.09
톡친구해요   모바일등록 서진주 98 16.02.09
오늘만 출근하묘는...  file 모바일등록 (2) DaramG 128 16.02.05
금액대별 설선물 추천 리스트래요  file (1) 나윤서윤맘 97 16.02.04
신랑 입원 5일째..   모바일등록 (1) 앙칼진악녀 187 16.02.03
핫초코로 하루 시작   (6) 아름다운도전 90 16.02.02
한살한살 먹을수록 시간이 더 빨리가네요   (9) 가을미 118 16.02.02
아이들이 좋아할까요~?   (1) 무꾸깅 56 16.02.01
거리를 두는게 맞는걸까요?   모바일등록 (2) 리틀레빗 175 16.01.31
친구와 인연은 여기까지인가봐요   (5) deftxcepo 273 16.01.30
설 선물 다들 뭐하시나요?  file (4) 무꾸깅 116 16.01.29
주말이 지나면..2월이네요   (3) 나니노니 57 16.01.29
발레리나 강수진의 우아한 분위기의 화보  file 큰밍 304 16.01.28
전쟁   아름다운도전 75 16.01.28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0) 아이스 96 16.01.27
오늘 아침에도 눈이 폴폴...   (8) 자객무 107 16.01.26
직장생활 자영업 자기사업   모바일등록 (6) 찌질찌징 320 16.01.25
와 진짜 강추위 눈   모바일등록 (1) 썰땅 88 16.01.23
한잔하시죠~~~  file 모바일등록 (13) DaramG 299 16.01.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