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엄마와 트러블 없으세요? 모바일등록
8 qvnzraprg 2012.06.20 22:10:47
조회 1,579 댓글 9 신고
나이 먹고 결혼 안하면 구박덩어리인가요
먼저 결혼한 동생행동땜에 엄마와 싸웠고 냉전중이었어요
이럼 안될 것 같아 먼저 말을 걸었는데 무시하네요

동생이랑 쉬쉬하고 서운한건 난데 엄마 행동에 숨 막히데요
친구같은 엄마였는데 점점 힘들어요
결혼하고도 철없는 여동생은 봐주시면서
공무원 공부하며 빈둥거리는 동생도 봐주시면서
저한테만 냉정하시네요

결혼 생각도 없고 저도 힘든데 어쩌라고
우울증인지 의욕도 없고 너무 힘든데 제맘은 몰라주고
여동생땜에 왜 엄마와 다투어 이래야 되는지
동생이 더 미워지네요
동생 감싸기만 하는 엄마한테 너무 서운해요

박봉이라 생활이 힘들겠지만 모은돈으로 독립하고픈데
독립도 못하게 하고 스트레스가 심해요
점점 지치게 하네요  믿을 사람은 가족밖에 없는건데
동생들 앞에서 이러는 엄마 행동에  화나고 한숨만 나요
결혼 못한 제가 죄인일까요
저한테만 늘 짜증입니다
엄마한테 너무 서운해요
저도 잘 하고 싶은데 점점 서운함만 커지고 상처가 되나봐요
1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1)
친구는  file (2) 어마어마 88 17.10.23
모든 것을 다 소유할 수는 없지만...   상머슴 57 17.10.20
고민이 있습니다 ㅜㅜ   (2) 달빛지기o 104 17.10.20
마음은 대학교 졸업반인데...   (1) godkeeper 64 17.10.20
가을을 타나... 쓸쓸하고 허전한 마음이 드네요...   (1) 둘리님 79 17.10.19
고민이 있습니다   (3) 매일긍정 151 17.10.16
결혼준비   모바일등록 (1) 겸탱 90 17.10.14
13일의 금요일   반칙의여왕 64 17.10.13
편한 대화 친구   모바일등록 (1) 내사랑내곁에. 181 17.10.07
양치하면 피가 안나는... 획기적인 방법이 있습니까?   dhfmrkwma 23 17.10.06
오늘도 출근하는 모든이에게 파이팅!   godkeeper 31 17.10.06
코스모스가 한들 거리고~   상머슴 33 17.10.05
즐거운 추석되세요^^&   정신차려 57 17.10.03
고향 사람들의 훈훈한 정.   (1) 상머슴 35 17.10.03
30대 화이팅   모바일등록 겸탱 30 17.10.03
아직도   모바일등록 겸탱 54 17.10.02
체계적이고 섬세한... 악영향 없는 양치 방법을 알려주세요!!!!!   (3) dhfmrkwma 40 17.10.01
수다떨 친구   모바일등록 (1) 겸탱 111 17.09.30
30대 남자가 여자에게 적극적이지않는 이유   슈퍼레이 143 17.09.29
서른살   모바일등록 (1) 겸탱 81 17.09.2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