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엄마와 트러블 없으세요? 모바일등록
8 qvnzraprg 2012.06.20 22:10:47
조회 1,470 댓글 9 신고 주소복사
나이 먹고 결혼 안하면 구박덩어리인가요
먼저 결혼한 동생행동땜에 엄마와 싸웠고 냉전중이었어요
이럼 안될 것 같아 먼저 말을 걸었는데 무시하네요

동생이랑 쉬쉬하고 서운한건 난데 엄마 행동에 숨 막히데요
친구같은 엄마였는데 점점 힘들어요
결혼하고도 철없는 여동생은 봐주시면서
공무원 공부하며 빈둥거리는 동생도 봐주시면서
저한테만 냉정하시네요

결혼 생각도 없고 저도 힘든데 어쩌라고
우울증인지 의욕도 없고 너무 힘든데 제맘은 몰라주고
여동생땜에 왜 엄마와 다투어 이래야 되는지
동생이 더 미워지네요
동생 감싸기만 하는 엄마한테 너무 서운해요

박봉이라 생활이 힘들겠지만 모은돈으로 독립하고픈데
독립도 못하게 하고 스트레스가 심해요
점점 지치게 하네요  믿을 사람은 가족밖에 없는건데
동생들 앞에서 이러는 엄마 행동에  화나고 한숨만 나요
결혼 못한 제가 죄인일까요
저한테만 늘 짜증입니다
엄마한테 너무 서운해요
저도 잘 하고 싶은데 점점 서운함만 커지고 상처가 되나봐요
qvnzraprg님의 보유뱃지 5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달콤한 나의 일상, 이야기가 있는 사진 이벤트  (13)
[필독] 커뮤니티 도배기준 변경 안내  (11)
춤추는 고래 프로젝트, 칭찬하면 상품권이!?  (55)
파우치 공개하고 키엘 트리트먼트 받자!  (19)
[필독] 30대들의 공감방 입니다.  (3) 꽃보라♡ 1,399 13.01.11
요즘같아서는...   new 봄날 47 14.08.27
결혼하고 첫 명절; 멘붕  file comemi 179 14.08.26
아고고... 남자의 향기가.. 그립다.   화려한저녁 96 14.08.26
은행별전세대출금리 어떻게 다 비교하지??   강남아저씨 123 14.08.25
30대 후반 노처녀의 슬픈 인생 ㅠ.ㅠ   (5) 산소같은 여.. 201 14.08.25
자극받은 피부 어쩌면 좋나요   (6) 빙구뽀옹 155 14.08.25
어느 전업주부의 외로운 일상...   (2) 뷰티 170 14.08.25
저질체력   모바일등록 야매신공 65 14.08.23
운동도 하고 좋은 경치도 보고  file 아커린 59 14.08.23
참...아침에 좋은아침보는데...  file (4) 쎈욱 306 14.08.21
휴가내내 비오게 생겼뜸   (7) 밍미잉 136 14.08.21
오빠 부부   (6) 그사랑을 332 14.08.19
김우중 명언 슬럼프일때 보면 좋은 명언들   (1) 헛소리퀸 173 14.08.18
언제나....   모바일등록 (2) 부산총무 162 14.08.18
백수 같았나 봅니다ㅋㅋㅋ   모바일등록 (7) 박유현OTL 364 14.08.14
세월. 너무 빠르심^^   모바일등록 (10) jjunge815 272 14.08.13
티나지 않는 변화   (14) 밍미잉 328 14.08.12
버스,지하철에서 노선도만 보는건..ㅠㅠ   (4) 울림지기 195 14.08.10
아 요즘 운동하는데;   (12) 아커린 267 14.08.09
더워질수록 우리 신랑 피부 때문에 고생이네요 ㅜㅜ   (5) 찌니 261 14.08.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