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20대들의 발언대 즐겨찾기
결혼문제가 달려있어요..도와주세요
8 gnrndh 2012.07.17 15:27:23
조회 2,633 댓글 9 신고
안녕하세요 27살 직장인입니다.

제목 그대로 제가 우유부단해서 고민이에요
제가 하고 싶은 거는 끝까지 하는 고집은 있어요...
하지만, 지금 제 상황이 올해 초 선을 봐서 그분과 결혼을 전제로 만나고 있는데
결혼하면 주말부부로 있어야 하고, 외로움을 많이 타는 저한테는 괴로운 일이지만
워낙 인품이 좋은 사람이기에 감내하고 결혼을 하려고 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자신이 없어지는 거에요
주변에서 조언을 들어도, 이분 말이 맞는거 같고, 또 저분말이 맞는거 같고,..
줏대가 없이 흔들려요,..특히 이성문제에서 더 그런거 같아요

참 너는 고집이 똥고집이다는 말도 많이 듣는데
지금같은 문제는 뭐가 판단의 기준이 되어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단지 저는 그 상대방이 막 좋지도, 싫지도 않습니다.
어른들말이 결혼은 무난하게 하는 것이 좋다고 사람만 좋음 그게 큰거라고..
하시는데, 저는 그 말이 맞다고 생각하면서도 내가 잘해나갈 수 있을까
지금도 일주일에 한 두번 보는 것도 힘든데,
앞으로 더 힘들면 어떡하지... 이런 걱정에 빨리 깨야되는건 아닌가..
싶고, 또 없었던 일로 하자니, 그분이 엄청 저를 좋아하는데
꽤 큰 상처를 받을거 같고,.,,

처음에도 제가 거절했다가 어렵게 사귀기 시작한거라...
휴,,, 이럴땐 아무 판단의 기준도 안서네요.... ㅠ
그 분이 저랑 나이차가 좀 있는데, 저는 아직 밤늦게 잘자라고 전화해주고
하루 세 네 통화는 해야한다고 생각하는데

지금 만나고 있는 사람하고는 2통?하면 많이 하는 거에요
물론 그분이 연애경험도 많고, 그렇기 때문에 제가 칭얼대지도 못하겠고
또 그러자니 자존심 상하고,,,, 저한테 믿음이 안가는 행동은 안하니까요..
주변 어른들이나 지인들의 평가도 그렇구요..
딱 느낌이란게 있잖아요. 연애경험이 많아서 그런지 별로 연락같은거에
집착안하는 스타일,.. 전 그런것도 못마땅 하거든요...

또 막상 놓자니, 이분처럼 따뜻하고 자상한 성격을 괜히 놓치는 것은 아닌가
또 잡자니, 나 외로워서 결혼해도 어떻게 살지...싶고
양 손에 떡을 쥐고 어느 하나를 버리지를 못하고 있네요..

그 판단의 기준이 뭐가 되야 하는지도 모르겠구요...

저 어떡하면 좋죠.?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포기해야 하지만
머리 속으로는 재고만 있고....
한심하지만, 정말 저한테는 결혼이 달린 큰 문제입니다....

참고로 그분이 직장을 옭겨 합칠 가능성은 없습니다
12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라면 레시피 올리고 린나이 라면쿡 레인지 받으세요!  (84)
만개의 레시피 소식 받고 테팔 후라이팬 받자!  (186)
진행중인 이벤트를 확인하세요! (NEW)  (12)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2)
집에서 돈벌어요~   new 순종이 5 15.03.30
우울할때마다 이런거 보면 기분 좋은 것 같아요!!!!   new 닥터진 101 15.03.30
알록달록 꽃을 닮은 수지와 만난 그 녀석들?!  file new 이빨보이지말.. 33 15.03.30
톡하자!   모바일등록 right24 40 15.03.26
위플래쉬 관람 후기! (밴드 영상 有)  file hahaha652 85 15.03.24
심쿵.. 이런 듣도 보도 못한 귀요미....!  file (1) ridia10 77 15.03.24
취업지옥!!! 하이네켄 면접, 도브, 로드진 영상 보시구 힘내시길..  file (4) zozozoe 1,775 15.03.23
유병재 작가의 명언!ㅋ  file uklee 184 15.03.22
알고보면 귀여운 <위플래쉬> 플렛처 교수!  file hahaha652 49 15.03.20
이건 진짜 보기만 해도 힐링!  file ridia10 76 15.03.20
경남 양산사람없어용   모바일등록 얼굴죽빵 50 15.03.19
핵꿀잼 <위플래쉬> 리얼 후기  file hahaha652 43 15.03.19
이렇게 이뻐도 돼? 일 내겠네ㅠㅠ  file ridia10 125 15.03.18
사랑에 빠지고 싶다.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고 존중할때 사랑은 꽃피운..  file uklee 53 15.03.17
조선일보 모의토플 보고 과감히 토플 독학공부 시작했어요~  file 루쿨루스 72 15.03.16
<노아의 방주>에 타지못한 그들! 어떡해!?  file ridia10 47 15.03.16
3월,봄, 이 영화 보면 성공적!  file ridia10 115 15.03.16
남다른 클라스... 과거부터 지금까지!  file ridia10 79 15.03.13
토플 공부를 시작하려고 하는데ㅠㅠ 고민고민   hyunji696 47 15.03.12
화이트데이 선물 미리 준비해봤어요  file child 19,708 15.03.1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