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힘을내자! 직장생활 즐겨찾기
진짜 내인생 거지 같아요...
4 느림보거북이 2012.07.12 14:04:26
조회 2,787 댓글 19 신고
지금 너무 우울하고 힘드네요...
회사에서 저를 왕따해도 힘들게 얻은 직장이라 참고 참아가며 1년2개월 근무했습니다.
통근 출퇴근 다합쳐 3시간 거리에요 출근 1시간 30분 정도로 잡아서....
출퇴근 힘들고 사람관계 힘든데도 여지껏 근무했다는 것 차체가 대견하다 생각해요...
점심 저혼자 먹습니다. 그리고 회식때도 저는 꿔다논 보릿자루 같아요
지난 금요일엔 아예 부르지 않더군요... 회식하는지 눈치로 알았습니다. 그런데 저에겐 아무 통보도 하지 않더군요,,, 자존심상 모른척하고 퇴근했습니다.
그만 둬야 겠다 하고 생각하니 돈생각 다시 취업할 생각 여러가지 생각들 복잡해지고 지금 이 상황 짜증나고 내가 이렇게까지 만들었나 싶기도하고 머릿속이 복잡해서 얼굴색 별로 좋지 못했나봐요 제가 얼굴에 감정 그대로 나타나는 편이라...밥먹고 전화하면서 걸어오는데 사장님이 대뜸 인상을 쓰며 걸어온다고 막 뭐라시는거에요 그러면서 제표정가지고 전무랑 이야기 하는걸 얼핏들으면서 사무실에 들어왔습니다. 넘 눈물이 나요 짜증나고...
소극적인 제탓이 크겠죠... 하지만 저도 저를 잘 알기에 초반엔 제나름대로 열심히 친해지려고 노력했어요 먹을것 나눠줘 보기도 하고 이것저것 챙겨드리기도 하고 그런데 반응은 썰렁~ 그리고 키폰번호 안되어 있길래 작성해서 붙여줬더니 그것 잡아뜯어 버리더라구요... 참 남감하더라구요.....전 직장에서는 진짜 가족같이 떠들고 웃고 농담하면서 생활했는데.... 이렇게 힘든직장은 처음이에요.. 일이 힘들지 않아서 여지껏 버틴 것 같네요... 이제 저도 한계인가봐요...
사직서 작성해 놓고 제출할 날짜 정하려구요....
인수인계등 생각하고 퇴사해야 할것 같은데.. 퇴사전 몇달전에 통보하시나요? 보통이요...
글이 넘 두서 없고 뒤죽박죽이라 죄송하네요...
16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화이팅^^  file 유비무환 639 16.05.14
부모님의 결혼반대   모바일등록 (5) 아롱87 764 16.04.04
축의금에 대해서.. 정말 어떻게 해야할지 조언부탁드려요..   (6) 천사라면 824 16.04.01
이런거 해보신분 계시나요?  file 얄루dd 1,623 16.03.30
님들~~~ 퇴근시간 임박~~~   (1) 매너쩔어 240 16.03.24
직장을 그만둔지 오래 되었네요   모바일등록 (1) 세아들엄마 450 16.03.23
겟잇뷰티 손대식 메이크업!   (1) 바계미 645 16.03.18
퇴근하고 집에 가면 몇시세요?   (2) 동그랑동 708 16.03.07
올 봄 트렌드 메이크업은? 디올 런칭파티   (2) 바계미 523 16.03.06
버버리 뷰티 백스테이지 모델 메이크업bb  file (1) 바계미 485 16.02.24
생리양이 점점 많아져요...   (6) 하루 778 16.02.18
건조한 입술에 딱인 인생템 발견  file (2) 큰밍 1,703 16.02.05
검사외전 인터뷰 강동원 비주얼ㄷㄷㄷㄷ   (2) 큰밍 600 16.01.29
출산 후 회사식구들 병원 방문   (5) ohiohi 1,180 15.12.26
언니 친구 동생   모바일등록 (1) 웃어라찌니 1,229 15.12.13
설레게 만드는 서강준 공항패션   (3) 바계미 890 15.12.03
사무실에서 개인 가습기 사용하시나요??  file (3) 코알라 877 15.11.16
벌써 크리스마스 에디션 나왔네요~!  file (1) 코알라 629 15.11.12
가능성이있나요..?ㅠㅠ   (4) 준직바라기성.. 835 15.11.11
커피 기프티콘 받으세영~:D   (1) 로맨틱로즈 680 15.11.06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