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AOA 출신 권민아 "중학생 시절 성폭행…가해자는 유명 연예인"
39 더팩트 2021.03.08 09:25:19
조회 146 댓글 0 신고
권민아가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그는 최근 계속된 연예인들의 학교 폭력을 의혹을 언급하며 분노를 드러냈다. /더팩트 DB
권민아가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그는 최근 계속된 연예인들의 학교 폭력을 의혹을 언급하며 분노를 드러냈다. /더팩트 DB

SNS 라이브 방송서 충격 고백

[더팩트 | 유지훈 기자]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충격적인 폭로를 이어나갔다.

권민아는 7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부산에 살던 학창 시절 가정형편이 어려워 생활이 힘들었다. 중학교 다닐 때 선배들에게 맥주병으로 맞고 싸우고 남자 선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상대는) 이름대면 알 수 있는 유명인"이라고 밝혔다.

그는 "부산에서 저에게 나쁜 짓 했던 오빠들, 제가 알던 친구 삼촌 분이 혼내주셨다. 삼촌이 어떻게 그 사건을 아셨는지 모르겠지만 가해자들을 목욕탕에서 만나 혼내주셨다고 한다. 가해자들도 내게 사과했다"고 전했다.

또 권민아는 지난해 폭로전을 벌였던 AOA 지민도 언급했다. 그는 "서울에 새 인생 살려고 도망치듯 온 건데, 아르바이트를 많이 해서 스케줄 때문에 육체적으로 힘들었던 건 전혀 없었다. 다 정신병이었다"며 "그깟 애(지민) 하나 떄문에 내 멘탈이 움직일 줄은 정말 몰랐다. 그 사람 욕 때문에 내 노래 외모 몸매에 관한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토로했다.

이어 최근 연이어 터져 나오는 연예계 학교 폭력을 언급하며 "응급실에 자살 시도 환자가 많이 온다. 하루는 내 상태가 너무 심각해서 기억이 통으로 없는데 죽음 직전에 한마디를 했다고 한다. 의사 선생님이 경찰에게 듣고 말해주셨다. 정신이 하나도 없는 상태에서 '신지민'을 외쳤다더라. 얼마나 한이 맺혔으면 그랬겠느냐. 진짜 용서도 안 되고 용서할 생각도 없다"고 전했다.

권민아는 "무려 10년 2개월 동안이나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 이유 없이 좋다는 얘기는 들어봤지만 이유 없이 싫다는 얘긴 못 들어봤다. 그냥 생긴 게 마음에 들지 않아 10년 동안 싫어할 수가 있는 것이냐"고 했다.

악플러들에 관해서는 "종종 나보고 '확실하게 죽지 왜 칼질만 하냐'고 하는데 나는 더 심한 것도 이것저것 해봤다"며 "발작으로 쓰러져 응급실에 실려 간 적도 있고 스트레스 때문에 자궁에 문제가 생기기도 했다. 한번은 기절했는데 식탁에 머리를 박고 쓰러져 피가 나서 병원에 가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권민아는 AOA 활동 시절 멤버 지민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받아 왔으며 이 때문에 수차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설현을 비롯한 AOA 멤버들과 당시 소속사 FNC를 '방관자'라며 비난했다. 이후 지민은 팀 탈퇴 후 활동 중단을 선언했고 FNC가 사과하며 사건은 일단락됐다. 최근 소속사 우리액터스와 계약을 해지 후 뷰티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tissue_hoon@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윤석열 '대선 지지율 수직상승'에 이낙연 울고 이재명 웃는다?

· [단독] 또 냉장고 고장…전북 김제서 AZ 백신 280회분 폐기 수순(종합)

· 추행 피해 사기그릇 휘두른 여성…헌재 "정당방위"

· 서울 상공을 수놓은 투표 독려 드론쇼 [TF사진관]

· 월성 원전 의혹 첫 재판…백운규 증인 부를까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도로공사, 유진운용·미래에셋 56억 소송 최종 승소  file new 더팩트 0 06:00:02
'피의사실공표죄 실효화' 박범계의 오래된 화두  file new 더팩트 3 05:00:04
[강일홍의 연예가클로즈업] 윤여정, 사상 첫 아카데미 연기상 '전설..  file new 더팩트 10 05:00:04
'내일의 기억', 떨쳐내기 힘든 현실의 기억 [TF씨네리뷰]  file new 더팩트 12 05:00:03
공수처·검찰 이첩기준 평행선…"밥그릇 싸움 비칠 수도"  file new 더팩트 3 00:00:03
인도발 '이중 변이' 국내 첫 유입…9명 확인  file new 더팩트 13 21.04.18
'故이현배 추모' 김창열에 이하늘 분노 "네가 죽인 거야"  file new 더팩트 142 21.04.18
이성윤, 8시간 검찰 조사…"외압 행사한 적 없어"  file new 더팩트 12 21.04.18
'김학의 출금 사건 수사 외압 의혹' 이성윤 8시간 검찰 조사  file new 더팩트 5 21.04.18
법무부 과천청사 전직원, 코로나19 음성…19일 정상 출근  file new 더팩트 16 21.04.18
[속보]검찰, '김학의 사건 수사 외압 의혹' 이성윤 소환조사  file new 더팩트 4 21.04.18
공수처 내일부터 사건 검토 시작⋯ "공소시효 임박 사건부터.  file new (1) 더팩트 14 21.04.18
백신 1차 접종 151만2503명…이상 반응 78건 증가  file new 더팩트 16 21.04.18
8년간 1000억원대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 일당 징역형  file new 더팩트 16 21.04.18
'코로나 예방' 홍삼·흑마늘 등 허위 광고사이트 1031건 적발  file new 더팩트 4 21.04.18
서울시, 전통시장 주변 노인보호구역 지정…시속 30㎞ 제한  file new 더팩트 4 21.04.18
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노환으로 별세…향년 95세  file new 더팩트 31 21.04.18
조정민, KBS2 '불후의 명곡'서 '10 MINUTES' 섹시 카리스마  file new (1) 더팩트 29 21.04.18
에이프릴 前 멤버 이현주 "데뷔 전부터 괴롭힘…회사는 방관"  file new 더팩트 24 21.04.18
[속보] 코로나 신규확진 672명…나흘째 600명대  file new 더팩트 10 21.04.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