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지수 소속사 "학폭 의혹 중대히 인지…제보 받겠다" (공식)
39 더팩트 2021.03.03 11:38:23
조회 36 댓글 1 신고
키이스트가 3일 공식 입장을 통해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소속 배우 지수에 대한 의혹을 면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키이스트가 3일 공식 입장을 통해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소속 배우 지수에 대한 의혹을 면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3일 소속사 입장 밝혀…"무분별 확산 유포 글은 자제 부탁"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배우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가 지수의 학교 폭력 의혹을 면밀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키이스트는 3일 공식 입장을 통해 "우선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 때문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해 미리 양해를 구한다"며 "해당 사안에 대해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도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개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지수는 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학창시절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받고 있다. 지수의 학폭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누리꾼은 "지수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며 맹비난했다.

누리꾼의 폭로글에는 지수가 자신을 괴롭혔던 일, 그가 속한 일진 무리와 함께 주변 친구들을 못살게 군 일, 부모님을 욕한 일, 담배 심부름을 시킨 일 등이 구체적으로 담겼다. 또 누리꾼은 폭로글 말미에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바라지 않는다"며 "하고 싶은 게 연기라면 해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아라"고 꼬집었다.

이후 지수와 동문이었다고 밝힌 다른 누리꾼들도 지수에 대한 학폭 의혹을 연이어 제기하고 있어 논란은 증폭되고 있다. 특히 최근 지수가 시청률 두 자릿수를 목전에 둔 KBS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을 통해 주연 배우로 주목받고 있어 학폭 의혹에 대한 파장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다음은 키이스트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키이스트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소속 배우 지수에 대하여 작성된 게시글과 관련 내용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합니다.

우선,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합니다.

먼저 해당 사안에 대하여 안내 드리는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습니다. 또한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합니다.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13조' 던진 연기금, 언제까지 팔까?…개인 "주식시장에 얼음물"

· '3지대 대표' 안철수, 국민의힘과 단일화 앞두고 '적합도 vs 경쟁력' 신경전

· 피고인 소명 없는 '양심적 병역거부' 불인정은 위법

· "수소사회 주도권 쥔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 국내외 '광폭 행보'

· 임은정 배제·차규근 영장…윤석열, '수사청 반대' 전면전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T1419, 신곡 'EXIT' MV 2000만 뷰…글로벌 인지도↑  file new (1) 더팩트 5 15:45:05
방역당국, AZ 백신 '30세 미만' 접종 중단 이유는  file new 더팩트 4 15:29:55
마마무, 英 '라이브나우' 스페셜 무대…韓 최초 출격   file new 더팩트 8 14:47:05
폭행·살해 협박한 아들…부모 선처호소로 집행유예  file new 더팩트 5 14:10:13
[속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재개…'30세 미만' 제외  file new 더팩트 2 14:13:38
'세 모녀 살인' 김태현, 사이코패스 검사…형량 영향줄까?  file new (1) 더팩트 17 11:47:51
'모범택시', 짜릿한 복수 대행…시청률 상승세  file new 더팩트 10 11:04:51
'괴물' 종영, 신하균X여진구 열연 속 '유종의 미'   file new 더팩트 7 10:18:47
대법 "경영 관여한 투자자, 구속력 없다면 주요주주 아냐"  file new 더팩트 3 10:12:36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 614명…600명대 이어져  file new 더팩트 11 09:37:15
낙태죄 헌법불합치 2년…처벌 없앴다고 끝이 아니다  file new 더팩트 14 00:00:04
[한류 인사이드⑤-스테이지631] 차세대 K팝 스타를 위한 '샌드박스..  file new 더팩트 21 00:00:03
'모범택시' 이제훈·이솜, 통쾌한 복수 꿈꾸는 '흑백 조화' [TF움짤..  file new 더팩트 19 00:00:02
[내가 본 '안희연'] 조명이 꺼지고 난 후에도 "참 좋은 사람"  file new 더팩트 15 00:00:02
오세훈 "공시가 재조사해 정부와 동결 협의할 것"  file new 더팩트 25 21.04.10
백신 이상반응 131건·사망신고 2건 증가…"인과성 조사 중"  file 더팩트 15 21.04.10
노소영 "아버지 노태우 어제 고비 넘겨…눈짓으로 의사 표현"  file 더팩트 50 21.04.10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77명…'4차 유행' 사실상 시작  file (1) 더팩트 47 21.04.10
학교 수업 정상화 가능할까...美 화이자, 12~15세 사용승인 요청  file 더팩트 20 21.04.10
'미나리' 윤여정, 여우조연상 수상...계속되는 '학폭' 의혹 [TF업앤다..  file 더팩트 150 21.04.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