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TF현장] 일주일 만에 나타난 김봉현 "이상호에 청탁 없었다"
39 더팩트 2020.10.31 00:00:03
조회 29 댓글 0 신고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30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사기·증재)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회장의 4차 공판을 진행했다. /임영무 기자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30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사기·증재)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회장의 4차 공판을 진행했다. /임영무 기자

'미키 루크' 이상호 측도 일치된 증언

[더팩트ㅣ서울남부지법=김세정 기자] 지난주 극심한 스트레스를 이유로 법정에 나타나지 않았던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김 전 회장과 이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을 지역위원장 두 사람은 검찰이 제기한 공소사실과 반대되는 일치된 증언을 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30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사기·증재)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회장의 4차 공판을 진행했다.

김 전 회장은 수원여객 등 횡령 혐의 외에도 이 전 위원장이 감사로 있던 전문건설공제조합에 투자를 청탁하면서 이 전 위원장에게 3천여만원, 이 전 위원장의 동생에게 5천 6백만원을 건넨 혐의를 받는다.

이 전 위원장은 투자 검토 대가로 김 전 회장에게 동생이 운영하던 양말공장에서 수원여객 직원 명절선물 명목으로 1천8백여만원 상당의 양말을 구입하도록 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의 진술 등을 토대로 오고간 돈에 대가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이 전 위원장에게 정치자금법 위반과 배임수재 혐의를 적용해 구속기소했다. 김 전 회장과 이 전 위원장의 재판을 함께 심리하는 재판부는 이날 두 사람의 재판을 동시에 열었다.

이날 재판에는 건설공제조합 대체투자 팀장으로 근무했던 김모 씨와 팀원 길모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 전 위원장은 김 전 회장에게 인터불스(스타모빌리티의 옛 이름) 전환사채 인수를 검토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실무진인 김씨와 길씨에게 알렸으나 실제 투자는 이뤄지지 않았다.

전 팀장 김 씨는 당시 투자가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자산운용사 등을 통하지 않은 투자 건, 즉 학연이나 지연 관계에서 오는 투자 상품은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으니 가능하면 하지 말자는 게 제 의견이었다"고 했다. 김 씨는 투자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고 이 전 위원장은 받아들였다. 이후 이 전 위원장은 김 전 회장에게 정중히 거절 안내를 하라고 지시했다.

검찰은 김 씨를 상대로 투자 검토 요청에 청탁성이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한 반면 이 전 위원장 측은 투자 검토를 강제로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실제 김 씨는 투자 검토 제안을 받을 당시 이 전 위원장에게 '긍정적으로 생각해달라' 등의 말을 들은 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30일 정치자금법 위반과 배임수재 혐의를 받는 이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을 지역위원장의 공판을 진행했다. /이상호 전 위원장 페이스북 갈무리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30일 정치자금법 위반과 배임수재 혐의를 받는 이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을 지역위원장의 공판을 진행했다. /이상호 전 위원장 페이스북 갈무리

이상호 전 위원장도 기회를 얻어 직접 김 씨를 상대로 신문을 했다. 그는 "(김봉현 전 회장이 투자를 제안해서) 저는 잘 모르니까 편하게 전문가를 불러서 상담을 해보라고 김 씨를 부른 것일 뿐 검토 지시가 아니다. 그냥 소개해준 것"이라고 했다. 김 씨도 이 전 위원장의 투자에 대한 지식은 일반인 정도의 수준이었다고 진술했다.

김 전 회장 측도 투자 제안은 아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 씨는 검찰 참고인 조사 당시 김 전 회장의 투자 제안이 비공식적이고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이뤄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전 회장 측 변호인은 김 씨에게 "내부 임직원(이상호 전 위원장)이 투자를 추천하면 비정상적인 루트(방법)냐"고 캐물었다. 이에 김 씨는 "꼭 그렇지는 않다"고 답했다.

팀원 길 씨에게도 '내부 임직원의 투자 소개가 금지됐냐' '투자 소개가 부정 청탁인가' 등을 물었다. 길 씨는 "투자 제안 접수 자체가 잘못된 것은 아니다"라며 "검토할 당시 부정 청탁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지난 23일 김 전 회장은 자신의 변호인에게도 알리지 않은 채 재판에 불출석했다. '옥중서신'을 통해 현직 검사 술접대 의혹을 폭로한 뒤였다. 이날 김 전 회장은 비교적 안정된 모습으로 재판 도중 변호인과 귓속말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김봉현 전 회장과 이상호 전 위원장에 대한 재판은 다음달 6일에 열릴 예정이다.

sejungkim@tf.co.kr



[인기기사]

· [TMA] 스키즈·투바투·에이티즈·위클리·크래비티, '2020 더팩트 뮤직 어워즈' 합류

· "내 안의 재료를 창작물로"…송민호스러운 'TAKE'(종합)

· [TF초점] 유로파리그 토트넘, 손흥민 교체출전 앤트워프전 '충격패'

· 엑소 찬열, 전 여친 주장한 A씨 폭로→광고업계·영화계 '불똥'

· [TF확대경] '타짜' 곽철용이 도올의 '노자'에 올인한 까닭은?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TF초점] '윤석열 재판부 사찰 의혹' 술렁…"정보수집 자체 부적절.  file new 더팩트 4 00:00:04
"동정심에 잘못 판단"…조국 동생 1심 판결 '작심 비판'  file new 더팩트 6 00:00:03
추미애, 초유 검찰총장 직무배제…윤석열 "끝까지 법적대응"  file new 더팩트 14 20.11.24
"클래식 앨범 꿈 같아"…김호중, '트바로티'의 진가  file new 더팩트 31 20.11.24
[속보] 윤석열 "부당한 징계청구·직무배제에 법적 대응"  file new 더팩트 16 20.11.24
[속보] 추미애, 윤석열 징계 청구·직무배제…"중대 비위"  file new 더팩트 15 20.11.24
황정민X임윤아 '허쉬', 촬영 중단…"보조출연자 코로나 확진"  file new 더팩트 31 20.11.24
'펜트하우스' 확진자 발생→엄기준·박은석 코로나 검사 진행   file new 더팩트 48 20.11.24
BAE173, 팬들 위해 '모두 너야' 뮤비 특별 제작  file new 더팩트 11 20.11.24
"조국, 북한 지령받는다" 주장 탈북단체 대표 검찰 송치  file new 더팩트 13 20.11.24
김봉현 "조사 거부한 적 없다"…검찰과 공방  file new 더팩트 14 20.11.24
이종석, '마녀2'로 복귀할까...소속사 "긍정 검토 중"  file new 더팩트 41 20.11.24
'스태프 부당해고' 논란…KBS "일방적 주장 유감" 공식입장  file new 더팩트 8 20.11.24
라포엠, 내달 첫 앨범 'SCENE#1' 발매…크로스오버 승부수  file new 더팩트 8 20.11.24
송중기, '2020 MAMA' 호스트로 발탁…네 번째 인연  file new (1) 더팩트 25 20.11.24
윤석열 장모 불구속 기소…'수사무마 의혹'은 무혐의  file new 더팩트 7 20.11.24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50년 노하우' 호주 시드니에 수출  file new 더팩트 9 20.11.24
'설강화', 촬영 중단 "주연 배우 정해인·지수 주연 접촉 無"  file new 더팩트 36 20.11.24
[속보] 윤석열 장모 불구속 기소…'요양병원 부정수급'  file new 더팩트 14 20.11.24
윤석열 "인재(人災)에 가장 높은 수준 대응"  file new 더팩트 15 20.11.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