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속보] 추미애의 반격 "윤석열 발언에 검찰조직 흔들려…대신 사과드린다"
39 더팩트 2020.10.26 17:22:44
조회 52 댓글 0 신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윤 총장 발언 반민주주의적…상당히 유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감사 발언을 두고 유감을 표명하며 반격에 나섰다.

26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등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한 추 장관은 윤석열 총장의 국감 발언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윤 총장을 대신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추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앞서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윤석열 총장의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반발하며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부하라면 총장 직제를 만들 필요도 없다"고 의견을 밝힌 바 있다.

추 장관은 "이 자리에서 여러 의원들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총장이 국민에게 드린 말씀 일부는 바람직하지 않고, 부적절하고, 일부는 심지어 반민주주의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상당히 유감이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2200명이 넘는 검찰은 지금도 많은 민생사건을 처리하기 위해서 고단한 가운데 매진한다"며 "(윤 총장의) 정치적 발언과 언행, 의혹으로 인해 조직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이 순간에도 동요 없이 인권과 정의를 위해 매진해달라"고 했다.

이어 "검찰총장은 특정인만의 총장이 아니다"라며 "개인적인 의리를 앞세우기보다는 모든 검찰 구성원이 적법하고, 정의롭고, 인권적일 수 있도록 가치 구현하는 것을 해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장관 취임 이후인 지난 1월 이뤄진 검찰 인사를 두고 윤 총장과 논란을 빚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총장에게 직접 물어봐 달라"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윤 총장은 앞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추 장관이 전화로 검사장 인사를 보내라고 했다며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추 장관에게 "지난 금요일 윤 총장이 1월 초에 장관 취임식 축하인사 드리러 갔다가 대검찰청 청사 도착 후 장관께서 전화로 인사안을 보내라고 했다고 한다"며 "법무부 검찰국에서 기본적인 안을 가지고 보내면 의견 내겠다고 했더니 청와대에 연락하라고 했다던데 그렇게 말한 적 있냐"고 물었다.

이에 추 장관은 "인사에 대한 의견을 듣고자 한 것"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의 계속된 질의에 추 장관은 "상대방이 있는 것이라 임의로 말씀드리긴 곤란하다"며 윤 총장의 발언을 그대로 써서 받아쳤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나눈 대화를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다. 그것이 공직자의 예의다. 상급자와 하급자가 나눈 대화를 아무렇지도 않게 말하고, 경우에 따라 상대방이 있는 건 말하기에 적절하지 않다"며 "윤 총장과 해결을 하라"고 했다.

sejungkim@tf.co.kr



[인기기사]

· [TF사진관] 이건희 별세… 삼성과 함께 걸어온 '그의 발자취'

· 핼러윈에 이태원·홍대 클럽 집중 점검…'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도입

· 서울 공공와이파이 '까치온' 내달 서비스 개시…속도 4배

· 추미애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 적법…긴박했다"

· 이소미 프로, KLPGA서 생애 첫 우승…김보아 2위·최혜진 3위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속보] '옵티머스 핵심 로비스트' 정영제 구속…"도망 염려"  file new 더팩트 2 21:06:40
아파트가 부른 비극…3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file new 더팩트 42 20:32:07
검찰,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김은경에 징역 5년 구형  file new 더팩트 15 20:25:02
최송현, 웨딩화보 공개 "운명 커플 결혼해요"  file new 더팩트 51 17:15:44
[속보] 윤석열 "'판사 사찰 의혹' 직권남용죄 성립 안돼"  file new 더팩트 17 16:54:38
성시경, 악플러 법적대응 "대응 방안 마련 중"  file new 더팩트 26 16:24:37
코로나 이틀째 500명대…'거리두기 단계 격상' 일요일 결정  file new 더팩트 31 15:23:03
'윤석열 직무정지' 집행정지 심문 30일 열린다  file new 더팩트 9 14:48:42
법무부, 불법취업 외국인 885명 강제 출국  file new 더팩트 12 14:20:03
'윤석열 직무배제 소송'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 배당  file new 더팩트 12 14:15:11
'원정도박' 양현석, 벌금 1500만원 선고…구형보다 무거워  file new (1) 더팩트 21 12:18:21
'마우스', 이승기→이희준 캐스팅 확정…막강 라인업 구축  file new 더팩트 27 12:06:19
김우빈, SNS 개설…하루 만에 팔로워 25만↑  file new 더팩트 18 12:04:46
서장훈, 탁구소녀 위해 2000만 원 기부 "꿈 포기하지 않길"  file new 더팩트 36 12:03:23
강서 에어로빅학원 확진자 131명까지…서울 이틀 연속 200명대  file new 더팩트 29 11:59:21
서울중앙지검 평검사 "총장 직무배제는 위법…취소해야"  file new 더팩트 8 11:55:20
추미애 "윤석열, 사찰문건 판사에 사과 없어 충격"  file new 더팩트 8 11:07:23
'사생활' 서현, 종영소감 "잊지 못할 추억"  file new 더팩트 13 10:48:45
김민희·송강호, '21세기 최고 배우'로 선정…연기 극찬  file new 더팩트 8 10:38:08
넷플릭스 '콜', 27일 공개…"전무후무 女 캐릭터 스릴러"  file new 더팩트 20 10:26:4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