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다케우치 유코, 충격적인 사망…남편 "평소와 다름없었다"(종합)
39 더팩트 2020.09.27 19:45:24
조회 118 댓글 2 신고
일본의 톱 배우 다케우치 유코가 27일 새벽 자택에서 죽은 채로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상황을 조사 중이다. /다케우치 유코 SNS
일본의 톱 배우 다케우치 유코가 27일 새벽 자택에서 죽은 채로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상황을 조사 중이다. /다케우치 유코 SNS

현지 경찰, 극단적 선택으로 보고 자세한 상황 조사 중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일본의 톱 배우 다케우치 유코(40)가 사망했다. 출산한 지 불과 8개월 만인 데다 전날까지 가족들과 즐겁게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27일 일본의 유력 매체 NHK는 "이날 새벽 2시경 도쿄 시부야의 아파트에서 다케우치 유코가 쓰러진 채 가족에게 발견됐다.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경시청은 현장의 모습 등에서 자살로 보고 자세한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후 현지 매체들은 "다케우치 유코가 사망 전날까지도 가족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며 "남편은 '어제도 평소와 다름없는 모습이었다. 짚이는 게 없다'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후속 보도했다.

소속사 스타더스트 프로모션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다케우치 유코의 사망을 공식화하며 "슬픈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유감이다", "자세한 사건 경위는 현재 확인 중이다"고 알렸고 "가족과 친척의 슬픔을 배려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광고 모델로 데뷔한 다케우치 유코는 1998년 일본 인기 공포 영화 '링'에 출연해 국내까지도 이름을 널리 알렸다. 2002년 드라마 '런치의 여왕'으로 스타덤에 올랐고 이후 영화 '환생'(2003년), '지금, 만나러 갑니다'(2005년)을 거치며 톱스타로 떠올랐다.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일본 아카데미상 우수 여우주연상을 3연패했고 2003년과 2008년 일본영화비평가대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대중과 평단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5월 개봉한 영화 '조금씩, 천천히 안녕'이 고인의 마지막 작품이다.

2005년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나카무라 시도와 결혼했지만 2008년에 이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 아들이 있다. 다케우치 유코는 지난해 2월 배우 나카바야시 다이키와 재혼해 지난 1월 아들을 출산했다.

일본 연예계는 지난 7월 인기 배우 미우라 하루마(30)가 유서를 남긴 채 사망한 것을 시작으로 8월 방송인 하마사키 마리아(23)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9월 들어서는 지난 14일 배우 아시나 세이(36), 21일 원로 배우 후지키 타카시(80)가 세상을 떠났다.

이들 모두 극단적인 선택으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미우라 하루마와 후지키 타카시는 유서를 남겼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TF이슈] 전광훈 코로나19 청구서 '눈덩이'…끝은 어디인가

· [TF초점] '2030'을 잡아라…등돌린 '靑心' 되찾기 나선 민주당

· [TF비즈토크] 국정감사에 펭수가 나온다고?…"국감이 장난이냐" 여론 뭇매

· [TF리뷰] "이 손맛, 중독된다" LG 윙, 완전 물건인데?

· [TF움짤뉴스] '국제수사' 4인, 슈트로 완성한 댄디룩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성폭행 다음날 다시 만난 피해자…"진술 신빙성 문제없다"  file new 더팩트 0 09:00:01
[오늘의 날씨] 서울 아침 6도 쌀쌀, 내륙 일부 '서리'  file new 더팩트 7 00:00:03
[TF초점] '차박'에 요트까지…여행 예능, 진화·식상 갈림길  file new 더팩트 16 00:00:02
[TF움짤뉴스] "과하지만 멋져!"…봉태규·박은석, 파격 비주얼  file new 더팩트 16 00:00:01
[TF이슈] 추미애 '라임 감찰'에 윤석열 "위법" 선긋기…재충돌 임박  file new 더팩트 12 00:00:01
[속보] 부천 무용학원서 초등생 11명 코로나19 집단감염  file new (1) 더팩트 81 20.10.24
정은경 "독감 예방 접종과 사망 인과관계 낮아"  file new (1) 더팩트 17 20.10.24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8만1210명 사상 최다  file new (1) 더팩트 17 20.10.24
WHO, '효능 논란' 램데시비르 사용 지침 3~4주 내 발표  file new (2) 더팩트 33 20.10.24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7명…3일 만에 두 자릿수  file new (1) 더팩트 23 20.10.24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7명, 국내66명 해외 11명  file new 더팩트 16 20.10.24
국가별 코로나19 확진자, 미국이 866만1651명 최다  file (1) 더팩트 28 20.10.24
'이달의 소녀' 이브와 여진, 카카오 채널 '뉴팡'서 파자마룩  file 더팩트 26 20.10.24
[고속도로교통상황] 나들이 차량 증가 혼잡…서울-부산 5시간 소요  file 더팩트 24 20.10.24
[TF현장] 미키 루크는 함정에 빠졌나…알 수 없는 '김봉현의 진실'  file 더팩트 37 20.10.24
[오늘의 날씨] 어제보다 더 추워…서울 아침 2도  file 더팩트 22 20.10.24
최철호, 사업실패→일용직 근황 공개…과거 사건부터 작품 조명  file 더팩트 88 20.10.24
[TF초점] 재미+감동+성적…안팎으로 탄탄한 '환불원정대'  file 더팩트 25 20.10.24
[TF업앤다운] 비아이·테스형·아이린…'다사다난' 연예계  file 더팩트 29 20.10.24
[속보] 질병청, "사망자-백신 연관성 확인 안 돼…접종 중단할 상황 아..  file 더팩트 15 20.10.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