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매너가 "바보"로 둔갑한 순간
39 더팩트 2020.09.18 00:00:04
조회 36 댓글 0 신고
파나틱스의 소속사가 노출을 강요해 누설에 올랐다. 누리꾼들은 \
파나틱스의 소속사가 노출을 강요해 누설에 올랐다. 누리꾼들은 "시대를 모르는 회사"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더팩트 DB

온라인서 논란되자 뒤늦게 사과

[더팩트 | 유지훈 기자] 걸그룹 파나틱스가 노출을 강요당해 논란이다. 소속사는 사과문으로 사건 수습에 나섰지만 여론은 여전히 들끓고 있다.

파나틱스는 지난 17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점령했다. 지난 7일 '도리 그림 추천'이라는 제목으로 꾸민 네이버 V라이브 녹화분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재조명받으면서다.

V라이브에서 파나틱스는 쇼파에 앉은 채 팬들과 소통했다. 한 관계자는 짧은 하의를 입은 멤버들에게 담요와 점퍼를 건넸다. 이에 다른 관계자가 "가리면 어떻게 하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바보냐"라고 언성을 높였다.

눈치를 보던 멤버들은 다리 위에 놓여있던 점퍼를 치웠다. 치마와 짧은 반바지를 입은 채 30분이 넘는 시간 동안 V라이브를 진행했다.

17일 소속사 에프이엔티는 공식 입장을 발표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그들은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 향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다"며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파나틱스가 라이브 도중 소속사 관계자의 눈치를 보며 점퍼를 치우는 장면은 V라이브를 통해 그대로 송출됐다. /V라이브 캡처
파나틱스가 라이브 도중 소속사 관계자의 눈치를 보며 점퍼를 치우는 장면은 V라이브를 통해 그대로 송출됐다. /V라이브 캡처

온라인을 통해 화제가 되지 않았다면 유야무야 넘어갔을 사건이다. 소속사는 논란이 수면 위로 떠 오르자 황급히 입장을 준비한 모양새다. 뒤늦게 입장을 밝힌 이유가 빠져 있는 반쪽짜리 사과문이다. 영상을 삭제해 2차 피해를 방지하고자 하는 움직임도 없다.

멤버들을 성적 상품으로 여기는 지 당연하다는 듯 노출을 강요한 것 역시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무대 위 과한 노출 의상도 논란이 되는 최근 가요계다. 파나틱스와 관련된 이번 논란은 그래서 더 씁쓸한 뒷맛을 남긴다.

누리꾼들은 "파나틱스 안쓰럽네. 자식처럼 아껴줘라 좀"(igod****), "뒤늦게 올린 사과치고는 빈약하네"(KING****), "시대를 모르는 회사인가 진짜… 지금이 어느 땐데"(에리****) 등과 같은 반응으로 소속사의 행태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파나틱스는 지난해 미니앨범 'THE SIX(더 식스)로 데뷔했다. 본래 도아 윤혜 지아이 채린 시카 도이로 구성됐으나 비아 나연을 영입하며 8인조로 개편했다. 최근 활동은 올해 5월 발매한 두 번째 미니앨범 'PLUS TWO(플러스 투)'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속보] 정경심 교수, 법정서 혼절…재판 비공개 전환

· [TF사진관] 눈길 끈 류호정 의원의 '노란 깔맞춤' 패션

· 수배 중인 윤지오 '인증샷'에 누리꾼들 "안민석이 책임져라"

· [TF초점] '라면 인천 초등생 참변' 외박한 엄마만의 잘못일까

· [TF현장] "다 나쁜 놈들이지 뭐"…김앤장 변호사의 무심결 한마디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TF현장] 승진 앞둔 판사에 걸려온 전화 "선고 연기도 방법"  file new 더팩트 8 00:00:05
이재용 파기환송심 연내 마무리…내달 21일 결심  file new 더팩트 8 00:00:03
업텐션 비토, 코로나 확진 후폭풍…가요계 '올스톱' 위기  file new 더팩트 9 00:01:02
검찰, 옵티머스 연루 해덕파워웨이 前대표 등 4명 기소  file new (1) 더팩트 11 20.11.30
김봉현, "여권 정치인에 돈 준 적 없다…검사에 맞춘 것"  file new (1) 더팩트 10 20.11.30
법원, '윤석열 직무배제 집행정지' 오늘 결정 안 한다  file new (1) 더팩트 21 20.11.30
법무부-윤석열, 재판부 사찰 의혹 문건 갑론을박'  file new (1) 더팩트 15 20.11.30
윤미향 측, 첫 재판서 혐의 부인…"검찰의 자가당착"  file new (2) 더팩트 17 20.11.30
법무부 측 "집행정지에 대한 집행정지 청구는 허용 안돼"  file new 더팩트 29 20.11.30
'파죽지세' 방탄소년단, 가온차트 주간 앨범차트 1위 등극  file new 더팩트 10 20.11.30
"팬 응원에 부담감 극복"…엔하이픈, 공든 팀의 첫발(종합)  file new 더팩트 14 20.11.30
한국입법학회 제16대 회장에 정철승 변호사  file new 더팩트 5 20.11.30
전관 변호사 수임 제한 최대 3년…'몰래변론' 처벌 강화  file new 더팩트 9 20.11.30
방탄소년단, 새 앨범도 美 빌보드200 1위…다섯 앨범째  file new 더팩트 12 20.11.30
윤석열 측 "검찰총장 직무정지, 회복 어려운 공익적 손해"  file new 더팩트 14 20.11.30
'尹 직무배제 정지' 심문 종료…"변론 치열했다"  file new 더팩트 12 20.11.30
엑소 카이, 멋진 아티스트 이전에 행복한 청년(종합)  file new 더팩트 12 20.11.30
업텐션 비토, 코로나19 확진…'인기가요'·'음악중심' 빨간불  file new 더팩트 12 20.11.30
'부캐 선발대회', 30일 최종회…'황금부캐상' 주인공은?  file new 더팩트 25 20.11.30
마동석X정경호 '압구정 리포트', 크랭크업…"사고 없이 마무리"  file new 더팩트 15 20.11.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