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송백경, KBS 라디오 진행자 발탁 나흘 만에 시청자 항의로 철회
39 더팩트 2020.08.10 17:57:17
조회 52 댓글 0 신고
가수 겸 성우 송백경이 KBS 라디오 진행자로 거론됐으나 숱한 논란으로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송백경 SNS
가수 겸 성우 송백경이 KBS 라디오 진행자로 거론됐으나 숱한 논란으로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송백경 SNS

세월호 유족 비하·음주운전 등 논란에 출연 고사

[더팩트|이진하 기자] 그룹 원타임 출신이자 성우 송백경이 KBS 라디오 진행자로 발탁됐으나 빗발치는 시청자들의 반발로 철회됐다. 송백경은 지난해 3월 KBS 성우극회 44기 공채 성우로 합격해 활동하고 있다.

앞서 지난 7일 KBS 라디오 관계자는 보도를 통해 9월 개편에 맞춰 성우 송백경이 해피 FM의 한 프로그램을 맡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보도가 나온 날 시청자권익센터 청원 게시판에 "세월호, 음주운전 논란 송백경 방송 진행 취소 및 선임 관계자 징계"란 글이 올라왔다.

청원은 10일 오후 5시 30분쯤 현재 9500여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KBS 시청자 청원 시스템은 한 달 동안 1000명 이상이 동의하면 해당 부서 책임자가 직접 답변을 시청자들에게 줘야 한다.

KBS 시청자권익센터 청원 게시판에는 송백경의 라디오 진행을 반대하는 항의 글이 7일 올라왔다. 해당 글은 나흘 만에 9500여 명이 동의했다. /KBS 시청자게시판 캡처
KBS 시청자권익센터 청원 게시판에는 송백경의 라디오 진행을 반대하는 항의 글이 7일 올라왔다. 해당 글은 나흘 만에 9500여 명이 동의했다. /KBS 시청자게시판 캡처

논란이 거세지자 송백경은 스스로 프로그램 진행을 고사한다고 밝혔다. KBS 관계자도 "최근 여론에 부담을 느낀 송백경이 성우 본연의 업무에 집중하고 싶다는 의견을 줬다"며 "라디오 제작진도 이를 반영해 송백경을 제외한 다른 후보 중에 진행자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015년 그는 페이스북에 "세월호 사고 때는 없는 법까지 만들어가며 억 소리 나게 보장해주면서 나라 지키다 북괴 지뢰 도발로 두 다리를 잃은 장변들은 자기 돈으로 치료를 하게 하네 이런 XX 같은 나라에서 살고 있다니"라고 글을 게재해 비난을 받았다.

당시 송백경은 자신에게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을 고소한 사실을 밝히며 그는 "알고 보니 전라도 사람이었다"고 말해 지역 비하 논란도 일으켰다. 이밖에도 송백경은 과거 2005년 11월 만취 상태로 차량을 몰다 택시와 버스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냈다.

송백경은 1998년 그룹 원타임으로 데뷔했고 2006년에는 그룹 무가당을 결성해 활동했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인기기사]

· 文대통령, 정무수석에 친문 핵심 최재성 등 참모 3명 교체

· '서울촌놈' 한효주, 이승기와 11년 만에 재회 '찐친케미'

· 노영민 비서실장 후임은 누구?…고심 깊어진 文대통령

· '검언유착 의혹' 법정으로…이동재 전 채널A 기자 26일 첫 재판

· [TF비즈토크] 실제로 보니 "와~"…갤럭시노트20 현장 효과 '톡톡'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TF확대경] '트바로티' 김호중, 활동 중단 후 더 뜨거운 열기 왜?  file new 더팩트 1 00:01:01
[TF현장] '국정원 간첩조작 사건' 왜 비공개 재판일까  file new 더팩트 0 00:00:02
[오늘의 날씨] 전국이 흐린 가운데 강원 영동 지역 강한 비  file new 더팩트 0 00:00:02
[TF현장] "정치적·짜깁기 기소"…검찰 성토장 된 민주당 '패트' 재..  file new 더팩트 0 00:00:02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132억 증여세 환급소송 또 패소  file new 더팩트 13 20.09.23
[TF히스토리] 나탈리아 보디아노바, 빈민가 출신→톱모델→루이비통..  file new 더팩트 9 20.09.23
강서구 어린이집서 코로나19 집단감염…8명 확진  file new (1) 더팩트 302 20.09.23
워너브러더스, 韓 영화 제작 사업 철수…'마녀2' 거취 불투명  file new 더팩트 21 20.09.23
서울 등교 재개 뒤 첫 확진자…신월중 3학년  file new 더팩트 23 20.09.23
'드럼 신동' 김태현, 국악과 재즈 융합한 언택트 콘서트 진행  file new 더팩트 6 20.09.23
김호중, 톱 아이돌급 화력…앨범 첫날 41만 장  file new 더팩트 18 20.09.23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론칭…"이영하·선우은숙 출연? 확인 중.  file new 더팩트 14 20.09.23
정은지 '가요광장' 지각에 박명수 "개편 전 정리" 독설로 '웃음'  file new 더팩트 53 20.09.23
원호, 日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 1위  file new 더팩트 8 20.09.23
YG, 8년 공들인 10배 규모 신사옥 완공 "이전 시작"  file new 더팩트 17 20.09.23
'트롯신2' 김연자, 임지안 등장에 오열…녹화 중단 사태까지  file new 더팩트 63 20.09.23
나훈아, 노개런티로 15년 만에 TV출연 "국민 위로 차원"  file new 더팩트 24 20.09.23
집단소송 전 분야 확대…손해 5배 징벌적 배상 입법화  file new 더팩트 3 20.09.23
'코로나 특수' 노려 중국산 체온계 불법수입…서울시에 적발  file new 더팩트 6 20.09.23
"이제 우물 밖 개구리"…고스트나인, 스케일 남다른 데뷔(종합)  file new 더팩트 5 20.09.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