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유리 오빠, 정준영·최종훈보다 높은 구형…"동생 미안"
39 더팩트 2019.11.14 09:58:03
조회 102 댓글 0 신고
가수 정준영(왼쪽)과 최종훈이 중형을 구형받았다. /더팩트DB
가수 정준영(왼쪽)과 최종훈이 중형을 구형받았다. /더팩트DB

유리 오빠 "씻을 수 없는 상처 줬다"

[더팩트|문수연 기자] 집단 성폭행,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30), 최종훈(30)과 그룹 소녀시대 유리의 친오빠 권모 씨(32)에게 중형이 구형됐다.

검찰은 지난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정 씨에게 징역 7년, 최 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권 씨와 버닝썬 MD(영업직원) 김모 씨에게는 징역 10년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검찰은 이들에게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10년간 아동 및 청소년 관련 시설 취업 제한 명령도 내려달라며 "피고인들의 죄질과 피해자들과 합의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정 씨는 최후 진술에서 "일부 혐의는 부인하지만 그래도 도덕적으로 카카오톡을 통해 수치심을 주고 기분 나쁘게 한 점은 정말 죄송하다. 억울함은 재판을 통해 조금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국하자마자 조사를 받고 구치소 생활을 하면서 한 번도 피해자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못 드렸다. 사과드리고 싶다. 그때 상대방을 배려하고 조금 더 생각했다면 이런 상처를 드리지 않았을 텐데 저의 어리석음이 너무 후회되고 깊이 반성한다. 앞으로 베풀고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최 씨는 "특수준강간이라는 죄명은 너무 무겁고 억울하다"며 "술을 좋아하는 건 사실이지만 강제로 여성에게 먹게 해 간음이나 추행한 적은 없다. 재판이 진행되면서 억울함을 밝히고 싶다"고 밝혔다.

권 씨는 "약혼자와 가족, 공인의 신분인 동생에게 죄를 나누게 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점 평생 마음에 각인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선고 공판은 오는 29일 오전 11시 열린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TF사진관] '검찰 출석'…나경원, 내리는 비 때문에 '심기불편(?)'

· 집단성폭행 혐의 정준영 징역 7년, 최종훈 5년 구형

· "수험표 버리지 마세요" 유통가 수능 할인 혜택 어디서?

· '차기 법무부 장관' 추미애 급부상 배경은?

· [TF댓글뉴스] 경리·정진운, 열애 인정…"둘이 좋다는데야 뭐"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오늘의 날씨] 전국 흐리고 곳곳에 비…낮에는 시원  file new 더팩트 5 00:37:51
[TF현장] '통진당 소송' 판사들의 회식에선 무슨 일이  file new 더팩트 2 00:00:04
'자가격리' 윤종신, 어머니 위중 소식에 연예계 지인들 걱정  file new 더팩트 11 00:00:04
핫펠트·백지연, 전우용 "박원순은 '남사친'" 발언에 뿔났다  file new 더팩트 19 00:00:04
[TF경정] 알고 넘어가면 좋은 틸트각  file new 더팩트 6 00:00:03
[TF경륜] 만약 경륜 휴장이 없었다면 정종진 시대?  file new 더팩트 2 00:00:03
[TF프리즘] 강자 없는 월화극, 홀로 예능 길 걷는 SBS 강세  file new 더팩트 17 20.07.13
이재명, 16일 운명 판가름…대법 선고기일 확정  file new 더팩트 19 20.07.13
박원순 전 비서 "신체접촉 등 4년간 성추행…사과받고 싶었다.  file new (1) 더팩트 103 20.07.13
경륜·경정,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무관중 시범경주 시행  file new (1) 더팩트 10 20.07.13
경륜·경정, 코로나19로 바뀐 스마트 입장 신청 시스템 모의 체험  file new 더팩트 11 20.07.13
한동훈 "검언유착 의혹은 '공작'…수사심의위 신청"  file new 더팩트 12 20.07.13
대학 女화장실 침입한 불법 촬영범…잡고보니 현직 해경  file new 더팩트 19 20.07.13
여자친구, '청량 마녀'가 건네는 유혹의 'Apple'(종합)  file new 더팩트 11 20.07.13
지난달 71만 명, 실업급여 1조1000억 원 타갔다…'역대 최대.  file new (1) 더팩트 10 20.07.13
여변 "박원순 고소인 2차 피해 중단돼야…장례도 부적절"  file new (1) 더팩트 48 20.07.13
[속보] '박원순 고발' 전 비서 "성추행 4년간…부서 이동 후에..  file new (1) 더팩트 37 20.07.13
검찰, 전 채널A 기자 수사심의위 신청 반려  file new 더팩트 9 20.07.13
CGV, 영화음악 거장 故 '엔니오 모리꼬네' 추모 기획전 개최  file new (1) 더팩트 7 20.07.13
니콜라 펠츠, 브루클린 베컴과 약혼 "난 운 좋은 여자"  file new (1) 더팩트 15 20.07.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