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임은정, "검사 범죄는 영장 기각, 자소서는 특수부 수사"
39 더팩트 2019.10.05 16:23:35
조회 34 댓글 0 신고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 /임은정 검사 페이스북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 /임은정 검사 페이스북

검사 최초 경찰청 국감 출석 후 소회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현직 검사로서 경찰청 국정감사에 처음 출석했던 임은정 검사가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를 다시 한번 강하게 비판했다.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사의 공소장 위조 사건과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수사를 견주며 이같이 밝혔다.

임 부장검사는 지난 4월 19일 공소장을 위조한 부산지검 윤아무개 검사를 징계하지 않았다며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 검찰 수뇌부 4명을 경찰에 고발했으나 검찰의 비협조적 태도로 수사 진척이 더디다.

임 부장검사는 "검찰은 검사의 공문서위조는 경징계 사안이고 형사입건 대상도 아니라고 경찰의 압수수색영장을 기각하면서도 특수부가 자소서 한줄 한줄을 압수수색으로 확인하고, 첨예하게 주장이 대립하는 사문서위조사건을 피의자 조사 없이 청문회날 전격 기소했다"며 "검찰이 수사로 정치와 장관 인사에 개입한 것이라는 결론이 논리의 비약이라 할 수 있나"라고 되물었다.

윤석열 총장을 놓고는 "검찰 간부들 중에는 강단과 기개가 그래도 있어 간부들 사이에서 빛나는 선배"라면서도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때, 국정원 간부들과 직원들을 기소유예와 입건유예를 하는 등 교과서적인 검사상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불의의 어둠을 걷어내는 용기가 부족했다"고 꼬집었다.

4일 경찰청 국감에서 나온 발언에 대해서는 "제 생각을 진솔하게 표현하는 것이 국회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하고 가감없이 말하다가, 동료들의 가슴에 생채기를 남겼다. 그래도, 제 생각과 다른 말을 할 수 없어서 솔직하게 말하고 왔다"며 "항명파동을 일으키고, 징계를 받아 곳곳을 전전하며 검찰의 가장 초라한 현실을 눈으로 보고 느낀 한 생존자의 증언이 국민들과 동료들에게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임 부장검사는 이날 국감장에서 "검사가 법과 원칙이 아닌 '상급자의 명령'을 실천하는 데에 질주했기 때문에 검찰공화국이 됐다"며 "제발 검찰 공화국의 폭주를 막아달라"고 말했다.

또 "검찰이 열심히 한 것도, 잘한 것도 많지만 지은 업보도 많다"며 "검찰이 없어져도 할 말이 없을 만큼 난장판"이라고 지적했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추적] '걷기, 팔굽혀펴기'...이학재 의원의 숨겨진 단식법(영상)

· 이수진 프로, 불륜 루머에 "경찰 수사 요청…선처 없다"

· [단독] 카라 출신 박규리, 동원건설 회장 장손과 '열애'

· [TF포토] '조국 수호' VS '조국 사퇴'...서초동 맞불 집회

· [BTS히스토리-지민③] 피와 땀, 눈물이 만든 '예고된' 결실(영상)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TF초점] 레드벨벳-아이린&슬기, 왜 특별한가  file 더팩트 16 20.07.03
[TF초점] '남' 정우성·'북' 유연석...'강철비2'의 두 정상  file 더팩트 21 20.07.03
[TF초점] '여행' 포맷 방송 재개에 엇갈리는 시청자 반응  file 더팩트 19 20.07.03
[TF현장] 동양대 '동상이몽'…"검찰 강압적" vs "분위기 좋았다"  file 더팩트 11 20.07.03
[오늘의 날씨] 전국 구름 끼고, 내륙 지역 중심 낮기온 30도  file 더팩트 9 20.07.03
최종범, 故구하라 폭행·협박 혐의로 2심서 법정구속되기까지  file 더팩트 29 20.07.03
'성희롱 논란' 김민아, 고심 끝 사과에도 여론은 '싸늘'  file 더팩트 46 20.07.03
"앞으로 신중히"…이효리&윤아, 경각심 부재의 아쉬움  file 더팩트 30 20.07.03
신천지 이만희, '2인자' 김남희와 23억 주식 분쟁 승소  file 더팩트 43 20.07.02
김수남 전 검찰총장, 법무법인 태평양 합류  file 더팩트 13 20.07.02
"딸 전화 좀..." 끝내 못 읽은 카카오톡 문자…최숙현 사건 '일파만파.  file 더팩트 85 20.07.02
검찰, 조국 5촌 조카 1심 불복해 항소…'정경심 공모' 쟁점  file 더팩트 7 20.07.02
대검 "내일 '검언유착' 수사자문단 소집 안 한다"  file 더팩트 14 20.07.02
[TF이슈] 추미애, 15년 만에 지휘권…윤석열 거취로 번지나  file 더팩트 16 20.07.02
김성택 신임 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조성총괄사업본부장 취임  file 더팩트 10 20.07.02
'마지막 희망' 국내 중증 확진자 두 명에 '렘데시비르' 투약  file 더팩트 25 20.07.02
빈지노, '9년 인연' 일리네어 떠나나…계약 만료설  file 더팩트 22 20.07.02
"결혼해줘" 30년간 대학선배 스토킹 한 '그놈' 징역 1년6월  file (1) 더팩트 42 20.07.02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한 추미애…진중권 "윤 총장 물러나면 안돼.  file 더팩트 20 20.07.02
'구하라 협박' 최종범 2심서 징역 1년…법정구속  file 더팩트 23 20.07.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