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첫 만남 강요" vs "법적 대응 예고"...양준혁 성추문 ing
39 더팩트 2019.09.20 00:03:01
조회 61 댓글 0 신고
양준혁이 성 추문에 휩싸이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더팩트 DB
양준혁이 성 추문에 휩싸이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더팩트 DB

양준혁 성추문, 진실은 어디에?

[더팩트|김희주 기자] 전 야구선수 양준혁이 성 스캔들에 휩싸여 파장이 일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한 누리꾼 A 씨가 지난 18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인스타그램에 올린 양준혁의 사생활 폭로 글로부터 시작됐다. A 씨는 양준혁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잠든 모습을 담은 사진 한 장과 함께 "양준혁.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 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며 "첫 만남에 성행위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A 씨는 "뭐를 잘못한 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라는 추가 글을 게재하고 계정 프로필 소개란에 "뭐를 잘못했는지 모르신다고요? 난 수치심에 얼마나 죽고 싶은데"라고 적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A 씨는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뒤 삭제했지만, 이를 캡처한 누리꾼들에 의해 해당 글은 온라인상에 퍼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양준혁은 지난 1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양준혁은 "현재 인터넷상으로 저의 잠자는 사진과 글이 게재되면서 여러 시민들로 하여금 굉장한 오해를 불러일으킬만한 내용으로 포장돼 퍼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저는 이번 유포 사항과 관련해 변호사를 통해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강병규가 양준혁의 성 추문을 저격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글을 올렸다. /강병규 트위터 캡처
강병규가 양준혁의 성 추문을 저격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글을 올렸다. /강병규 트위터 캡처

또 이날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강병규는 이날 양준혁의 성 추문을 저격하는 것으로 추측되는 글을 올려 이목이 쏠리기도 했다. 그는 "'양불신'...어쩜 이리 예상을 벗어나지를 않는지...'잘 좀 하지 그랬냐?' 네가 나에게 예전에 했던 말이야"라고 말해 잠시 포털사이트 실검에 이름을 올리는 등 주목받았다.

이번 일과 관련, 양준혁의 법률대리인인 청백 공동법률사무소 박성빈·전원진 변호사는 지난 1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폭로한) 여성분의 악의적인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뒷받침하는 정황 증거가 확보됐고 이는 추후 진행될 형사 절차에서 제출될 것"이라며 "그 증거에서 양준혁 씨에게 두려움을 느끼게끔 하기 위하여 양준혁 씨를 협박한 정황도 발견되었으며, 저희는 이 역시 문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렇게 A 씨와 양준혁의 주장이 엇갈리고 진위 여부는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양준혁이 출연 중인 프로그램 JTBC '뭉쳐야 찬다'는 변동 없이 지난 19일 전파를 탔다. 프로그램 제작진은 이날 <더팩트>에 "정확한 사실관계가 밝혀지기 전 프로그램 차원의 특별한 조치 계획은 없으며 추이를 조심스럽게 지켜볼 예정이다"라며 "녹화 일정에는 변동이 없다"고 전했다.

heejoo32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TF포토] 33년만에 밝혀진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 [TF확대경] 양준혁 성 추문 폭로글 '진실게임', 누구 말이 맞나

· [TF기획-훈민정음 상주본 미스터리③] '소장자' 배익기 "진상규명되면 세상에 나온다"

· [TF현장] '단체 삭발식' 격려 나온 나경원이 한 말은?

· [서재근의 Biz이코노미] LG전자와 버거킹, '비방'과 '도발'의 차이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서울시, 어린이집 휴원 연장…긴급 보육은 제공  file new 더팩트 7 20:50:09
윤미향 "딸 '김복동장학금' 수혜자 아냐…용돈 주신 것"  file new 더팩트 11 20:08:17
코로나19로 한 달 늦은 부처님오신날…"화합과 공생의 연등켜자"  file new 더팩트 4 17:51:11
이재명 "한명숙 재심 기회 줘야…동병상련 느껴"  file new 더팩트 12 17:47:04
경찰, '겸직논란' 황운하 조건부 의원면직  file new (1) 더팩트 17 12:16:50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9명…3일만에 50명 아래  file new (1) 더팩트 17 11:46:00
[TF확대경] 김혜영, '마이웨이' 특집서 '싱글벙글' 33년 추억의 눈..  file new 더팩트 32 06:00:02
'마라톤 조사' 이재용…17시간반 만에 새벽 귀가  file new 더팩트 19 02:48:25
'한명숙 재판' 증인 "검찰이 위증 교사했다"  file new 더팩트 17 00:00:06
[밈의 챌린지①] 시든 '깡'도 살리는 '콘텐츠계 화타'  file new 더팩트 22 00:00:04
국무조정실 사무관된 이규빈, '하트시그널'에서 0표 남?  file new 더팩트 14 00:00:04
"변수미가 성매매 알선" vs "한미모가 쓴 소설"  file new 더팩트 70 00:00:04
[오늘의 날씨] 서울 한낮 28도↑, 한여름 무더위  file new 더팩트 16 00:00:03
[TF초점] '경주 스쿨존 사고' 민식이법이냐 특수상해냐(영상)  file new 더팩트 23 00:00:02
[내가 본 '한소희'] 잘 구워진 벽돌처럼 단단한 배우  file new 더팩트 23 00:00:02
[TF업앤다운] '저력'의 로이킴, '구설'의 기리보이  file new 더팩트 9 00:00:02
윤하가 선택한 목소리…선진, '눈에 새길래'로 데뷔  file 더팩트 13 20.05.29
'쿠팡 발' 코로나19 확산…교정시설 접견 제한  file 더팩트 5 20.05.29
윤중천 2심도 징역5년6월…성범죄는 '면소'  file (1) 더팩트 17 20.05.29
울산시장 선거 의혹 재판 '별건수사' 논란으로 시끌  file (1) 더팩트 12 20.05.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