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화성연쇄살인사건, 실화와 작품①] '살인의 추억'을 돌아보다
39 더팩트 2019.09.19 19:00:01
조회 20 댓글 0 신고
영화 '살인의 추억'은 2003년 개봉한 작품으로, 당시 500만 이상 관객을 동원했다. /영화 '살인의 추억' 포스터
영화 '살인의 추억'은 2003년 개봉한 작품으로, 당시 500만 이상 관객을 동원했다. /영화 '살인의 추억' 포스터

2003년 큰 파장 일으킨 작품

[더팩트|박슬기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 진범이 잡히자 이를 소재로 한 영화 '살인의 추억'(감독 봉준호)도 덩달아 관심을 받고 있다. '살인의 추억'은 어떤 작품일까.

2003년 개봉한 이 작품은 봉준호 감독의 두 번째 장편영화다. 연극 '날 보러 와요'가 원작이다. 당시 525만 5376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 영화는 2003년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특히 봉 감독의 탁월한 연출력과 배우들의 열연이 인정받아 한국 영화사에서는 없어선 안 될 작품으로 꼽힌다.

'살인의 추억'은 1986년부터 1991년까지 발생한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한다. 서로 다른 스타일의 형사 박두만(송강호 분)과 서태윤(김상경 분)이 공조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분투하는 내용이다. 봉 감독은 단순 사건 전개가 아니라 당시 시대상을 잘 녹여냈다. 경찰의 폭력수사, 올림픽, 반정부 시위, 여성을 성적 대상화 한 장면 등을 넣어 80년대 사회를 잘 보여줘 호평을 받았다.

영화 '살인의 추억'은 봉준호 감독의 두 번째 장편영화다. /영화 '살인의 추억' 스틸
영화 '살인의 추억'은 봉준호 감독의 두 번째 장편영화다. /영화 '살인의 추억' 스틸

작품성으로 인정받은 '살인의 추억'은 대중성도 겸비했다. "향숙이 예쁘다"(박노식) "밥은 먹고 다니냐?"(송강호) "여기가 강간의 왕국이야?"(송강호) 등 명대사와 유행어로 당시 큰 인기를 끌었다.

봉 감독은 '살인의 추억'을 통해 범인에 대한 갈증을 뿜어낸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송강호가 화면을 뚫어져라 응시하는데, 이는 영화를 보러 온 범인과 그를 잡지 못한 형사가 마주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넣었다. 그는 '살인의 추억'을 내놓으면서 "범인은 꼭 이 영화를 보러 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제목도 '살인의 추억'이라고 지었다. 범인이 과거 자신의 범행을 추억하라는 뜻에서다. 하지만 예상은 빗나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범인이 1994년 1월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하고, 1995년부터 교도소에 수감돼 있다"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왼쪽) 연출, 송강호가 주인공을 맡은 영화 '기생충'이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이선화 기자
봉준호 감독(왼쪽) 연출, 송강호가 주인공을 맡은 영화 '기생충'이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이선화 기자

봉 감독은 '살인의 추억'으로 대종상, 대한민국 영화대상 감독상, 영화평론가협회상, 춘사영화예술제에서 상을 받았다. 송강호 역시 대종상, 춘사영화예술제, 대한민국 영화대상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살인의 추억'으로 인정 받은 두 사람은 이를 계기로 본격적인 '영화 파트너'가 된다. 송강호는 봉 감독의 페르소나가 돼 '괴물' '설국열차' '옥자' '기생충'까지 함께 했다. '살인의 추억' 캐스팅 뒷이야기를 밝히자면 사실 송강호가 이 영화에 출연하게 된 데는 봉 감독과 남다른 사연이 있어서다. 신인시절, 송강호는 봉 감독이 조연출을 맡고 있던 영화 '모텔 선인장'의 오디션을 봤다가 탈락했다. 이 때 그의 연기를 인상깊게 본 봉 감독이 추후 한 행사장에서 송강호에게 작품을 제안하며 만남이 성사됐다.

이처럼 '살인의 추억'은 영화사적으로도 많은 의미를 남겼지만, 전 국민이 화성연쇄살인사건에 대해 다시 한 번 되돌아보게 만드는 계기가 됐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관련기사

[화성연쇄살인사건, 실화와 작품②] '살인의 추억' 봉준호 감독의 집착

[화성연쇄살인사건, 실화와 작품③] '시그널' '터널', 과거와 현재로 해결하다



[인기기사]

· [TF이슈] 화성부터 '그놈 목소리'까지…한국 3대 미제사건

· "첫 만남 강요" vs "법적 대응 예고"...양준혁 성추문 ing

· [훈민정음 상주본 미스터리④] 문화재청·실소유주 '치킨게임'…중재가 답

· [TF확대경] 조국 논란 '시선강탈' 나경원… 왜?

· [TF초점] 돈·시간·공 들인 '배가본드', 판은 깔렸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오늘의 날씨] 아침 최저기온 6도…낮에도 찬바람 '쌀쌀'  file new 더팩트 3 00:00:02
설리 사망 소식에 추모 물결…애도·행사 취소(종합)  file new 더팩트 37 19.10.14
SM "설리, 우리 곁 떠나…비통할 따름"  file new 더팩트 37 19.10.14
'82년생 김지영'이 아닌 우리의 이야기(종합)  file new (1) 더팩트 12 19.10.14
설리, 밝고 당당했던 마지막…안타까운 사망 소식  file new 더팩트 45 19.10.14
"사진이 '더' 팩트다!" 더팩트, 제 3회 사진 공모전 개최  file new 더팩트 14 19.10.14
설리 자택서 숨진 채 발견…경찰 현장 감식 중  file new 더팩트 36 19.10.14
<속보> 설리 사망, 동료가 발견해 신고  file new 더팩트 54 19.10.14
김원효 부친상, 특발성 폐섬유화증 악화로 별세  file new 더팩트 41 19.10.14
[TF현장] 13년 구형 윤중천 "잘못 살아 죄송하다"  file new 더팩트 12 19.10.14
[조국 사퇴] 조국, 마지막 퇴근길 "검찰개혁 국민이 마무리 해 달라.  file new 더팩트 15 19.10.14
B.A.P 출신 영재, 22일 컴백..소속사 이적 후 첫 앨범  file new 더팩트 5 19.10.14
경륜경정, 하남시 중학생 대상 방송 재능기부 행사 개최  file new 더팩트 2 19.10.14
경륜경정, '대학생 건전 지킴이' 발대식 진행  file new 더팩트 3 19.10.14
하리수 "10년간 먹고살 돈 있어…행사+클럽+사업"  file new 더팩트 59 19.10.14
<속보> 조국 취임 36일만 사직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  file new 더팩트 11 19.10.14
슈퍼엠, '빌보드 200' 1위…"뿌듯한 결과 행복"  file new (1) 더팩트 8 19.10.14
이혜원 "악성 댓글, 난 뭘 그리 죄 지었나"  file new 더팩트 39 19.10.14
연서시장, 스마트 상점화 및 클린존 시스템 활용 전통시장 활..  file new (1) 더팩트 9 19.10.14
'냉부해' 간미연 "예비 신랑 황바울 덕분에 많이 웃게 돼"  file new 더팩트 28 19.10.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