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검찰, 조국 후보자 사건 하루 만에 수사 착수
39 더팩트 2019.08.20 15:11:34
조회 45 댓글 0 신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가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인 6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이언주 의원 소속 시민단체 고발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건을 고발 하루 만에 사건을 배당해 수사에 들어갔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이 공직자의 업무상 비밀이용 금지,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1부(부장검사 강종헌)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대표를 맡은 이 단체는 2017년 한 사모펀드가 조 후보자 가족로부터 10억여원을 투자받은 후 관급공사를 수주하는 중소기업에 7억원 이상을 투자해 이 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1년 만에 크게 증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2006년 조 후보자가 웅동학원 이사로서 무변론 패소로 동생이 운영하던 회사에 50여억원의 이득을 취하게 한 점도 고발장에 포함됐다. 이밖에 2017년 조 후보자 부인 명의 아파트를 동생 전처에게 위장매매한 의혹 등도 제기했다.

.이 단체는 "검찰이 고발장 접수 2주 이내 기초수사를 종결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TF이슈] 우리공화당 대표인데...한국당 간판 안 뗀 홍문종(영상)

· [TF댓글뉴스] 구혜선 vs 안재현·문보미..."왜 대표한테 아내 욕을"

· "씹어먹고 싶어"...에버글로우, 확실히 강해졌다(영상)

· 홍선영, 20kg 감량→병원 신세…링거 맞으며 폭풍 다이어트

· [TF포토] 김연아, '겨울 여왕에겐 너무 더운 여름'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오늘의 날씨] 중부지방에 '강한 비', 제주도는 '폭염'  file new 더팩트 3 00:00:03
불륜에 폭행?…박상철, 현 아내와 이틀째 폭로전  file new 더팩트 19 00:00:02
"前 여친 폭행? 모두 거짓"…떳떳한 김호중, 형사고소로 정면돌파  file new 더팩트 19 00:00:02
KBS '황정민의 뮤직쇼' 생방송 중 괴한 대형 유리창 파손  file new (1) 더팩트 39 20.08.05
'최숙현 비극' 더 없도록…학생선수 폭력피해 익명신고  file new 더팩트 20 20.08.05
검찰 국가소송권한 50년 만에 법무부로 일원화  file new 더팩트 4 20.08.05
김호중, 前 여자친구 아버지 내일(6일) 명예훼손 고소  file new 더팩트 77 20.08.05
심희섭 측 "악성 루머 심각…법적 대응할 것"  file new 더팩트 37 20.08.05
영화수입배급사, 국내 OTT에 콘텐츠 공급 중단…"저작권료 배분 불..  file new 더팩트 13 20.08.05
카카오M, '나의 아저씨' 제작사 인수…경쟁력 강화  file new 더팩트 11 20.08.05
'쿨까당', 끝나지 않은 전쟁 '코로나19'…해법은? (영상)  file new 더팩트 8 20.08.05
1호선 광운대~청량리, 6시간 만에 운행 재개  file new 더팩트 5 20.08.05
JTBC '경우의 수', 9월 첫 방…옹성우X신예은 청춘물  file new 더팩트 14 20.08.05
인권위, '박원순 성추행' 조사 본격화…9명 조사단 꾸려  file new 더팩트 10 20.08.05
시네마틱 'SF8' 최시원X유이, 썸남썸녀 공감 로맨스 '증강콩깍지'  file new 더팩트 9 20.08.05
검찰, 한동훈·채널A 기자 공모 못 밝혀…"추가수사해 규명"  file new 더팩트 9 20.08.05
서울 신혼부부 1만쌍에 전세보증금 이자지원…최대 3%  file new 더팩트 7 20.08.05
코로나에 지친 시민 '토닥토닥'…서울시 마음방역 프로젝트  file new 더팩트 12 20.08.05
한동훈 "이성윤, KBS 오보 설명하라…정진웅 수사 배제해야"  file new 더팩트 21 20.08.05
"말을 안 들어서"…10살 아들 흉기 위협한 친모 구속영장 신청  file new 더팩트 17 20.08.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