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도서/공연/영화 즐겨찾기
[ 레지던트 이블5: 최후의 심판 ], 시뮬레이션 액션게임 한판 하고온듯해.
14  MV제이와이 2020.01.24 05:13:03
조회 67 댓글 0 신고

 

1편의 폐쇄공간에서의 공포, 

2편의 도시에서의 액션활극,

3편 사막에서의 로드무비, 

4편 감옥탈출의 과정. 

 

이렇게 매편마다 조금씩 공간과 컨셉을 달리하며 

열심히 생존해온 시리즈 <레지던트 이블>. 


위에서도 말했지만, 매편 배경과 컨셉을 달리하며 이끌어왔지만, 
이 시리즈는 참 이야기전개의 진척도 없이, 
액션만 증가하는 느낌이다. 

여기서도 이야기의 진행은 거의 하지를 않는다. 

 

이전 편의 특징만 따다따다 모은 듯 펼쳐지는 전개들.
반복과 답습, 정체.

바로 전편의 마지막, 탈출과 사람들을 구하고난 마지막 배 위에서의 장면에서 
그대로 이어지는 5편은, 이 시리즈가 지금까지 그랬듯이, 
앨리스를 제외한 바로 전편에서 활약했던 이들은 싸그리 지워버렸다.

이번 편처럼 나중에 다시 쓰려는지, 크리스와 클레어는 나오지않는다. 
대신, 흑인 루더가 계속 나온다. 

95분짜리 이 영화는 원작에도 나왔던,
'레온'이라는 캐릭터와 '에이다 웡'이라는 여자캐릭터를 신 캐릭터를 추가한 것 외엔 
도통 새로움이 보이지않는다. 

 어차피 이 영화에 '극한의 이야기적인 재미'를 꼭 바란건 아니지만, 
이야기의 큰 진척없이 액션만, 
그것도 대부분 총질액션으로만 이어가는 이번 편은, 
솔직히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 중에서도 좋은 편은 아닌 것 같다.

 

5편은, 시작부터 앨리스가 '지난 10년동안의 이야기를 알아서 총정리해줬듯이', 
작품 자체가 이전의 작품들의 특징만 따다따다 한데 모아놓은 '종합선물세트'같다.

하지만, 당연히 그건 그렇게 매력적이지않다. 
마치 이것저것 좋은 것만 한데 모아놓은다고 해서 멋진 영화가 되지않는 것처럼 말이다. 

앨리스는 매번 잡히고 탈출하고 다시금 자각하고, 
능력을 얻었다 뺏겼다한다. 

계속 진화해서 갈 곳이 없었는지, 능력을 빼앗아버리고 다시금 0로부터 시작하게하더니, 
계속 어떻게 능력치가 변할지 짐작하기 힘들다. 

대신, 이번에는 '모성'이란 부분을 조금 강조했는데, 
그것마저도 총질액션에 파묻혀 쉽게 전달되지않는다.

 

이전에 죽었던 그녀의 동료들은 
엄브렐라사의 농간에 의해 대부분의 캐릭터들이 1인2역을 했을만큼 부활했지만, 
그렇게 유용하게 써먹지도 못하고, 
부활한 캐릭터들마저도 매력적이지 못하다. 

'레온'과 '에이다 웡' 역시 마찬가지다. 
레온은 영화내내 닮은 외모를 빼곤 그렇게 눈에 띄지도 않고,
리빙빙이 맡은 '에이다 웡' 뭔가 영어대사를 정확하게 읊조리기에 바쁜지 
예쁜외모와 코스튬 옷을 빼곤 
시종일관 경직되어 있는 캐릭터로 보인다.

미셸 로드리게즈를 부활시켜놓고 그렇게밖에 못 활용하다니;
새로 나오는 신 캐릭터나 다시 부활해서 등장한 캐릭터나
모두 매력없긴 매한가지.

극 중에서도 '시뮬레이션 테스트'라는 말처럼 
이 영화 자체도  '한편의 시뮬레이션 무비'같다. 

 유난히 '건 GUN 액션'만으로 채워져있는듯 하고, 화끈하거나 짜릿한 느낌이 조금,
하지만 긴장감은 덜해진 <레지던트 이블 5>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라이프 카테고리 이용규칙 (2015.11.26 수정)
<판타지 아일랜드>  file new 색시주뇨비 1 06:55:15
같은듯 다른듯? 다른듯 같은듯? 반복과 변주의 묘미, [다른 나라에서..  file new MV제이와이 2 03:32:27
[기기괴괴 성형수] 후기 – 레전드 웹툰의 명성에 걸맞은 영화였다.  file new 의견 5 20.09.27
[피나 바우쉬의 댄싱 드림즈], 춤추고 싶어진다.  file MV제이와이 14 20.09.27
[오! 문희] 후기 – 명절시기 가족끼리 즐기기 무난한 영화  file 의견 7 20.09.27
꽈배기처럼 엮인, 그들의 예상치못한 전개, 이 영화의 매력?? [오케이..  file MV제이와이 26 20.09.26
최고의 자아와 최고의 미래를 만나다  file enterskorea 9 20.09.24
<디바>  file 색시주뇨비 12 20.09.24
주홍글씨라는 낙인이 찍힌 한 소년, [보이 A].  file MV제이와이 35 20.09.24
화씨 11/9 - 트럼프의 시대 Fahrenheit 11/9  file 후니캣 12 20.09.23
대한민국 상가 투자지도 - 1일 매출로 보는  file 핑크팬더 10 20.09.23
아스트랄해. 주문을 외울날, 키스 왕, 폭설 후 그리고 [옥희의 영화].  file MV제이와이 38 20.09.23
[지진새] - 공허한 분위기가 숨통을 조여오는 범죄 스릴러  file 쭈니 42 20.09.22
가르쳐줄 수 없는 여행  file enterskorea 12 20.09.22
[뉴 뮤턴트] 후기 – 애매하고도 방향성 없는 영화에 할 말을 잃다.  file 의견 14 20.09.22
순간에서 영원으로 / 워 러버 The War Lover  file 후니캣 6 20.09.22
탈주 특급 Von Ryan's Express  file 후니캣 7 20.09.22
소수의견 - 박권일 잡감  file 후니캣 19 20.09.22
서울, 권력 도시 - 일본 식민 지배와 공공 공간의 생활 정치  file 후니캣 7 20.09.22
일본 소부장의 비밀 - 작지만 큰 기술  file 핑크팬더 10 20.09.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