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도서/공연/영화 즐겨찾기
메종일각 めぞん一刻 Maison Ikkoku
12  후니캣 2020.01.22 15:19:00
조회 24 댓글 0 신고

 

 

 

 

 

참고 : https://namu.wiki/w/%EB%A9%94%EC%A2%85%EC%9D%BC%EA%B0%81

 

 

 

““재수생 고다이 유사쿠가 사는 하숙집 일각관에 젊은 미망인 관리인 오토나시 쿄코가 새로 부임하면서 시작되는데, 둘 다 서로 호감을 느끼면서도 고다이는 우유부단하고, 쿄코는 새침떼기라 서로 진척이 안 된다는 이야기.”

 

 

 

 

 

란마 1/2’이나 이누야사혹은 시끌별 녀석들(우르세이 야츠라)’ 등으로 널리 알려진 타카하시 루미코의 첫 (프로 등단) 작품인 메종일각은 총 15권으로 완결됐고 국내에서는 도레미 하우스로 정식 발행되었었다. 정식이지만 여러 문제점(번역과 그림 번짐 및 기타 등등) 때문에 메종일각으로 재발행(2019)이 된 우여곡절이 있는 만화-코믹스다.

 

팬들에게 타카하시 루미코 최고의 작품이라고 평가에 쉽게 수긍할 수 있을 것이고 일본 만화계 러브 코미디 장르의 전설적인 작품이자 조상이라는 말도 당연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둘의 사랑이 맺어지는 마지막 진행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는 사람들의 말에 허풍도 적당해야지! 라고 생각했으나... 충분히 그랬겠네... 라는 생각으로 바뀌었다. 미안하다. 그땐 몰랐다.

 

러브 코미디 장르는 기껏해야 오렌지 로드정도만 봤을 뿐이라(이걸 보기 전에는 그게 최고라 생각했다. 이젠 메종일각이 당연히 으뜸이다) 뭐라 말할 자격 없지만 이보다 잘 짜인 구성에 단순히 밀고 당기기가 아닌 서로의 상황이 계속해서 진전되는 과정을 담은 내용이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될 정도로 훌륭한 완성도였다.

 

등장인물들의 만화적으로 과장된 기행에도 불구하고 적절한 일상 묘사로 현실감을 잃지 않고 있으며 대부분의 등장인물은 모두 평범한 중하류층 서민이고, 초능력이나 기타 특별한 능력을 지닌 등장인물도 없으며 주인공의 구애 대상이 되는 여주인공조차 완벽한 여성이 아닌 연상의 미망인이라는 점도 그 당시나 지금으로서나 특이한 구석 많아 계속해서 흥미를 끌게 만든다.

 

고다이와 쿄코의 미묘한 로맨스 속에서 벌어지는 엇갈림과 오해, 가까워졌다가 멀어졌다가 하는 줄다리기식 밀고 당기기가 스토리의 뼈대우유부단하고 별 볼 일 없는 남자가 아름다운 여자 주인공에게 반하고 우여곡절 끝에 사랑을 얻어낸다는 흔한 설정을, 섬세한 심리묘사와 감정표현, 개성 있는 조연들, 자연스럽고 감동적으로 요리한 걸작. 조연일지라도 버려지는 캐릭터가 없고 모든 등장인물 각각의 개성과 매력이 살아있기 때문에 아직도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단순한 러브 코미디가 아닌 행복해질 자격도 없다는 생각에 웃음을 잃어버린여성이 다시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고 있고 무관심한 예의상 호의 입장상의 불편함 점점 신경 쓰이다가 어느새 푹 빠졌으나 재혼에 대한 현실적인 고민으로 바뀌는 쿄코의 심정이나, 그냥 저 여자 이쁘다 하는 철없는 연심 점점 진중하게 사랑하기 시작 사랑의 결실에 필요한 가장의 책임감과 능력에 대한 좌절 노력 극복의 과정을 하나씩 밟으면서 새로운 삶을 향하고 있고 그동안의 우유부단함을 떨치는 모습을 보이며 둘의 사랑이 결실을 맺는 과정이 (작위적이라고 말할지라도) 너무 인상적이라 이보다 더 완결성 있는 러브 코미디는 없다는 단언이 틀린 말은 아닐 것 같다.

 

그런 점과 함께 조금은 색다른 점을 꼽으라면 이 만화-코믹스에서 주인공과 그 주변 인물들의 처지는 무척 곤궁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걸로 인해 좌절하기 보다는 낙관적인 모습을 잃지 않고 있다는 점도 말해야 할 것 같다. 남 주인공 고다이는 재수생과 취업준비생인 처지고 그와 이웃인 사람들은 특별한 직업 없(어 보이)거나 술집에서 일하는 상태고 남편이 실직인(혹은 본인은 알콜 중독자거나) 상황이다. 고다이의 아르바이트 생활 또한 보육원이거나 캬바레(로 돌려서 말하지만 좀 더 쎈)를 전전한다. 하지만 반대로 고다이의 경쟁자거나 혹은 그가 속한 세계(하숙집에서 생활하지 않는)에서 벗어난 이들은 대부분 풍족한 혹은 평범한 삶인 이들로 대비되고 있어 어쩌다 이런 대비를 만든 것인지 궁금함을 느끼게 된다. 무의식 속에서 일본의 1980년대 경제성장에서 버림받은 이들을 주목하고 싶었던 것인가? 그런 식으로 본다면 메종일각을 좀 더 독특한 방식으로 바라볼 여지도 있을 것 같다.

 

15권이 지루하게 느껴질 순 있겠지만 마지막 1415권에서의 흐름을 생각한다면 그 앞선 온갖 사연들이 모두 이걸 위해서 있었던 것이라는 생각에 참 잘 만들었다고 말하게 된다. 너무 뒤늦었지만 결국 봤다.

 

 

 

 

참고 : ‘오렌지 로드의 아유카와 마도카와 메종일각의 오토나시 쿄코는 누구나 반하게 만드는 매력을 갖고 있으나... 당연히 현실에서 그런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래도 꿈꾸겠지만.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라이프 카테고리 이용규칙 (2015.11.26 수정)
[일드/미스테리/수사] 살인분석반- 나비의 역학(스포결말있음)  file new 에뜨와르 1 20.02.25
[시/에세이/전소민] 술 먹고 전화해도 되는데  file new 에뜨와르 5 20.02.25
[일드/기대리뷰/메디컬드라마] 얼라이브 암 전문의의 카르테 (스포있..  file new 에뜨와르 10 20.02.25
[소설/장편소설] 클락 댄스  file new 에뜨와르 2 20.02.25
[소설/브라운앤프렌즈] 샐리의 비밀스러운 밤  file new 에뜨와르 2 20.02.25
[소설/추리소설] 아홉명의완벽한타인들  file new 에뜨와르 3 20.02.25
<턱시도> - 나도 이 정장 사주세요!  file new 색시주뇨비 10 20.02.25
인생지침 제8계명 : 그래도 쌓아올려라  file new enterskorea 10 20.02.25
어떤, 작가 - 에세이  file new 핑크팬더 6 20.02.25
[페인 앤 글로리], 인생, 영화, 고통 그리고 안토니오 반데라스.  file MV제이와이 10 20.02.25
[포스 카인드], 외계인, 거짓영상인 줄 알면서도 흥미롭게 보게되는 재..  file MV제이와이 14 20.02.24
[1917] - 명분 없는 전쟁의 큰 그림보다는 두 병사의 임무라는 작은 그..  file 쭈니 12 20.02.24
검사 내전 - 진영지청  file 핑크팬더 13 20.02.24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 승자는 누구  file 핑크팬더 10 20.02.24
이제는 똘똘한 아파트 한 채가 답이다 - 요구 수익률  file 핑크팬더 11 20.02.24
<윤희에게> - 우표 없는 편지 처럼  file 색시주뇨비 10 20.02.23
[ 컨테이젼 ], 아무것도 만지지 마라! 무서운 요즘 사태와 더불어..  file MV제이와이 34 20.02.22
[ 평행이론 ], 신비한TV 서프라이즈를 보는듯한 내용의 영화.  file MV제이와이 31 20.02.22
[정직한 후보] - 참으로 시의적절한 정치 코미디. 지금 우리는 '정직한..  file 쭈니 34 20.02.21
골목길이 끝나는 곳 Where the Sidewalk Ends  file 후니캣 15 20.02.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