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도서/공연/영화 즐겨찾기
[ 터미네이터2 3D ], 28년이 지나도 훌륭한 작품이다!
14  MV제이와이 2019.10.30 05:34:39
조회 186 댓글 0 신고
<터미네이터2 3D>가 재개봉했죠.

시간이 흘러도 명작은 명작이더군요.
137분이 훌쩍 흘러갔네요.

 

28년전의 작품이니 아실만큼 아시겠지만,
28년이 흐른 지금봐도 충분히 재밌고 
잘 만들었다는 생각이 다시한번 들게한 작품.

<터미네이터 1>에선 
악역이었던 아놀드슈왈제네거의 터미네이터가
2편에서 아군으로나와 

정신병원에 갇혀있던 사라가
그를 보자마자 소스라치게 놀라는 장면 등의
역전된 상황은 
팬들에게는 꽤 재미나게 다가올 장면이었습니다. 

 

<터미네이터 2>에선 
역시 인상적이었던 캐릭터가 
바로 T-1000 (로버트 패트릭)이었죠.

소름끼치게 느껴졌던 그 차가움과 
뜀박질마저도 오싹했던 캐릭터.

액체 금속형 로봇으로 진화되어 온 
T-1000의 존재감도 대단하고
그 당시에도 놀라웠던 '기술력'에 대해서는
지금 봐도 잘 만든 느낌이더군요. 

 T-1000의 변화무쌍한 모습도 볼때마다 공포스럽게 느껴지고
그걸 잘 연기한 배우 <로버트 패트릭>도
정말 잘 캐스팅한듯하고요.

 

2편에선 특히
에드워드 펄롱이 맡았었던

<존 코너>와 <터미네이터> 사이에
오고가던 우정 그 이상의 유대감과 관계성은 
인간과 기계 사이를 뛰어넘은듯한 교감 등으로

1편과는 또다른 감성을 전해주면서 
좀 더 감동적이었죠.

28년이 지난 지금 보아도 
매력적인 이야기와 재미, 기술력 등
당시에도 혁신적이었지만 제임스 카메론이 
<터미네이터 2>라는 작품을 정말 인상적으로 남긴듯합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라는 새로운 작품이 
 개봉하던데, 사라 코너를 맡았던 
'린다 해밀턴'도 정식으로 이 작품에 
등장하고, 제임스 카메론도 관여하는 등

아마 여러모로 해서 그 전에 <터미네이터 2>도
 재개봉하는 느낌도 듭니다. 

이번엔 3D관람으로 초반부의 
오프닝이나 기계들의 장면, 
T-1000의 변신장면등에서
효과가 좀 느껴진듯했습니다.

4K 리마스터링이라고 하던데 91년작이지만 
극장에서 봐도 무리없는화질로 나온것 같고요.
극장에서 한번 봐두면 좋을 명작이었습니다.

<터미네이터 2 : 심판의 날, 
Terminator 2: Judgment Day, 1991>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절대수익 투자법칙 - 올웨더 투자  file 핑크팬더 50 20.07.21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 후기 – 청량한 바닷가를 배경으로 무거워..  file 의견 39 20.07.21
‘프리지어’ 새로운 시작, 당신을 응원합니다.  file enterskorea 35 20.07.21
<언더 워터>  file 색시주뇨비 49 20.07.21
<호스텔>  file 색시주뇨비 26 20.07.21
그때 그들 Loro  file 후니캣 51 20.07.21
신시내티의 도박사 The Cincinnati Kid  file 후니캣 30 20.07.21
마리아 칼라스 - 세기의 디바 Maria by Callas - In Her Own Words  file 후니캣 12 20.07.21
소프라노스 시즌 1 The Sopranos Season 1  file 후니캣 36 20.07.21
내 친구 기리시마 동아리 그만둔대  file 후니캣 58 20.07.21
드래곤 퀘스트 타이의 대모험 DRAGON QUEST ダイの大冒険 Dragon Ques..  file 후니캣 10 20.07.21
스웨터 Sweater  file 후니캣 10 20.07.21
건어물녀와 아야세 하루카의 매력이 빛나는. [호타루의 빛] 극장판.  file MV제이와이 83 20.07.21
마초에서 순정마초로 변해가는 '아쿠아맨'의 코난. [코난: 암흑의 시대..  file MV제이와이 47 20.07.20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 정상에서 추락한 스타를 소재로 한 영화...  file 쭈니 127 20.07.20
한 여름 바닷가에서 벌어지는 쌔끈한 언니들의 화끈한 연애담... [데스..  file 쭈니 112 20.07.20
[자녀교육/부모교육] 까칠한 내 아이, 마음 제대로 이해하기  file 에뜨와르 28 20.07.20
[육아/부모교육] 오늘도 화내고 말았습니다.  file 에뜨와르 17 20.07.20
[소설/일본소설] 봄의 여행자  file 에뜨와르 12 20.07.20
스마트폰중독에 대하여 생각해보는 <청소년 스마트폰 디톡스>  file 에뜨와르 46 20.07.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