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도서/공연/영화 즐겨찾기
대사건 大事件 Breaking News
12  후니캣 2019.07.12 14:13:28
조회 24 댓글 0 신고








 

 

얀 일당을 잡기 위해 잠복근무 중이던 홍콩 경시청의 청 반장과 경찰들은 시내 한복판에서 시가전을 벌이게 된다. 시가전은 인근 교통사고 현장에까지 이르게 되고 결국 사고현장에서 교통사고를 취재 중이던 방송기자들에 의해 얀 일당의 총구 앞에서 겁에 질린 모습으로 목숨을 구걸하는 경찰의 모습이 잡힌다. 마치 홍콩경찰의 나약한 모습을 대변하듯 TV에 긴급뉴스화 되어 시민들의 불신을 사게 된 것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이 사건의 부지휘관으로 투입된 검사관 레베카 퐁. 그녀는 이번 사건이 홍콩경찰에 대한 시민들의 불신이라는 하나의 대사건으로 전개된 것에 오히려 힌트를 얻어 문제 해결을 위해 방송을 역이용하게 된다. 그것은 레베카 퐁 자신이 생방송 TV 긴급뉴스의 연출자가 되는 것이었다. 퐁은 방송을 진행해 나가면서 결국 한 아파트에서 인질극을 벌이는 얀 일당과 심리전을 펼쳐가게 된다

영화백과 보기

 

 

 

참고 :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2070111&cid=42621&categoryId=44434

 

 

 

오늘자 신문이야

우리가 한 건 할까?

이게 내일 내용이 없는 게 아쉽군

그것 빼곤 다 알겠는데

 

 

 

 

처음 접했을 때는 겉멋만 잔뜩 든 영화나 만든다고 생각했다. 뭔가 매끄러움이 부족하기도 했고. 짜임새가 영 시원찮았다. 그래도 뭔가 마음에 드는 구석 있어 조금씩 찾아보기 시작했고 이제는 그런 점들이 오히려 그답다는 말을 하게 될 정도로 팬이 된 것 같다. 두기봉에 대한 평가는 그렇게 달라졌다.

 

흑사회를 만들기 직전에 발표한 대사건은 평가가 조금씩 다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PTU’흑사회만큼이나 뛰어난 완성이었다. 몇몇 부분은 역시나 마음에 들지 않지만 (특히! 요리!) 두기봉만이 해낼 수 있는 놀라운 장면들과 끝까지 이어가는 긴장감은 무척 훌륭했다.

 

영화는 시작하자마자 8분 넘는 시간에 걸쳐 계속되는 롱테이크로 불길함과 긴장감을 만들고 그 끝에 혼란 가득한 총격전을 통해 짜릿하게 폭발시키고 있다. 그리고 그 볼거리를 즐기며 이 영화가 두기봉의 걸작 중 하나로 꼽힐 것을 예감하게 된다.

 

그런 뒤 두기봉은 미로와 같은 비좁은 공간으로 우리를 밀어 넣어 어지럽히고 놀래키며 엉망진창의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그 혼란 속에서 그저 총싸움만이 아닌 선정적 보도와 여론의 변화, 그리고 알력다툼과 욕심으로 가득한 시궁창을 만들어내고 있다. 어떤 의미에서는 꽤 앞서나간 영화라 할 수 있고 지금 발표했다면 더 좋은 평가도 가능했을 것 같다.

 

이 꼬이고 꼬인 상황으로 가득한 영화를 두기봉은 솜씨 좋게 풀어내고 있고 보는 재미로 가득하면서 이것저것 생각도 해보게 해주고 있다. 양쪽이 벌이는 여론전에 대해서. 점점 더 복잡해져가는 홍콩에 대해서. 두기봉은 홍콩은 안전한가? 라는 질문을 은근슬쩍 던지고 있고 서로 만난 적도 없는 이들이 대화를 나누고 모든 것에 충돌하는 모습을 더해 더 풍성하게 이 영화를 즐기게 해주고 있다. 여러 가지로 다룰 것 많은 영화였다. 숨바꼭질과 두더지 잡기로 눈길을 사로잡으면서 따로 다루고 싶은 것 덧붙이는 뛰어난 능력을 보여준다. 이런 영화야 말로 두기봉이 의도대로 완성된 영화 아닐까? 두기봉에 관심 있는 이들은 꼭 보시라.

 

 

 

 

참고 : 같이 뭘 먹는다는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하는 중국인들이기 때문에 먹는 것에 왜 저러나? 싶다가도 대충은 알고 있어 뭐라 말하지 말려다가도 그래도 싫다! 는 결국 말하게 된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1)
라이프 카테고리 이용규칙 (2015.11.26 수정)
<아내를 죽였다> - 영화가 죽었다.  file new 색시주뇨비 3 16:55:08
[ 나를 찾아줘 ], 아이들의 목놓아 부르는 그 가슴아픈 소리가 들리..  file new MV제이와이 9 06:34:36
[파이브 피트] - '겨우 인생일 뿐이야'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랑의 간절..  file 쭈니 13 19.12.11
[옷코는 초등학생 사장님!] - 상처의 치유라는 보편적임 감성을 갖고 ..  file 쭈니 16 19.12.11
[ 아이리시맨 ], 영화거장들이 모여 만든 시네마의 느낌.  file MV제이와이 42 19.12.11
[ 사랑의 침묵 ], 수녀님들의 수도원으로. 그분들의 생활속으로.  file MV제이와이 29 19.12.11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 - 교육  file 핑크팬더 33 19.12.10
업그레이드 - 색다른 영화  file 핑크팬더 32 19.12.10
포드 V 페라리 - 영광의 한 때  file 핑크팬더 28 19.12.10
대한민국 부동산 사용설명서 - 빠숑  file 핑크팬더 9 19.12.10
[머더 미스터리] - 하필 전날 [나이브스 아웃]을 본 것이 패착이다.  file 쭈니 31 19.12.10
AI와 일의 종말, 일자리는 정말 사라질까?  file enterskorea 30 19.12.10
[ 용의자 X의 헌신 ], 이렇게 헌신적이고 슬픈 사랑이야기가 또 있을까.  file MV제이와이 41 19.12.10
[ 좀비랜드: 더블 탭 ], 10년만에 돌아온 속편! 병맛코믹좀비액션물.  file MV제이와이 50 19.12.10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 극강의 귀여움으로 무장한 하이틴..  file 쭈니 19 19.12.09
[나이브스 아웃] - 선함이 최고의 반전이 되는 감성적 쾌감을 느끼다.  file 쭈니 28 19.12.09
[결혼 이야기] - 결혼 17년 차인 내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킨 영화  file 쭈니 26 19.12.09
전문가들이 알려주는 잠 잘 자는 방법  file enterskorea 36 19.12.09
<결혼 이야기> - 결혼은 안했지만 공감 할 수 있는  file 색시주뇨비 26 19.12.09
[ 블랙머니 ], 세상은 변하지 않았다, 그게 가장 슬프다.  file MV제이와이 45 19.12.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