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열받네요. 모바일등록
익명 2019.12.19 22:21:46
조회 423 댓글 8 신고

오늘 그가 집에 오지 않았습니다. 휴대폰도 꺼놓구요.아까 낮에 잠깐 들렀는데 무슨 배달을 시킨다느니 뭘 배달 시키냐니까 대답도 안하고 그냥 나가버리더군요.

그리고 제가 무슨 잠꼬대를 한다며 전부터 자꾸 시비를 걸었어요. 잠꼬대를 약간 성적인 말을 하는것 같은데 제가 바람피는 것 아닌지 자꾸 의심을 하더라구요. 전 잠꼬대 내용이 일도 기억 안나는데 정말 답답할 일이죠..

 엊저녁에도 제가 무슨 잠꼬대를 했다는데 뭐라 했냐고 해도 말도 안해주면서 무슨 심보인지 오늘 저녁은 아기랑 같이 먹으라며 저녁 하지 말라고... 좀 늦는다며 문자만 남기고 잠수탔습니다.

 정말 뭐 이런 경우가 있는지.. 삼년 동안 이렇게 폰까지 꺼놓고 잠수탄 적은 없었거든요..

 그리고 평소에 전 그 사람이 담배 피는 걸로 스트레스가 있었고 담배냄새가 나니까 그게 싫을 때가 많았어요. 또 밤에 꼭 자려고 하면 만지고 새벽에 잠이 깨지도 않았는데 더듬거나 하면 정말 짜증이 났거든요. 

 요새는 그가 아기랑 안방에서 자고 있으면 전 침대가 추워서 거실에서 보일러 틀고 혼자 잘 때가 많았어요. 그리고 왠일인지 그가 만지면 귀찮고 싫어서 거부한 적이 많았는데... 그래서 그런가.. 이런 저런 생각이 많아지네요. 

  오늘 집에 안 들어오면 정말 저도 화가 많이 날 것 같은데 어떻게 대처를 해야할까요.. 어제까지 같이 외식하고 오늘 아침에도 별 다를게 없는 하루였는데.. 참.. 속내를 알 수가 없네요.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가 그사람을 사랑하는것은...   모바일등록 (3) 익명 307 20.01.22
여기여?   모바일등록 (3) 익명 458 20.01.22
사는게 재미없고 뭐든 의욕이 없어졌을때   (14) 익명 330 20.01.22
기분좋게   (7) 익명 229 20.01.22
지적장애   모바일등록 익명 164 20.01.22
택배 이렇게해도 될까요?   모바일등록 (12) 익명 378 20.01.21
공인인증   모바일등록 (1) 익명 124 20.01.21
돈 거래   (9) 익명 256 20.01.21
산모제 뜻   모바일등록 (4) 익명 173 20.01.21
엄마 입장 아빠 입장   모바일등록 (8) 익명 243 20.01.21
지에스편의점   모바일등록 (5) 익명 210 20.01.21
유튜브 하면서..   모바일등록 (4) 익명 357 20.01.21
스킨십 중요   모바일등록 (10) 익명 606 20.01.20
시간이되면   (2) 익명 189 20.01.20
리모컨고장..시엔   모바일등록 (5) 익명 199 20.01.19
과음후 행동심리   모바일등록 (2) 익명 336 20.01.19
힘드네요..   모바일등록 (12) 익명 396 20.01.19
힘든시간과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6) 익명 308 20.01.19
변화   모바일등록 (1) 익명 155 20.01.19
집안일   모바일등록 (15) 익명 326 20.01.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