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목욕탕에서 일어났던 실제 사건
27 교칠지심 2020.01.23 09:37:09
조회 232 댓글 2 신고

 

<목욕탕에서 일어났던 실제 사건>


- 이 글은 MBC 라디오 `지금은 라디오시대`에서 방송 되었던 "웃음이 묻어나는 편지" 입니다 -

안녕하십니까? 종환형님 그리고 유라씨!

IMF한파에 밀리고 밀려 집과 가족을 멀리하고 타향살이의 외롭고 쓸쓸함을
'지금은 라디오시대'를 들으며 달래고 있는 전국 덤프협회 가족의 한사람 입니다.

28년 전 저는 광산촌에서 자랐는데 당시 마을에는 광부의 가족들이
무료로 사용하던 목욕탕이 있었습니다.

그때 우리는 설을 몇일 남기고 동네 목욕탕에 가게 되었죠.

기억은 희미하지만..
그때 아마 남탕과 여탕을 갈라놓은 벽 사이의 수도 파이프가 낡아 벽을 허물고
수리를 하던 중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설을 며칠 앞둔 광부 가족들의 성화에 못 이겨 공사 도중 임시 방편으로
가로 세로 3m정도의 나무판자에 못을 박아 남탕과 여탕의 경계선인 벽을 만들어 놓고
임시로 목욕탕을 열고 목욕을 하게 되었습니다.

설을 몇일 앞둔 터라 목욕탕은 다른 때 보다 만원이었죠.

나무 판자로 만든 벽..

우리는 원치 않아도 여탕쪽의 소리를 고스란히 들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이성에 호기심이 왕성했던 사춘기...

여탕 속의 풍경이 궁금하기 그지 없었으나 꾹 참고 있는데 남달리 호기심이 많았던
제 친구 S는 목욕을 하다 말고 판자로 만든 벽을 이리저리 뚫어져라 쳐다 보더니 맨꼭대기 부분에
500원짜리 동전만한 구멍을 발견하곤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사람들의 눈치를 살피는가 싶더니
느닷없이 판자에 매달려 기어 오르는게 아니겠습니까.

겨우 기어 올라 구멍 속으로 얼굴을 바짝 디밀어 뭔가 보았는가 싶었는데... 우얄꼬...

우지끈하는 소리와 함께 판자가 여탕쪽으로 기울었고 S는 여탕의 한 복판에 나뒹굴게 되었습니다.

그때 막 탕 속으로 들어 가려던 한 아주머니는 여탕 쪽으로 넘어지던 판자벽에 머리를 부딪혀
그만 큰 대자로 기절하고 말았죠.

여탕 "엄마~~, 꺄아악~~~"
남탕 "어, 어, 어~~"

삽시간에 사람들의 비명소리와 함께 목욕탕은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아.. 종환 선생님!

내 생전에 그렇게 많은 나신들을 보게 될 줄은 정말 꿈에도 생각을 못했더랬습니다.

거, 확실히 다르데요. 남탕과 여탕의 상황은....

먼저 여탕쪽의 상황을 말씀 드리자면 출구쪽으로 서로 나가려고 아우성이었고
미쳐 못 나간 사람들은 이구석 저구석으로 비명을 지르며 가슴쪽은 벽쪽으로,
엉덩이 쪽은 모두 남탕쪽으로 향하고 있더군요.

연속, "꺄~약!" "엄마야~~~!"

"어머, 어머, 어머~" 를 연발하면서도 힐끗힐끗 고개를 돌려 남탕쪽을 보는 건 뭡니까

전 그 속에서 아랫 마을 순이가 끼여 있는 것을 목격했고
당혹스럽게도 정면으로 눈이 딱--마주쳤습니다.

그리고 남탕쪽의 상황은 몇 명 안 되는 이들만 출구로 나갔고
그 나머지는 모두 엉거주춤한 자세로 여탕쪽을 훔쳐 보느라 바쁜 것 같았습니다.

물론 저 역시 이런 기회가 다시 있으랴 싶어 열심히 기웃거렸죠.

그런데 문제는 아무것도 가리지 못하고 큰 대자로 기절한 채 누워있는 아주머니였습니다.

에덴 동산에서 살던 아담과 이브도 아닌데 누가 홀라당 벗은 채 그것도
남녀 혼탕이 된 상황에서 선뜻 나서겠습니까...

그리고 사건의 주범인 문제의 S는 여탕쪽으로 나뒹굴어져 있다가
허겁지겁 남탕으로 넘어 오더니 어쩔 줄 몰라하며
쓰러진 아주머니의 상태를 살폈습니다.

한참을 쳐다보더니 갑자기 눈빛이 얄궂게 변하데요.

그 아주머니를 다시 한번 유심히 바라보던 그 친구 입에서 나온 소리가 뭔지 아십니까?

내참 기가 막혀서...
"엄마!" 오, 하나님,oh! my god!"

그 아주머님은 분명 그 친구의 엄마였습니다.

다만, 그 친구나 저나 벌거벗은 모습을 처음 보았기에 금방 알아 볼 수 없었던 겁니다.

어머님을 병원으로 모신 그 친구는 지은 죄가 막중하여 동네에
들어오지도 못하고 마을 어귀를 빙빙 돌다 자정무렵이 되서야 집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방문을 열고 들어서자마자 기다리고 있던 아버지가 던진
재떨이에 맞아 그 자리서 찍소리 한 번 못해보고 기절했다는거 아닙니까.

당시 그 친구 아버지는 성격이 불 같아서 어린 시절 그 친구네 집에
한번도 놀러가보지 못했습니다.

다행히 재떨이 한방에 KO 되어 정신을 잃었기에 망정이지
그렇지 않았으면 그날 밤 그 친구는 살아남지 못했을 겁니다.

어머니는 머리에 아홉 바늘,
이 친구는 4바늘을 꿰매는 것으로 사건은 일단락 지어졌습니다.

그러나 며칠이 지나 구정이 되었는데도 그 친구 어머님의 모든 것을 보았다는
죄책감 때문에 세배도 못 갔고

그 친구 어머님은 나신을 공개한 탓으로 몇 달씩 바깥 출입을 삼가셨드랬습니다.

거기다 그 친구는 길에서 만나는 어른들마다 손가락질을 받아야만 했죠.

"저 놈이 그 놈이여!"

그리고 참, 아랫마을 순이 말인데요...

그 사건 때문에 제가 반 강제로 책임을 졌다는 거 아닙니까.

이유인즉...
"목욕탕에서 나 다 봤지? 인제 나는 오빠가 책임져야 돼!"

"아녀--, 나는 니 뒷면 밖에 못 봤어"

"내가 보고 있는거 다 봤단 말야, 그러니까 책임져!"

그래서 순이가 나를 다 봤다는 이유로
저는 순이를 책임져 딸 둘 낳고 잘 살고 있답니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0)
재미톡 게시판 이용규칙(2017.08.25 수정)  (12)
[기타] 키재는 댕댕이  file new 은꽃나무 12 17:56:46
[유머] 난 신천지 욕안한다  file new 은꽃나무 26 17:56:44
[유머] 이게 바로 캣워크다   new 은꽃나무 15 17:56:42
[유머] 소주병   new 은꽃나무 13 17:56:41
[유머] 10년째 똑같은 컴퓨터 쓰는 우리 남편 기특해  file new 은꽃나무 12 17:56:40
[유머] 술이란 무술도 하지만...  file new 테크닉조교 19 17:53:07
[유머] 상남자식 세차  file new Blueming 18 17:49:49
[유머] 신박한 담배케이스  file new Blueming 18 17:49:45
[유머] 냥냥 펀치 수련 중  file new Blueming 12 17:49:42
[유머] 큰언니,, 엄마가 밥 먹으래  file new 교칠지심 14 17:49:40
[유머] 아빠의 순발력⑤  file new Blueming 8 17:49:38
[유머] 간단하게 싸움 말리기  file new Blueming 11 17:49:36
[유머] 너 이런기분 알아?   new 교칠지심 18 17:42:19
[유머] 내 스타일 어때?   new 교칠지심 10 17:25:20
[유머] 나 군대 간다   new 교칠지심 25 17:14:26
[유머] 수박위 냥이  file 모바일등록 new 야하 18 17:11:00
[유머] 하숙생 오빠,, 엄마가 밥,,,,,,,,,!!!!!!!!!!!  file new 교칠지심 50 16:51:58
[기타] 거북이 vs 복어  file new 스텔라 62 16:38:35
[기타] 도장 찍기 고인물  file new 스텔라 52 16:38:31
[기타] 무법자  file new 스텔라 55 16:38: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