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心德勝命☆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4.06.24 05:22:42
조회 220 댓글 1 신고

心 德 勝 命 (심 덕 승 명)

 

채근담에 "심덕승명" 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마음의 덕을 쌓으면 

 

운명도 바꿀 수 있다"라는 '고사성어' 입니다.

덕을 베풀지 않고 어찌 좋은사람들과 인연을 맺으려 

할 것이며, 행운이 찾아들 것이며, 

福(복)과 運(운)이 찾아올 것인가?

 

"자장율사"에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있다.

관세음보살을 꼭 만나야겠다는 일념으로 

백일기도를 하고 있었다.

 

99일째 되는 날, 얼굴이 사납게 생기고, 

곰보에 한쪽 팔과 다리가 없는 사람이 거지 같은 

꼴을 하고 도량에 들어와서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자장 너 있느냐?".....

'얼른 나와 봐라' 라며 큰소리를 지른다.

이에 상좌들과 불목하니들이 

말리느라 애를 먹는다.

 

큰스님께서는 지금 기도중 이시니 내일 오십시오.

사정을 하고 달래느라

조용하던 도량이 순식간에 야단법석 난리가 났다.

 

이때 기도를 마치고 자신의 방으로 가던 

'자장율사'가 점잖게 말한다.

 

''무슨 연유인지는 모르나 내일 다시 오시오"하며 

자신의 방으로 몸을 돌리는 순간,

그 거지가 큰소리로 웃으며 말한다.

 

''네 이놈 자장아, 교만하고 건방진 '중'놈아,

네놈이 나를 보자고 백일 동안 청해놓고 

 

내 몰골이 이렇다고 나를 피해?"

''네가 이러고도 '중'질을 한다고?" 라며 

큰 소리로 비웃으며 파랑새가 되어 날아가 버렸다.

 

"자장율사"는 그 자리에 풀썩 주저앉아 버렸다.

나를 찾아온 보살을 외모만 보고, 

자신도 모르게 젖어든 교만하고

편협한 선입견으로 사람을 평가하고,

 

잣대질 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다.

이에 모든 것을 버리고 바랑 하나만 메고 스스로 구도의 길을 떠나게 되었다

살아가다 보면 스스로의 편견과 선입견 때문에,

수호천사와 보살을 못 알아보는

어리석음을 범 할 때가 있다.

 

이 사람은 이런 것을 시켜도 되겠지,

이 사람은 이 정도는 이해 하겠지,

이 사람은 이 정도는 서운하지 않겠지,

 

이 사람은 이 정도는 놀려도 되겠지,

이 사람은 이 정도는 빼앗아도 되겠지,

이 사람은 이 정도는 없어져도 모르겠지,

 

이 사람은 이 정도 해도 모르겠지..,

세상에서 나보다 못난 사람은 없다.

 

나를 가장 잘 이해해 ,인정해주고 보듬어주는 보살을 수호천사를

이딴짓으로 버려서는안된다.

 

"나보다 아랫 사람은 없다"라는 

下心을 가지고 사람을 대해야 좋은運(운)이 찾아온다.

 

그것을 德(덕)이라고 부르고,'겸손함'이라고 부른다.

얻으려고만 하지말고

먼저 내가 사랑과 물질을

드리는 건이 도리이고

인류애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좋은 친구는 곁에만 있어도 향기가 나고,

좋은 말 한마디에 하루가 빛이 납니다.

 

♡톡 친구가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하늘에서 비가 내리면 ♡톡 친구가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39 24.07.16
아픈게 너무 싫어요   모바일등록 new 77현정 80 24.07.16
오늘이란 하루를 맞이한다는 것은(자작글)   new 미지공 60 24.07.16
밤이 되기로 했습니다 (시) / 이선형   new emfhd 58 24.07.16
인간의 정   new (1) 네잎크로바 99 24.07.16
♡7월에 꿈꾸는 사랑♡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34 24.07.15
오늘이 가면 내일이 온다   (1) 네잎크로바 172 24.07.15
☆그런 길은 없다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45 24.07.15
천숙녀의 [그루터기]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43 24.07.14
멋지게 늙어가자   (2) 네잎크로바 229 24.07.14
문득 그런 날 있습니다   (2) 쵸콜래 231 24.07.13
당신이 나에게 오면^^*   모바일등록 (4) 77현정 166 24.07.13
당신의 손에 할 일이있기를   (1) 네잎크로바 163 24.07.13
젊음의 나날들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81 24.07.12
어느 봄날   (1) soojee 130 24.07.12
남이 생각하는 나 내 자신이 생각하는 나   (1) 네잎크로바 196 24.07.12
웃음짓는 당신^^--^   모바일등록 (2) 77현정 215 24.07.11
오지의 길 / 이선형   (1) emfhd 138 24.07.11
인생에서 진정한 기쁨은   (1) 네잎크로바 269 24.07.11
♤탁닛한 스님의 천천히 가는 삶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7 24.07.1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