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책♡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4.06.07 07:02:19
조회 287 댓글 1 신고

이 세상 최고의 책"♤♡

 

 

 

어떻게 해야 최고의 책을 쓸 수 있을까?

 

 

 

고민을 하고 있던 작가가 세상이 온통 흥겨운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쌓여 있는 겨울 밤거리를 걷고 있었습니다. 

 

 

 

배가 출출했던 작가는 군고구마를 파는 노점상을 발견하고 그리로 천천히 다가갔습니다.

 

 

 

손수레 하단에 '군고구마 4개 2천원'이라는 삐뚤 빼뚤 쓰여있는 광고지가 붙어있는데 군고구마 장수는 주문하기가 미안할 만큼 거동이 불편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때 마침 중학생 정도로 보이는 그의 아들이 다가오더니 

 

"아버지! 몸도 안좋으신데 그만 들어가세요. 제가 마무리 하고 들어갈께요."라고 말하며 주문을 받는 것이었습니다. 

 

 

 

참 효심이 깊은 아들이라고 생각이 든 작가는 아이에게 좋은 책을 선물하고 싶었습니다. 

 

 

 

"학교에서 공부하느라 많이 피곤할텐데 밤에도 아버지를 도와 드리면 더욱 힘들지 않겠니?" 

 

 

 

그러자 아이는 어떤 망설임도 없이 대답을 했습니다.

 

"괜찮습니다~ 저는 힘들지 않아요."

 

 

 

'순간 참 착한 아이구나'라는 생각이 든

 

작가는 또 물었습니다. 

 

 

 

"혹시 학교에서 필요한 책이 없니? 네가 너무 착해서 책을 한권 선물하고 싶어서 그래~"

 

 

 

그런데 그 아이는 짤막하게 대답을 했습니다.

 

 

 

"필요한 책이 없는데요.''

 

모르는 사람 한테서 동정을 받기 싫은 거로 생각한 작가는 

 

"내가 책을 주는 게 싫으니?"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아이의 대답이 작가를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저는 매일 이 세상에서 가장 감명 깊은

 

책을 읽고 있는 걸요."

 

 

 

작가는 가난한 살림이지만 군고구마를 팔고 있는 아버지가 매일 좋은 책을 사준 덕분에 아들이 저렇게 올바른 정신을 가진 아이로 자라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호기심을 참지 못한 작가가 한번 더 물었습니다. 

 

"그렇구나. 그렇다면 네가 읽은 책 중에서 가장 감동을 주는 책이 뭐였니?" 

 

 

 

전혀 상상하지 못한 아이의 대답에 작가는

 

또 한번 놀라고 말았습니다. 

 

 

 

"저는 그 어떤 책보다 몸이 불편하신 아버지가 그 떨리는 손으로 삐뚤 빼뚤 써 놓으신 '군고구마 4개 2천원'이라는 문구에서 가장 깊은 감동을 느꼈어요. 

 

 

 

저 한 줄 안에는 아무리 자신의 몸이 힘들어도 끝까지 가족을 살리기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가족들을 사랑하는 마음이 담겨 있기 때문이지요. 

 

 

 

저는 아버지의 저 글을 볼때 마다 마치 책장을 넘기듯이 가족을 사랑하는 아버지의 마음을 느낄 수가 있었거든요."

 

이 말에 작가는 충격을 받고 

 

 

 

부끄러웠습니다. 

 

그리고 '최고의 책을 쓰고 싶다면 머리로 쓰지말고 사랑으로 써야 한다'라는 깨달음도 얻었습니다. 

 

 

 

그 작가는 문단의 중견 작가로 가장 순수한 사랑을 소설로 펼쳐 보여주는 김종원이라는 작가 였습니다.

 

 

 

그 아이야 말로 매일 매일 최고의 감동을 주는 책을 읽고 있는 어쩌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아이가 아니었을까요?

 

 

 

세상에서 가장 깊은 감동을 주는 최고의 책은 아들에게는 노벨상 수상작도 수백 년 동안 사랑받는 인문 고전도 수천만 권이 팔려나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도 아니었습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몸이 불편한 아버지가 가족을 살리기 위해 정성을 다해 삐뚤 빼뚤 쓴 

 

 

 

"군고구마 4개 2천원"이란

 

 

 

몇 자의 글 그것이 어떤 책보다 더욱 더 깊은 감동을 주었기 때문입니다. 

 

 

 

부모와 형제와 이웃들의 사랑이 듬뿍 담긴 한 줄 한 마디의 메시지가 어떤 책보다 훨씬 더 마음의 전달력이 강하다는 것을 느끼게 해줌에 감사하며 

 

 

 

오늘도 따뜻한 마음이 담긴 

 

"사랑합니다!"

 

 

 

이 한 마디의 메시지를 사랑하는 분들께 전달해 주시지 않으시려는지요?

 

 

 

그리하여 행복이 넘치고 이해와 배려가 활짝 피어나는 세상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해 봅니다...

 

 

 

오늘도 좋은 분들과

 

사랑이 넘치는

 

 

 

행복한 하루를

 

보내시기 바랍니다!

 

 

 

- 옮긴 글입니다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신과 함께라면~♡   모바일등록 (1) 77현정 261 24.07.08
향기와 매력이 느껴지는 사람   (1) 네잎크로바 300 24.07.08
비 내리는 날이면 3  file (1) 쵸콜래 276 24.07.07
나의 바램~   모바일등록 (1) 77현정 229 24.07.07
꼭 만나야 할 사람이 있다면   (1) 네잎크로바 226 24.07.07
천숙녀의 [침묵(沈默)]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44 24.07.07
누이의 길   (1) soojee 147 24.07.07
♡마음 산책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06 24.07.07
내가 귀요운 이유 ^^*   모바일등록 (1) 77현정 133 24.07.07
♡시간 여행 ♡좋은 생각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16 24.07.06
편안한 만남이 좋다   (2) 네잎크로바 237 24.07.06
부족한 사랑 ㅜㅜ   모바일등록 (1) 77현정 166 24.07.06
눌물이 나는 날^^*   모바일등록 (1) 77현정 181 24.07.06
살아온 대로 삽시다   (1) 곽춘진 290 24.07.06
당신 없는하루 ㅜㅜ   모바일등록 (1) 77현정 173 24.07.05
♡더 없이 좋은 사람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65 24.07.05
당신이 그리울때^^♡   모바일등록 (1) 77현정 162 24.07.05
아주 가끔 삶에 지쳐   (1) 네잎크로바 276 24.07.05
서로에게 소중히 기억되기를   (1) 네잎크로바 305 24.07.04
당신은 나에게 행복을 열어가는 사람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94 24.07.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