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기저귀
soojee 2024.05.22 12:01:27
조회 173 댓글 1 신고

아버지의 기저귀 - 김용현저

동녘에 먼동이 터오면

부스스 일어나

사립을 나서던 아버지

백세가 가깝도록 살아오시며

농사와 마을 일만 돌보시더니

꽃이 피고 지는 사연

훤히 다 아시겠지만

이젠 아무 소용없어

축축한 기저귀가

못내 자존심 상해

'이건 어난데, 아닌데.......'

저 풀꽃 한 송이

개인시집(대숲에 내리는 달빛) 중에서

 

 

 

 

 

 

 

출처 : 수지나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두 사람의 선택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32 24.06.18
가슴이 일렁이는 말  file (1) 솔새 572 24.06.17
자녀를 망치는 부모의 행동   (1) 네잎크로바 302 24.06.17
천숙녀의 [상경(上京)길]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307 24.06.17
가을 남자   (1) soojee 191 24.06.16
당신에게 묻고싶어요^^   모바일등록 (1) 77현정 310 24.06.16
나를. 지켜주세요 ㅜㅜ   모바일등록 (1) 77현정 200 24.06.16
눈은 마음의 창입니다   (1) 네잎크로바 303 24.06.16
당신..기억하나요♡♡   모바일등록 (1) 77현정 198 24.06.15
당신앑이^^*   모바일등록 (1) 77현정 208 24.06.15
♡☆하얀 종이 위에 쓰고 싶은 말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58 24.06.15
들꽃   모바일등록 (1) 곽춘진 253 24.06.15
지금 있는 그 자리에서 꽃 피워라   (1) 네잎크로바 307 24.06.15
따듯한 말만 해주는. 당신^--^   모바일등록 (1) 77현정 214 24.06.14
♡아름다운 삶이고 싶습니다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44 24.06.14
나와 인연이 있는 사람들   (1) 네잎크로바 340 24.06.14
내가 아픈던날...♡♡   모바일등록 (1) 77현정 194 24.06.13
그네   (1) soojee 136 24.06.13
길 위에서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232 24.06.13
꽃 향기처럼 피어나는 행복   (1) 네잎크로바 273 24.06.1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