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기저귀
soojee 2024.05.22 12:01:27
조회 172 댓글 1 신고

아버지의 기저귀 - 김용현저

동녘에 먼동이 터오면

부스스 일어나

사립을 나서던 아버지

백세가 가깝도록 살아오시며

농사와 마을 일만 돌보시더니

꽃이 피고 지는 사연

훤히 다 아시겠지만

이젠 아무 소용없어

축축한 기저귀가

못내 자존심 상해

'이건 어난데, 아닌데.......'

저 풀꽃 한 송이

개인시집(대숲에 내리는 달빛) 중에서

 

 

 

 

 

 

 

출처 : 수지나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서로 소중히 하며 사는 세상   new (1) 네잎크로바 65 06:38:55
산딸나무 꽃그늘 아래   new (1) soojee 50 05:34:17
그사람 사람 잊혀 지겠지 -- !!  file 모바일등록 new (1) 대관령양반 74 24.06.24
당신 만나서 좋은날♡♡   모바일등록 new (1) 77현정 104 24.06.24
자연의 이치_  file new (1) 솔새 90 24.06.24
☆心德勝命☆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15 24.06.24
사랑 그리고 이별 2   (1) 쵸콜래 115 24.06.23
천숙녀의 [종소리]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203 24.06.23
좋은 운을 부르는 좋은 친구   (2) 네잎크로바 169 24.06.23
살풀이   (1) soojee 100 24.06.22
사랑보다 고귀한 것이 있을까  file (1) 청암 190 24.06.22
겨울 숲속에서는   (1) soojee 156 24.06.20
인연, 그 쓸쓸한 그리움   (1) 네잎크로바 272 24.06.20
큰 인간은 외부의 것들과 경쟁하지 않습니다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21 24.06.20
내 마음에 작은 기쁨이있다면   (1) 네잎크로바 311 24.06.19
사랑 그리고 이별 1  file (1) 쵸콜래 255 24.06.18
♡두 사람의 선택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63 24.06.18
가슴이 일렁이는 말  file (1) 솔새 460 24.06.17
자녀를 망치는 부모의 행동   (1) 네잎크로바 262 24.06.17
천숙녀의 [상경(上京)길]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97 24.06.1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