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편
소우주 2024.05.13 20:03:17
조회 154 댓글 1 신고
남해 편 정석현 남경 팔경아 말해다오. 대지가 목 타는데! 어제쯤! 현모양처의 숙녀가 금.은 진주.목걸이를 걸고 시집가는 날 소낙비가 쏟아 질른지 그래도 우리는 오늘을 위해 쌀. 보리암으로 가야만 했다 가뭄은 "서미골드" 여인이 달게 맛있게 익어 가는데 경제의 가뭄은 내 목을 태우네 차창 가로 풍겨오는 진한 밤꽃 내음 그 내음이 코를 스치고 기여인 귀를 기울이는 남여인은 보이지도 않네 유유히 흐르는 남강은 남으로만 흐르는데 하동.진교.남해로 우리도 흐른다. 사천만의 푸른 바다 물결은 옛 그대로인데 마음은 젊은데 몸은 늙어만 가는구려 옛 원효대사의 흔적은 간 곳이 없고 금산.보리암은 촛대봉에 쌓여 신도들이 촛불을 밝히는구려 태조 이성계가 소원을 빌어 모두던 그 계단 옆 일월봉 언덕바지에 재석 봉이 웃음 짓고 운무에 쌓인 좌선대에서 우선 대를 바라보니 원효대사.의상대사. 윤필 거사. 사자상을 바라보며 국가와 민족을 위해 기도했던 그 좌선대에 오늘 석현 처사가 앉아 기도를 올리는구려 만장대 송악이 장군암을 휘감고 쌍홍문 앞엔 쌍무지개가 아름답게 피어오르는 듯 용굴엔 촛불이 불타오른다.상사 바위 위엔 어느 누가 그 병에 걸렸는지 알 수는 없다만 미끈한 주영이를 본 어느 총각인가를 백로.왜가리들의 러브스토리 황홀하기만 한데 배를 타야 후손들을 퍼트릴 수 있는 인간 본능의 터전 오늘은 배를 타지 않고 육로로 남해를 아천 문화관,디딜방아가 어린 시절을 반추하듯 금붕어들이 줄지어 노니는 멧돼지 형상의 600여 년 자란 느티나무 조각이 개인 소장을 값지게 품위를 지키고 있구려 갯벌을 메운 남해"스포츠공원"이 제2의 박찬호를 만드는 듯 큰 백구가 날아 오가는데 갯마을 섬 처녀가 아름다운 사랑을 속삭이던 방파제엔 파도 소리만 철썩철썩~~~ 조약돌 위를 맨발로 걸어가는 여인은 옛날엔 아가씨였던 것을 사철 파~란 축구 잔디 구장 박 지성 2 세가 몇 명이나 태어날 지 하늘엔 행글라이더가 바다 위를 날고 충열사 사당 앞에 "나의 죽음을 알리지 말아라." 를 외친 영웅 이순신 장군을 추모하며 난 송이 우거진 전망대 위에서 노량 대첩을 상상해 본다. 멀~리 여천 사천. 하동이 아롱거리는데 우린 북쪽으로 와야만 했다 훗 날 또 남쪽으로 가봐야 하겠지만. 2002년 6월 어느 날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여자란   네잎크로바 231 24.06.06
참 아름다운 사람   (1) 네잎크로바 449 24.06.05
생각하는 산   (1) soojee 220 24.06.04
오늘...당신을 만나고~   모바일등록 (1) 77현정 300 24.06.03
☆만족의 법칙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406 24.06.03
좋은 가족이 되는 방법   (3) 네잎크로바 271 24.06.03
천숙녀의 [아침 길]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67 24.06.03
기다림 4   (1) 곽춘진 303 24.06.02
청구서   (1) soojee 250 24.06.02
아름다운 자리   (1) 네잎크로바 304 24.06.02
♡지울 수 없는 사랑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56 24.06.01
구름 지팡이   (1) soojee 180 24.05.31
보석 같이 아름다운 사람   (2) 네잎크로바 363 24.05.31
만남과 인연   (1) 쵸콜래 345 24.05.31
무엇에 바꾸어 가지리   (1) soojee 278 24.05.29
♡도척지견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95 24.05.29
☆지울 수 없는 사랑☆밴드에서   모바일등록 (3) 백두산 249 24.05.28
간이역  file 모바일등록 (3) 블루아이스 259 24.05.28
다정한 말에는 꽃이 핀다   (1) 네잎크로바 501 24.05.28
행복은 지금   (1) 네잎크로바 396 24.05.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