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고 나면 아무것도 없습니다
네잎크로바 2024.05.09 05:58:24
조회 567 댓글 2 신고


          ★떠나고 나면 아무것도 없습니다★

          어찌 바람만 스쳐 갔으리요.
          그리움도 스쳐 갔고, 사랑도 스쳐 갔고,
          때로는 슬픔도 스쳐서 갔겠지요.
          그리움은 그리움대로 놓아두고,
          사랑은 사랑대로 놓아두고
          가야 할 길들 이겠지요.
          그렇지 않으면
          넘어지고,
          그리움에 넘어지고,
          슬픔에 넘어지고 말겠지요.
          뒤돌아 본 산길에 새겨진 추억은 알지요
          우리가 걸어온 길이 꽃길만이 아니라,
          청산도 걸어서 왔고, 들길도,
          걸어서 왔다는 것을….
          산길 들길 강길도 다 지나고,
          봄 길과 가을 길도 다 지나서
          지금은 마음의 길을 걸어가고 있습니다.
          마음의 길은 끝이 없습니다.
          부모님과의 길,
          가족과의 길,
          친구 와의 길,
          모두 다른 것 같으면서도
          전부가 다 다른 내 안에 인생입니다.
          길은 영원한 것 같으면서도 영원하지 않고,
          시간과 인생은 내가 살아 있을 때
          가능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건강할 때 자주 만나고,
          걸을 수 있을 때 좋은 추억 만들며,
          아름다운 관계 이어갑시다.
          산다는 건 별거 아닙니다.
          내가 건강해야 하고,
          내가 즐거워야 하고,
          내가 행복해야 하고,
          내가 살아 있어야
          세상도 존재하는 것입니다.
          떠나고 나면 아무것도 없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슴을 여미고   (1) soojee 161 24.06.11
그리움이 문을 열면   (1) 네잎크로바 259 24.06.11
❤️누군가 밉게 보일 때는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44 24.06.11
♤유약겸하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36 24.06.10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보세요   (1) 네잎크로바 275 24.06.10
천숙녀의 [별자리]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45 24.06.09
우리 행복한 이야기를 하자   (1) 네잎크로바 247 24.06.09
♡약속은 지키라고 있는 것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71 24.06.08
뭐길래   (1) soojee 187 24.06.08
♡최고의 책♡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68 24.06.07
내 작은 가슴을 열면 6   (1) 쵸콜래 286 24.06.06
생각하는 산   (1) soojee 229 24.06.06
여자란   네잎크로바 242 24.06.06
참 아름다운 사람   (1) 네잎크로바 467 24.06.05
생각하는 산   (1) soojee 221 24.06.04
오늘...당신을 만나고~   모바일등록 (1) 77현정 301 24.06.03
☆만족의 법칙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416 24.06.03
좋은 가족이 되는 방법   (3) 네잎크로바 282 24.06.03
천숙녀의 [아침 길]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67 24.06.03
기다림 4   (1) 곽춘진 308 24.06.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