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도둑같이
도토리 2024.04.13 01:09:06
조회 170 댓글 2 신고
 봄은 도둑같이 / 정연복

올해도 봄은
꼭 도둑같이 와서

사람을 깜짝 놀래는
시간의 요술을 부린다

벚꽃 피는가 싶더니
어느새 지고 있다.

작년 이맘때의
그 벚꽃 눈에 삼삼한데

어느 틈에
네 계절이 흘렀나 보다

참말이지 눈 깜빡할 새
찰나의 일이다.

낙화유수(落花流水)!

덧없이 떨어지는 꽃
물같이 바람같이 흐르는 세월

한순간,
등골이 섬뜩하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천숙녀의 [침(針)]  file 모바일등록 new k남대천 37 13:27:39
대숲에 내리는 달빛   new soojee 34 11:44:55
바라만 보는 사랑  file new ㅎГ얀그ㄹi.. 46 10:26:17
세월이 가면   new 쵸콜래 43 09:07:13
당신의 정겨운찻잔이되고싶다   new (1) 네잎크로바 41 07:13:58
♡ 그대 향기  file new (1) 청암 92 24.05.25
미움 없는 마음으로   (1) 네잎크로바 91 24.05.25
늦가을   (1) soojee 80 24.05.24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   (1) 네잎크로바 172 24.05.24
♡선생님의 선생님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92 24.05.24
사랑과 모래의 공통점   (1) 네잎크로바 182 24.05.23
아버지의 기저귀   (1) soojee 137 24.05.22
친구 생각이 향기라네   (1) 네잎크로바 199 24.05.22
내 사랑은  file (1) 쵸콜래 167 24.05.21
당신 곁엔 늘(자작글)   (1) 미지공 213 24.05.21
선물로 받은 하루   (1) 네잎크로바 271 24.05.21
☆마인드 컨트롤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1 24.05.20
어머니   (1) soojee 130 24.05.20
아름답게 사랑하고 싶다   (1) 네잎크로바 217 24.05.20
천숙녀의 [갈래 길]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246 24.05.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