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반
도토리 2024.03.02 02:00:44
조회 171 댓글 2 신고

   반반 / 정연복

오르막의 길이만큼
내리막길 있어

둥그스름한 산이
생겨난다.

하늘의 달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라

차고 기우는 일이
똑같이 반반이다.

철 따라 피고 지는
세상의 모든 꽃들을 보라

피고 지는 것이
똑같이 반반이다.

삶과 죽음도
한 동전의 양면이다

죽음은 삶의 끝에
살짝 붙는 부록이 아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내가 아는 사랑은 1   모바일등록 new 쵸콜래 74 10:31:35
☆자존감과 자부심☆밴드에서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85 06:53:22
봄은 도둑같이   new (2) 도토리 58 01:09:06
민들레 압정   new (2) 도토리 46 01:08:14
시선   new (2) 도토리 40 01:07:17
천숙녀의 [향기]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183 24.04.12
당당한 여자   (2) 네잎크로바 269 24.04.12
봄날의 노래   (2) 도토리 109 24.04.12
민들레의 노래   (2) 도토리 73 24.04.12
민들레 찬가   (2) 도토리 55 24.04.12
불명열   모바일등록 (1) 쵸콜래 264 24.04.11
아름다운 곡선   (1) 네잎크로바 167 24.04.11
❤️고락상평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5 24.04.11
민들레 압정   (2) 도토리 74 24.04.11
떠나는 벚꽃에게   (2) 도토리 124 24.04.11
안개꽃의 노래   (2) 도토리 70 24.04.11
봄을 노래함   (2) 도토리 125 24.04.10
민들레 가족   (2) 도토리 94 24.04.10
벚꽃의 노래   (2) 도토리 82 24.04.10
운이 좋은 사람은 친구를 늘리려 하지 않는다   (1) 네잎크로바 185 24.04.0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