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도토리 2024.02.02 07:18:53
조회 133 댓글 2 신고
  2월 / 정연복

일년 열두 달 중에
제일 키가 작지만

조금도 기죽지 않고
어리광을 피우지도 않는다

추운 겨울과
따뜻한 봄을 잇는

징검다리 역할
해마다 묵묵히 해낸다.

겨울이 아무리 길어도
기어코 봄은 찾아온다는 것

슬픔과 고통 너머
기쁨과 환희로 가는 길은

생각보다 그리 길지 않음을
가만가만 깨우쳐 준다.

이 세상의
모든 살아 있는 것들이여

나를 딛고
새 희망 새 삶으로 나아가라고

자신의 등 아낌없이 내주고
땅에 바싹 엎드린

몸집은 작아도 마음은
무지무지 크고 착한 달.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인생길♡♡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74 24.04.02
바람 불어 좋은날   모바일등록 (1) yasangwha 258 24.04.02
개나리와 아내   (2) 도토리 157 24.04.02
개나리   (2) 도토리 105 24.04.02
개나리에게   (1) 도토리 95 24.04.02
인맥 이란   (2) 네잎크로바 201 24.04.02
4월의 노래   (2) 도토리 351 24.04.01
무당벌레의 노래   (1) 도토리 114 24.04.01
진달래꽃 하나   (2) 도토리 141 24.04.01
♡ 화창한 봄날  file (4) 청암 330 24.03.31
진달래   (2) 도토리 129 24.03.31
사랑의 부활   (2) 도토리 174 24.03.31
부활   (2) 도토리 111 24.03.31
까닭없이 즐거워지는 봄   (2) 솔새 280 24.03.30
소중한 아름다움   (1) 네잎크로바 314 24.03.30
인생 여행   (3) 도토리 211 24.03.30
마음의 노래   (3) 도토리 213 24.03.30
해바라기 연가   (2) 도토리 127 24.03.30
청춘인가 노인인가   (1) 네잎크로바 277 24.03.29
❤️🧡💛인생길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80 24.03.2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