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산더 대왕도 정복하지 못한 것
뚜르 2023.12.01 12:00:04
조회 485 댓글 1 신고




알렉산더 대왕은 고대 마케도니아의 왕으로
그리스부터 페르시아, 인도에 이르는
광대한 땅을 정복하였습니다.

또한, 그리스와 오리엔트 문화를 융합하여
헬레니즘 문화를 이룩한 위대한
지도자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천하를 지배한 알렉산더 대왕도
정복하지 못한 것이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자신의 마음이었습니다.

알렉산더 대왕은 페르시아를 정복한 뒤,
한 번은 부하들과 만찬을 가졌습니다.
만찬 자리에서 그는 스스로를 높이 추켜세우며
말했습니다.

"모두 보았는가? 짐이 선왕 필리포스 2세에
능가하는 업적을 세웠다오."

그러자 알렉산더 대왕의 교만을 경계한
그의 사랑하던 친구이자 심복인 클레이토스가 나서
직언하였습니다.

"폐하, 부친이신 필리포스 2세와 전쟁 용사들의
업적을 절대 잊어서는 아니 되옵니다."

클레이토스는 그를 걱정하여 한 말이었지만,
알렉산더 대왕은 받아들이지 못하였습니다.
격분한 왕은 술기운까지 올랐던 탓에
호위병의 창을 뺏어 들어 결국 친구였던
클레이토스를 찔러 죽였습니다.

이후, 알렉산더 대왕은 대성통곡을 하면서
자신이 벌인 일을 후회하였지만
이미 늦은 뒤였습니다.





참을 인(忍)의 칼날은
참지 못하는 자를 가장 먼저 찌릅니다.
하지만 그 칼날을 잘 사용하면
온갖 미움과 증오 그리고 분노까지도
잘라버릴 수 있습니다.

결국 분노를 더디 해야 하는 이유는
'나' 자신을 위해서입니다.


# 오늘의 명언
화가 날 때는 10까지 세어라.
화가 너무 많이 날 때는 100까지 세어라.
– 토머스 제퍼슨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꽃잎 편지   new (2) 도토리 134 00:52:23
생의 보물   new (2) 도토리 74 00:51:21
꽃샘추위의 말씀   new (2) 도토리 70 00:50:35
두레박   (2) 도토리 135 24.03.04
돛단배   (2) 도토리 88 24.03.04
길 위의 인생   (2) 도토리 134 24.03.04
당신은 누구 시기에   (1) 네잎크로바 146 24.03.03
보드라움   (2) 도토리 132 24.03.03
나무같이   (2) 도토리 104 24.03.03
꽃같이 나무같이   (2) 도토리 122 24.03.03
내 마음에 뜨는 무지개   네잎크로바 240 24.03.02
골목길   (2) 도토리 117 24.03.02
낭만 서시   (2) 도토리 112 24.03.02
반반   (2) 도토리 128 24.03.02
천숙녀의 [삼월]  file 모바일등록 (1) 초로김 230 24.03.01
3월을 노래하는 시   (2) 도토리 182 24.03.01
삼일절의 기도   (2) 도토리 72 24.03.01
☆안 되는 일에 마음을 쓰지 마라☆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4 24.03.01
정말 아름다운 사람은   (1) 네잎크로바 168 24.03.01
외로운 이순신   (1) 곽춘진 163 24.03.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