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국, 꽃 편지 / 진란
뚜르 2023.05.12 10:56:20
조회 166 댓글 2 신고

 

 

해국, 꽃 편지  / 진란

 

잠시 여기 꽃그늘에 앉아도 되겠습니까?

꽃빛이 너무 좋아도 눈물이 나는 걸까요?

당신을 더듬는 동안 내 손가락은 황홀하여서 어디 먼 곳을 날고 싶었습니다

그렇게 잠시 어지럽던 동안 바닷물이 밀려오듯 눈물이 짭조름해졌습니다

우리가 자주 머물던 바다를 생각했습니다

그때 그 어깨에도 해풍이 머물고 파도가 밀려왔다 밀려갔던 게지요

그때 그 가슴에도 섬이 되었다가 섬이었다가 섬으로 멀어졌던 게지요

이렇게 좋은 풍경, 이렇게 좋은 시를 만나면

순간 돌부처 되어 숨이 막히고 한동안 아무 말도 할 수 없습니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절경이 되어버립니다

잠시 여기 꽃그늘에 앉아 편지를 씁니다

한때 꽃이 되었다가 꽃이었다가 꽃으로 져버린 그대

내년에도 다시 오마던 꽃은 그 꽃이 아닐 것이라고

우리의 기억은 늘 다르게 적히는 편지라고

- 진란,『혼자 노는 숲』(나무아래서, 2011)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괴테가 부모 강권대로 변호사의 길을 갔다면…   뚜르 187 23.09.03
가을 부근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435 23.09.03
죄인 과 임금   직은섬 182 23.09.02
♡ 서로 기대고 사는 인연  file (5) 청암 373 23.09.02
치킨게임(Chicken game)   (4) 뚜르 191 23.09.02
극복할 수 없는 역경은 없다   (4) 뚜르 361 23.09.01
9월의 기도 /오애숙  file 뚜르 402 23.09.01
숲,經 (시)/ 이선형   (2) emfhd 145 23.09.01
♡ 당신을 만날 수 없습니다  file (3) 청암 284 23.09.01
비련(悲戀)  file 모바일등록 (4) 초로김 533 23.09.01
좋은 친구 하나   (4) 곽춘진 411 23.09.01
♡구불약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4) 백두산 193 23.08.31
나의 발자취는.   (2) 직은섬 254 23.08.31
관계와 신뢰와 행복   (6) 뚜르 384 23.08.31
8월이 간다네 /高松 황영칠  file 뚜르 204 23.08.31
천숙녀의 [환절기]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219 23.08.30
대체 불가 ​/정채원  file (4) 뚜르 316 23.08.30
항상 기쁜 마음을 간직하라   (2) 직은섬 361 23.08.30
준비의 힘   (2) 뚜르 301 23.08.30
오늘을 사랑해야지   (2) 도토리 306 23.08.2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