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백 ​/이재무
뚜르 2023.03.19 10:24:41
조회 182 댓글 0 신고

 

 

 

독백  ​/이재무

저녁이 슬며시 다가와 옆구리를 찌른다

여 봐, 친구, 왜 표정이 어두운가?

난 저녁의 찬 손을 떼어놓고

신이 막 붓 칠을 끝낸 묵화를 바라본다

난 결심한 게 있다네

얼마 후 저 묵화 위에 달이 떠올라 낙관을 찍으리라

속이 시끄럽군

머릿속 자욱한 발자국을 지우게나

저녁은 가래를 뱉듯 핀잔을 던지고는

바삐 골목을 돌아나간다

 

ㅡ계간 《시인시대》(2023, 봄호)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싸움을 피하는 이유   뚜르 185 23.06.03
보이지 않는 곳으로 간다...  file 뚜르 154 23.06.03
흑점(그 유월, 어느 날)   (1) 곽춘진 176 23.06.02
먼 여름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1 23.06.02
되돌릴 수 없는 것   뚜르 265 23.06.02
그날 나는 슬픔도 배불렀다 / 함민복  file 뚜르 190 23.06.02
♡ 위대한 생각은 가슴에서  file (2) 청암 193 23.06.02
스마일   도토리 106 23.06.02
장미의 계절   도토리 124 23.06.02
들꽃 가정   도토리 96 23.06.02
용서는 사랑에 완성이래요   직은섬 132 23.06.02
6월의 일   도토리 184 23.06.01
6월 첫날의 시   도토리 146 23.06.01
6월의 시   도토리 256 23.06.01
유월엔 보리바람 슬프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93 23.06.01
정지선과 신호등이 필요하다   뚜르 229 23.06.01
6월 아침 /박인걸  file (2) 뚜르 204 23.06.01
우산이 되여 주고 싶습니다   직은섬 157 23.06.01
♡ 세월  file (3) 청암 192 23.06.01
❤️소중한 것은 당신입니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19 23.06.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