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 언덕을 넘어
도토리 2023.03.17 22:59:38
조회 137 댓글 0 신고

  꽃샘추위 언덕을 넘어 / 정연복

 

해마다 겨울 지나

새봄이 찾아오는 것

 

봄의 도래를 알리는

진달래꽃 한 송이 피는 것

 

그리 간단한 게 아니다

고통 없이 되는 일이 아니다.

 

겨울은 쉽사리 끝나지 않는다

꽃은 순탄하게 피지 않는다

 

때로 한겨울 추위보다 더 앙칼진

꽃샘추위 언덕을 넘고서야

 

겨울은 슬그머니 꼬리를 내리고

겨울나무는 아기 낳듯 꽃을 낳는다.

 

새봄이 오면 왜 가슴이 벅찬가

봄꽃을 보면 왜 눈부신가

 

사뿐사뿐 쉽게 오는 봄

스르르 쉽게 피는 꽃이 아니라

 

긴 고통의 시간을 잘 견디어내고

봄이 오고 꽃이 피기 때문이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싸움을 피하는 이유   뚜르 185 23.06.03
보이지 않는 곳으로 간다...  file 뚜르 154 23.06.03
흑점(그 유월, 어느 날)   (1) 곽춘진 176 23.06.02
먼 여름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1 23.06.02
되돌릴 수 없는 것   뚜르 265 23.06.02
그날 나는 슬픔도 배불렀다 / 함민복  file 뚜르 190 23.06.02
♡ 위대한 생각은 가슴에서  file (2) 청암 193 23.06.02
스마일   도토리 106 23.06.02
장미의 계절   도토리 124 23.06.02
들꽃 가정   도토리 96 23.06.02
용서는 사랑에 완성이래요   직은섬 132 23.06.02
6월의 일   도토리 184 23.06.01
6월 첫날의 시   도토리 146 23.06.01
6월의 시   도토리 256 23.06.01
유월엔 보리바람 슬프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93 23.06.01
정지선과 신호등이 필요하다   뚜르 229 23.06.01
6월 아침 /박인걸  file (2) 뚜르 204 23.06.01
우산이 되여 주고 싶습니다   직은섬 157 23.06.01
♡ 세월  file (3) 청암 192 23.06.01
❤️소중한 것은 당신입니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19 23.06.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