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 정두리
뚜르 2023.03.17 08:47:43
조회 426 댓글 0 신고

그대 - 정두리

우리는 누구입니까

빈 언덕에 자운영꽃

혼자 일어설 수 없는 반짝이는 조약돌

이름을 얻지 못한 구석진 마을에 투명한 시냇물

일제히 흰 띠를 두르고 스스로 다가오는 첫눈입니다

우리는 무엇입니까

늘 앞질러 사랑케 하실 힘

덜어내고도 몇 배로 다시 고이는 힘

이파리도 되고 실팍한 줄기도 되고

아, 한 몫에 그대를 다 품을 수 있는

씨앗으로 남고 싶습니다

허물없이 맨발인 넉넉한 저녁입니다

뜨거운 목젖까지 알아내고도

코끝으로까지 발이 저린 우리는

나무입니다

우리는 어떤 노래입니까

이노리나무 정수리에 낭낭 걸린 노래 한 소절

아름다운 세상을 눈물 나게 하는

눈물 나는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그대와 나는 두고두고 사랑해야 합니다

그것이 내가 네게로 이르는 길

내가 깨끗한 얼굴로 내게로 되돌아오는 길

그대와 나는 내리내리 사랑하는 일만

남겨두어야 합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말은』, 삼일서적, 1990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싸움을 피하는 이유   뚜르 185 23.06.03
보이지 않는 곳으로 간다...  file 뚜르 154 23.06.03
흑점(그 유월, 어느 날)   (1) 곽춘진 176 23.06.02
먼 여름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1 23.06.02
되돌릴 수 없는 것   뚜르 265 23.06.02
그날 나는 슬픔도 배불렀다 / 함민복  file 뚜르 189 23.06.02
♡ 위대한 생각은 가슴에서  file (2) 청암 193 23.06.02
스마일   도토리 106 23.06.02
장미의 계절   도토리 124 23.06.02
들꽃 가정   도토리 96 23.06.02
용서는 사랑에 완성이래요   직은섬 132 23.06.02
6월의 일   도토리 184 23.06.01
6월 첫날의 시   도토리 146 23.06.01
6월의 시   도토리 256 23.06.01
유월엔 보리바람 슬프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93 23.06.01
정지선과 신호등이 필요하다   뚜르 229 23.06.01
6월 아침 /박인걸  file (2) 뚜르 204 23.06.01
우산이 되여 주고 싶습니다   직은섬 155 23.06.01
♡ 세월  file (3) 청암 192 23.06.01
❤️소중한 것은 당신입니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17 23.06.01
글쓰기